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3731-53740 / 57,1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장영신씨 의원직상실 '충격'

    대법원의 서울 구로을 선거무효 판결로 의원직을상실한 민주당 장영신(張英信) 의원은 13일 재판결과에 충격을 받은 듯 외부와 연락을 끊었다. 장 의원은 당 지도부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이날 확정판결이 있다는 사실을중앙당은 물론 보좌진에게조차 알리지 않은채 변호사만 대법원에 보냈고, 재판결과가 알려진 뒤 전화를 끊고 잠적했다. 장 의원의 측근은 "지금 누구와 연락을 하고 싶은 심정이겠느냐"면서 "2위와의득표차이가 5천표 가량 됐기 때문에 위장전입은 ...

    연합뉴스 | 2001.07.13 17:06

  • 자민련 원철희씨 파기환송 안도

    ... 교섭단체가 다시 무너지는 위기에 처하기 때문이다. 최근들어 매일 당사로 출근, 당무를 챙기던 김종필(金鍾泌) 명예총재도 이날만큼은 신당동 자택에서 독서로 초조한 마음을 달래며 판결결과를 기다렸다. 이러한 사정이기에 판결결과를 접한 자민련 지도부의 기쁨은 배가된 듯했다. 김 명예총재는 판결결과를 보고받고 "세상을 살아가면서 늘 감사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꼈다"고 기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양희(李良熙) 사무총장도 "결과가 잘 나와 다행이다"라고 반겼다. 변웅전(邊雄田) ...

    연합뉴스 | 2001.07.13 15:14

  • 여, 장영신씨 의원직 상실 침통

    ... 민주당 당직자들은 이날 대법원이 자민련 원철희(元喆喜) 의원에 대해 파기환송판결을 내림으로써 의원직을 유지하게 됐다는 소식을 먼저 전해듣고 환영 일색의 반응을 보였으나 뒤이어 장 의원의 '비보'가 전해지자 침통한 표정을 지었다. 당 지도부는 특히 이날 장 의원의 확정판결이 있다는 사실을 사전에 보고받지 못한채 원 의원의 재판결과에만 촉각을 세우고 있다가 뒤늦게 언론보도를 통해 장의원의 의원직 상실 소식을 접하고 허를 찔린 듯 망연자실에 가까운 반응을 보였다. 장 의원이 ...

    연합뉴스 | 2001.07.13 15:08

  • [인사] 서울경찰청

    ◇경정 전보 ▲수사부 형사지도관 秋慶燁 ▲교통지도부 종합교통정보실장 金均哲 ▲경비부 전경관리계장 金炳圭 ▲종로서 방범과장 李昊相 ▲용산서 교통과장 延政勳 ▲성북서 교통과장 康桂領 ▲북부서 청문감사관 洪淳業 ▲남부서 수사과장 閔鉀龍 ▲강남서 수사과장 高敬喆 ▲강남서 형사과장 李喜聲 ▲구로서 경비교통과장 閔明呂 ▲구로서 정보보안과장 李龍杓 ▲양천서 정보보안과장 金斗淵 ▲수서서 교통과장 權用燮 ▲보안부 외사과 대기 李瑩祚 ▲성북서 ...

    연합뉴스 | 2001.07.13 14:48

  • 야, 낙선운동 불법판결 환영

    한나라당 권철현(權哲賢) 대변인은 지난 총선에서 낙천.낙선운동을 주도한 총선연대 지도부에 대해 법원이 유죄판결을 내린데 대해13일 논평을 내고 "부패정치인 척결이라는 명목하에 자의적 기준에 의해 인민재판식으로 행해진 낙천.낙선운동의 문제점과 한계가 드러난 것"이라고 말했다. 권 대변인은 "초법적인 낙천.낙선운동은 재고돼야 한다"며 "현정권도 이제 더 이상 인기에 영합해서 법질서를 훼손해도 괜찮다는 식으로 선동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1.07.13 10:21

  • 여야 원철희의원 판결 촉각

    ... 혐의가 병합된 사건으로 검찰이 재판과정에서 일부 공소내용의 잘못을 인정하고 있어 일부 무죄취지로 파기환송 결정이 내려질가능성이 크다"고 기대했다. 물론 일각에선 원심확정 판결로 의원직 상실이 확정될 만일의 사태에도 대비,당 지도부가 특단의 대책마련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민주당도 박상규(朴尙奎) 사무총장이 오후 자민련 이양희(李良熙) 사무총장에게전화를 걸어 원 의원 판결과 관련, "어떻게 될 것 같으냐"고 묻는 등 지대한 관심을표명하고 있다. 전용학(田溶鶴) ...

    연합뉴스 | 2001.07.12 16:50

  • 낙선운동 유죄판결 당사자들 성명

    12일 서울지방법원에서 16대 총선 당시 낙선운동과 관련해 유죄판결을 받은 총선연대 지도부 6명은 이날 성명을 내고 "판결을 인정할 수 없다"며 법적투쟁을 끝까지 벌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300만∼500만원의 벌금형이 선고된 지은희, 최열, 박원순, 정대화, 김기식,김혜정씨등은 연명으로된 '낙선운동 유죄판결에 대한 입장'이라는 성명에서 "재판부가 정죄한 것은 낙선운동이 아닌 선거법 그 자체"라며 "이번 유죄판결로 국민의 참정권을 법으로 보장하는 ...

    연합뉴스 | 2001.07.12 16:20

  • '낙선운동' 총선연대지도부 유죄판결

    지난해 16대 총선에서 낙선운동으로 바꿔' 열풍을 일으킨 총선연대 지도부에 법원이 "총선연대 활동이 공(功)은 있지만 운동 방법은 실정법 위반"이라며 유죄판결을 내렸다. 서울지법 형사합의 23부(재판장 김용헌 부장판사)는 12일 특정 후보자를 선정, 낙선운동을 벌인 혐의(선거법 위반) 등으로 불구속기소돼 징역 1년이 구형된 총선연대 최열,지은희 전 공동대표, 박원순 전 상임집행위원장, 장원 전 대변인에 대해 각각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법원은 ...

    연합뉴스 | 2001.07.12 15:09

  • 총선연대 지도부에 벌금형 선고 .. 법원

    지난해 16대 총선에서 '낙선운동'을 주도한 총선연대 지도부에 법원이 "총선연대 운동방법은 실정법 위반"이라며 벌금형을 선고했다. 서울지법 형사합의 23부(재판장 김용헌 부장판사)는 12일 특정 후보자를 선정,낙선운동을 벌인 혐의 등으로 불구속기소된 최열 지은희 전 총선연대 공동대표,박원순 전 상임집행위원장,장원 대변인에 대해 각각 벌금 5백만원을 선고했다. 법원은 또 정대화 김기식 김해정 피고인에 대해 각각 벌금 3백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

    한국경제 | 2001.07.12 14:53

  • thumbnail
    법륜공 수련자들 명동서 시위

    ... 수련자들의 집단사망은 자살이 아니라 교도관들의 고문으로 빚어진 학살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이번 참사는 중국 당국이 인권을 무시하고 법륜공 탄압에 혈안이 돼 날뛴 또 하나의 만행"이라며 "그럼에도 이번 사건이 '해외에 있는 지도부의 지시에 따른 집단자살로 보인다'고 발표한 중국 당국의 해명은 가당치 않은 날조"라고 강조했다. 앞서 중국 북동부 헤이룽장(黑龍江)성의 란징리 사법청장은 지난 3일 완지아 노동수용소에 수감중인 법륜공 수행자 25명이 지난 6월 20일 ...

    연합뉴스 | 2001.07.12 1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