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3741-53750 / 57,0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반기들기 바라지만 튀는행동 부작용커"..오세훈의원 항변

    한나라당내 개혁파 의원모임인 미래연대 공동대표인 오세훈 의원은 9일 언론사 세무조사와 관련,"미래연대의 공식입장을 취하기보다 다양한 의견을 당지도부에 전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오 의원은 이날 기자와 만나 "일각에선 젊은 의원들이 당에 반기를 들기만 바라고 있는데 당내에서 인정받지 못하는 인물의 주장은 힘을 얻을 수 없다"고 전제한뒤 "민주당의 정풍파동과 같은 '튀는 행동'은 좋은 결과를 이끌어내기는 어렵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4일 이회창 ...

    한국경제 | 2001.07.09 17:18

  • 野 '정언유착설' 제소 검토

    ... 대응을 강구키로 했다. 장광근(張光根) 수석부대변인은 비대위 회의를 마친 뒤 "민주당이 우리 당과 특정 언론이 결탁하고 있다는 터무니없는 유언비어를 조작하고 있다"면서 "이를 공개사과하지 않을 경우 전 대변인은 물론 민주당 관련 지도부에 대해 사법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6개 언론사 고발과 관련, "국세청 관계자들에 따르면 당초 고발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던 언론사가 들어갔고, 고발대상에서 빠졌던 언론사가 포함됐다는 강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

    연합뉴스 | 2001.07.09 16:42

  • 여야 대국민 홍보전 가열

    ... 정언유착을 시도하고 있다는 주장을 중점 부각시킬 계획이다. 전용학(田溶鶴) 대변인은 "탈세 언론사 관계자에 대한 소환조사가 시작되는 등 검찰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정치권은 이를 차분히 지켜봐야 할 것"이라며 "우리당은 당 지도부와 소속 의원들이 참여하는 민생.경제현장 방문을 통해 생생한 민심을 듣고 국정운영에 반영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이날 전국 지구당별로 규탄대회를 벌이면서 언론사 세무조사의 정치적 의도를 집중 성토하고 이러한 주장을 담은 ...

    연합뉴스 | 2001.07.09 10:06

  • 여야 지도부 자택경비 강화

    최근 특정세력이 여야 정치인들을 상대로 위해를 가할지 모른다는 소문이 정치권에 나돌면서 경찰이 여야 지도부 자택에 대한 경비를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9일 알려졌다. 한 극우단체가 자신들의 요구사항을 국회와 정치인들을 상대로 수차례 전달했으나 정치권에서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자 극단적인 방법을 택해 자신들의 의지를관철시킬지 모른다는 첩보가 정보당국에 입수됐고 이에 따라 경찰이 경계경비 강화에 나섰다는 것이다. 민주당 김중권(金重權) 대표의 북아현동 ...

    연합뉴스 | 2001.07.09 09:57

  • 12일 청와대서 최고위원회의 개최

    ... 대통령이 오는 12일 청와대에서 김중권 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 국정현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는 김 대통령이 지난달 4일 청와대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정운영 쇄신에 관한 당 지도부의 견해를 청취한 뒤 처음 열리는 것이어서 향후 국정운영과 관련한 김 대통령의 입장 표명이 있을지 주목된다. 김 대통령은 지난달 최고위원회의에서 월1회 청와대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할 것임을 밝힌 바 있다. [한국경제]

    한국경제 | 2001.07.09 09:34

  • 알바니아 2차총선 ... 집권당 압승주장

    ... 베르샤 전 대통령은 또 총선당일인 이날에도 경찰이 선거참관인들을 탄압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빌빌 메마 경찰총장은 OSCE에 보낸 서한에서 "참관인 10명이 체포됐으나 어느 누구도 학대를 당하지 않았다"고 말했으며 집권 사회당의 지도부도 야당은 경찰과 집권당의 불법선거를 주장함으로써 총선 패배를 호도시키려하고 있을 뿐이라고 비난했다. 이번 알바니아 2차총선은 두 가지 의미를 지닌다. 승리한 정당이 새 정부를 구성할 뿐 만 아니라 특히 전체 의석 140석 중 최소한 ...

    연합뉴스 | 2001.07.09 08:48

  • 김대통령 12일 최고회의 주재

    ... 오는 12일 청와대에서 김중권(金重權) 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 국정현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는 김 대통령이 지난달 4일 청와대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정운영 쇄신에 관한 당 지도부의 견해를 청취한 뒤 처음 열리는 것이어서 향후 국정운영과 관련한 김 대통령의 입장 표명이 있을지 주목된다. 김 대통령은 지난달 최고위원회의에서 월1회 청와대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할것임을 밝힌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철기자 ...

    연합뉴스 | 2001.07.09 07:17

  • 왜 우리뒤만 졸졸 따라오나?..민생탐방 일정 비슷 여야 "베꼈다" 신경전

    ... 실시했다. 이런 여야의 '겹치기 행보'는 지난 5일 산업현장 방문에서 정점을 이뤘다.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가 경기도 시흥·반월공단의 공장들을 찾아가자 민주당 김중권 대표는 서울 성수공단의 수출업체 방문으로 응수한 것. 이렇듯 여야 지도부의 일정이 겹치는 일이 반복되자 민주당측은 "한나라당이 민주당 일정을 베껴 '김빼기'작전에 나서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권철현 대변인은 8일 "우리 총재 일정은 수주일전부터 잡혀있던 것인데 민주당이 이를 알고 부랴부랴 ...

    한국경제 | 2001.07.08 17:36

  • [취재여록] 선량과 조폭의 차이

    ... '그 나물에 그 밥'격이다. 여야의 저질발언 수준은 거의 '막가파식'에 이른 듯하다. 상황이 이러하니 여야간 정책대결은 이미 실종상태에 빠져들었다. 그대신 상대당을 음해하는 발언은 그 도를 더해가고 있다. 특히 상대당 총재나 지도부 일원을 인신 공격하는 대목에선 정치 파트너가 아닌 적으로 간주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마저 든다. 우리 체제를 후진 독재국에 스스럼없이 비하하는 대목에선 아연 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 "남미에서는 정권을 뒤집고 연장하는 일이 비일비재 ...

    한국경제 | 2001.07.06 17:10

  • 美콕스 의원 "한국 황씨 방미 막지 않을 것"

    ... 전 북한 노동당 서기의 방미를 막지 않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콕스 의원은 이날 발표한 짤막한 성명을 통해 "미국이 자유를 얻은 지 225주년이 되는 어제(4일) 황장엽씨가 7월20일 연설을 위해 미국을 방문하는 동안 하원 지도부 및 정책위원회와 회동하자는 나의 초청을 수락한다고 정책위에 통보해 왔다"고 말했다. 황씨는 미 의회 주변의 민간 단체인 디펜스포럼재단이 오는 20일 개최하는 북한의 실상에 관한 세미나에서 연설하도록 초청됐으며 제시 헬름즈 상원의원, ...

    연합뉴스 | 2001.07.06 14: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