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6491-56497 / 56,4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조자양, 중국 경제/정치개혁 계속

    ... 해안지역을 거대한 국 제시장으로 만들어 개발을 촉진하면 중국은 물론 아시아-태평양지역 전체 의 경제발전도 촉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지금 지난 49년의 공산정권수립이래 가장 심각한 인플레에 시달 리고 있는데 이는 당지도부와 개혁의 방향에 대한 국민들의 지지가 결여 된 탓이라고 업저버들은 분석하고 있다. 이에대해 조총서기는 치솟는 인플레로 중국정부가 국민들의 신용을 얻 고 있지 못함을 시인하면서도 "공산당의 집권능력은 여전히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

    한국경제 | 1988.11.03 00:00

  • 소련, 의회에 파병결정권 부여

    ... 평화및 안보유지를 목적으로 하는 국제조약 에 따라 의무수행이 필요할 경우 소련군의 파견대사용에 관한 결정을 채택 한다"라고 이 조항은 적고 있다. 인기작가며 편집자인 그리고리 바크라노프씨는 7월1일 전국당협의회에서 소련지도부의 아프간파병은 "민주적절차를 무시한 결정"이었다고 비난하고 "이같은 일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제도적 안전장치의 마련을 촉구했다. 또 소련의 다른 지식인들도 아프간파병조치는 실수였음을 크렘린에 경고 했다. 소련의 싱크탱크(두뇌집단)인 ...

    한국경제 | 1988.10.24 00:00

  • 일본, 대북한관계정상화 방침

    ... 정부간 교섭이 실현되면 "후지산 호문제에 국한하지 않고 관계정상화를 전제로 한 폭넓은 의제에 관해 협 의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그는 또 북한은 23일 현재까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으나 이 는 북한지도부내에서 노태우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제의 및 한국의 북방 외교에 관한 중요한 토의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 하고 일본은 김일성이 북한 건국기념일인 9.9절연설에서 "국교관계가 없 는 자본주의 국가와 경제, 문화, ...

    한국경제 | 1988.10.24 00:00

  • 키신저-나카소네 방북설

    ... 흥미로운 발언에도 불구하고 일 부 북한문제전문가들은 북한지도층 내부에서 "제국주의자들과 타협불가"노 선을 포기할 것인가에 관해 논쟁이 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신문은 한 일본외교관의 말을 인용, 김일성의 발언은 북한지도부내의 국제주의자들에게 정책변화를 건의하도록 고무시킬 것이나 정책변경에관한 토론이 끝난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한국관리들은 북한의 고립이 결코 한국에 이익이 되지 않는다 고 결론을 내리고 있고 성공적인 ...

    한국경제 | 1988.10.08 00:00

  • 호메이니옹 정부에 전후복구사업 지시

    ... 이란지도자들을 혼혹시켜 이 란의 대외정책을 변경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방관측통들은 호메이니의 이번 성명은 이란지도층에서 최근들어 이란 이 라크전 종전에 따른 전후복구사업과 관련, 대외원조를 수용하자는 진보파와 이를 해소키위한 의도에서 나온 일종의 정책지침이라고 말했다. 이란지도부는 지난8월 후세인 무사비 수상이 내외개장을 주장하는 진보파 에 반발, 사임을 표명하는 등 외국과의 경제교류문제를 놓고 노골적인 대립 양상을 보였었다.

    한국경제 | 1988.10.04 00:00

  • 소 지도층 대대적 개편단행 그로미코/리가초프등 제거

    ... 오를 길이 열리 게 되는 것이다. 이날 중앙위서기에서 정치국원으로 승진한 바딤 메드베데프는 기자회견에 서 이번 인사개편내용을 밝히고 이날 전체회의는 1시간만에 끝났으며 지도 부개편이 만장일치로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이번 지도부개편으로 투표권이 있는 정식 정치국원의 수는 13명에서 12명 으로 줄었는데 고르바초프의 전임자가 임명한 사람은 둘뿐이며 투표권이 없 는 후보국원의 수는 7명에서 8명으로 늘어났다. 고르바초프는 이날 회의에서 연설을 통해 지난30년간 ...

    한국경제 | 1988.10.01 00:00

  • 폴란드 새수상에 라코프스키 지명

    ...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그는 경제개혁의 주창자이나 폴란드 자유노조에 대해서는 강력히 반대 하고 있는 인물이며 폴란드의 거듭된 정치적 격변기를 극복해온 노장으로 서 "늙은 여우"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폴란드 정치소식통들은 당지도부가 라코프스키를 총리로 지명한 것은 그 를 어려운 상황을 뚫고 폴란드정부를 지도해나아갈 수 있는 강인한 인물로 평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폴란드 정치제제에서 총리의 역할은 주로 당이 계획한 경제정책을 실행 에 옮기는 것이나 ...

    한국경제 | 1988.09.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