전체뉴스 53521-53530 / 57,9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野 '세풍' 차단막 부심

    ... 공세를 펼치면서 "양대선거를 앞두고 세풍사건을 재론하는 것은 게이트 의혹제기에 대한물타기이며 야당흔들기"라고 반격에 나섰다. 특히 이회창(李會昌) 총재는 사건의 파장이 한나라당으로 밀어닥치는 것을 사전차단하려는 듯 "세풍사건과 당지도부와는 전혀 무관한 사건"이라며 "정치적으로 악용하지 말라"고 강력히 경고하고 나섰다. 이 총재는 총재단회의에서 "당총재나 지도부가 불법적으로 연관된 부분은 없다"고 단언, 세풍사건에 대한 향후 검찰수사의 초점이 자신과 한나라당에 모아질 ...

    연합뉴스 | 2002.02.18 00:00

  • 김대통령 與의원 부시비난 질책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18일 민주당 송석찬(宋錫贊) 의원이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에서 조지 W 부시 대통령을 비난한 것과 관련, 민주당 지도부를 강하게 질책했다고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전했다. 이 관계자는 "송 의원의 발언은 우리나라와 동맹관계에 있는 우방 대통령의 방문을 앞두고 대단히 적절치 못한 발언"이라면서 "당에서 적절한 조치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 첫날 정치분야 질문에서 부시 대통령을 겨냥해"북한을 ...

    연합뉴스 | 2002.02.18 00:00

  • 파월, 김정일에 北주민 미래위한 노력 촉구

    ... 파월 장관은 지난 16일로 60회 생일을 맞은 김 정일 위원장에게 "비난과 주민들의 기아, 파괴된 경제 외에는 아무 것도 가져오지 못한 과거와 결별해 주민들을 더나은 미래로 이끌라"로 훈계했다. 파월 장관은 북한에 대해 `햇볕정책'을 추구하는 한국과 미국은 모두 북한 지도부와 기꺼이 만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언제, 어디서든 아무 전제조건없이 만나 문제들을 논의하자"며 북한에 대화를 제의했다. (워싱턴 AFP=연합뉴스) ycs@yna.co.kr

    연합뉴스 | 2002.02.18 00:00

  • 중-미, 부시 방문 앞두고 3차례 氣싸움

    ... 국가안전계통을 장 주석이 거의 장악해 도청장치를 설치할 수 있는 여력이 없으며 설사 장 주석을 상대로 게임을 벌일만큼 능력과 배짱이 있어도 공산당 생리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한 뒤 이 사건이 언론 플레이를 이용한 미국의 중국 지도부 이간책이라고 비난했다. 소식통은 이어 외교문제를 관장하는 첸치천(74.錢其琛) 부총리가 나이가 너무 많은데다 탕자쉬앤(唐家璇) 외교부장은 지략이 부족해 콜린 파월 국무장관과 콘돌리자 라이스 백악관 안보보좌관의 지능적인 외교적 공세를 막아내는데 ...

    연합뉴스 | 2002.02.18 00:00

  • 對北포용정책 재확인할듯..韓美정상 도라산역 방문

    ... 30여분간의 연설.남북한 화해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한국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공동인식을 확인하는 한편 신뢰구축을 위한 구체적인 조치 이행을 북측에 촉구하는게 그 골자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관련,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미국 행정부 지도부의 대북 강경발언을 둘러싸고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부시 대통령은 도라산역연설을 통해 대북포용 정책의 지지를 재확인하고 북한과의 대화의지를 천명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외교안보수석실 관계자도 "부시 대통령의 연설내용은 ...

    한국경제 | 2002.02.15 17:56

  • 야 국민선거인단 33% 반영

    ... `선택 2002 준비위원회'는 15일 대선후보를 대의원, 일반당원, 모집당원 각 1만5천명으로 구성된 4만5천명의 선거인단을 통해 선출하는 국민경선제를 도입키로 확정했다. 또 대선후 다시 전당대회를 열어 집단지도체제를 도입해 당지도부를 새로 구성하되, 그 시기는 대통령 취임후 100-180일 사이로 하고, 올해 5월 전대에서 당 지도부 선출은 현행 대의원 선출방식을 유지키로 했다. 이와 함께 대통령의 당직 겸임 금지 규정을 당헌에 명시하고 대선후보 경선을 위한 ...

    연합뉴스 | 2002.02.15 00:00

  • 김 위원장 생일 행사 16일 절정 이룰듯

    ... 연일 자랑하고 있다. 한편 15일 오후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열릴 중앙보고대회는 김 위원장 생일과 관련한 행사 가운데 가장 핵심적인 행사다. 과거의 예로 미뤄볼 때 이 대회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과 홍성남 내각 총리, 조명록 총정치국장 등 북한 최고 지도부가 모두 참석할 것이 확실하고 특히 기념보고를 통해 이번 행사의 성격과 앞으로 북한의 진로를 밝힐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연합뉴스) 강진욱기자 kjw@yna.co.kr

    연합뉴스 | 2002.02.15 00:00

  • 김용갑씨 "악의축 본질은 동의"

    한나라당내 강경 보수파로 분류되는 김용갑(金容甲) 의원은 15일 이회창(李會昌) 총재의 방미발언를 놓고 여야간 논란이 벌어지고있는 것과 관련, "대북정책에서 자신있고 명확한 입장을 밝혀나가면서 여론을 주도해야 한다"고 당지도부에 '정면대응'을 주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린 논평에서 "한나라당이 부시 대통령의 대북정책에 동의하지 않는 것처럼 보이는 방식으로 (동의여부를 묻는 여당의 공세에) 대처하는 것은 좋은 방법이 아니다"고 ...

    연합뉴스 | 2002.02.15 00:00

  • 김 위원장 생일 행사 16일 절정 이룰듯

    ... 조선로노당중앙군사위원회,국방위원회,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내각의 `공동축하문'에서 "인민군 장병들은사회주의조국을 금성철벽으로 지키며 이땅에서 전쟁의 근원을 송두리째 드러내고 조국통일의 역사적 위업을 반드시 성취하겠다"고 말했다. 대회에는 김 상임위원장, 홍성남 내각 총리 등 북한 최고 지도부와 허종만 재일조선인총연합회 책임부의장, 북한 주재 각국 외교부 대표, 국제기구대표등이 대거참석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진욱기자 kjw@yna.co.kr

    연합뉴스 | 2002.02.15 00:00

  • 폴란드 동성애자 동거법 입안

    ... 권익단체들은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는 첫 걸음이자 기본권을 보장하기 위한 결의"라며 환영의 뜻을 표시. 폴란드 주교단은 그러나 "결혼제도와 가족가치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며 정부를 비난. 주교단 대변인은 "일부 EU국가에서 채택한 부끄러운 모델을 그대로 모방해서는 곤란하다"고 강조. 집권당 지도부는 문제의 법안을 내년으로 예정된 EU가입 국민투표 이후에 공식발효시킬 방침이라고. (바르샤바 AFP=연합뉴스)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2.02.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