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11-6820 / 7,1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음] 한학자 이창섭씨 별세 .. 향년 74세

    한학자 운강 이창섭(천태종 역경원장)씨가 16일 오전 지병으로 타계했다. 향년 74세. 경북 예천에서 태어나 일찍이 한학자인 조부로부터 한학을 배운 고인은 조선시대의 "성리대전"으로 불리는 "도동편"을 처음 국역하는등 평생 원고지 수십만장 분량의 한문집을 한글로 번역했다. 유족으론 부인 조성의(76)씨와 영(비이네트대표),성(서울시시정개혁단장),순(씨앤아이대표)등 3남2녀가 있다. 장지는 경북 상주시 중동면 우물2리 선산. 발인은 18일 ...

    한국경제 | 2000.07.18 00:00

  • 꿈인지..생시인지..'北 적십자회 이산가족상봉단 후보명단 나오던 날'

    ... 있다는 소식을 들은 주영관(71.서울 마포구 도화동)씨는 감격에 겨운듯 울먹였다. 주씨는 의용군으로 끌려간 동생을 정확히 50년만에 다시 만난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듯 흥분된 모습이었다. 그는 "아버지는 한국전쟁 발발 다음해 지병으로 돌아가셨지만 어머니는 하루도 빼놓지 않고 동생을 그리다 93년 93세의 나이로 돌아가셨다"며 "다행히 형제 4명은 모두 서울에 살고 있어 동생이 오기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내가 운이 좋아 이번에 동생을 ...

    한국경제 | 2000.07.17 00:00

  • 김선홍 前기아회장 지난달 29일 풀려나

    ... 확정돼 수감중이던 김선홍 전 기아그룹 회장이 형집행정지 조치로 풀려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법무부는 11일 "김 전회장이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돼 서울구치소에서 의정부교소도로 이감돼 복역하던 중 최근 심근경색과 당뇨병 협심증 등 지병이 악화돼 지난달 29일 형집행정지 조치로 풀려났다"고 밝혔다. 김 전회장은 기아자동차가 기아특수강 등 변제능력이 없는 4개 계열사에 2조4천억원의 지급보증을 서도록 회사공금 5백23억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98년 6월 구속기소된 ...

    한국경제 | 2000.07.12 00:00

  • 의료大亂 23일이 고비 .. 醫-政 물밑접촉...이틀째 진료마비 사고속출

    ... 전체의원 1만9천42개소중 91%정도가 문을 닫았다고 밝혔다. 또 국립대병원 전공의 2천7백여명중 91.6%, 사립대병원은 5천3백여명중 85.6%가 이틀째 파업에 들어갔다. 이로 인해 안 모(71.서울 석관동)씨가 평소 지병인 고혈압의 발작증세가 지난 20일 새벽 나타나 평소 진료하던 K의원을 찾았으나 문을 닫아 인근 S병원으로 이동하던중 숨지는 등 환자의 희생도 잇따랐다. 검찰은 집단폐업을 주도한 의료계 지도부, 폐업과 파업에 참가한 의사 전공의 교수, ...

    한국경제 | 2000.06.22 00:00

  • [의료계 집단폐업] "손놓은 진료" .. 병/의원 폐업 이틀째

    ... 교통사고환자가 응급후송된데다 어린이와 노인 응급환자까지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 서울시내 대학병원과 종합병원 등은 이날 일부 교수들이 나와 외래진료를 봤다. 그러나 신규환자는 전혀 없었고 대부분 증세가 심각해 재진이 필요하거나 지병으로 약을 타러온 환자가 전부였다. 국.공립병원 = 전공의 1백50여명이 빠져나간 국립의료원은 전문의만 진료를 실시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전체환자 수는 폐업이전 보다 40%가량 늘었으나 의료진부족으로 진료대기시간이 2시간 이상 길어졌다. ...

    한국경제 | 2000.06.22 00:00

  • [의료계 집단폐업] 응급실 의사 1명뿐 .. '병/의원 폐업 이틀째'

    ... 있다. 대학병원 및 종합병원=서울대병원 신촌세브란스병원 서울중앙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서울시내 종합병원 들은 이날 일부 교수까지 나와 외래진료를 봤다. 그러나 신규 환자는 전혀 없었고 대부분 증세가 심각해 재진이 필요하거나 지병으로 약을 타러온 환자들 뿐이었다. 인턴 레지던트가 빠져나간 대학병원들은 교수들이 응급실 스태프로 일했지만 순발력과 체력이 떨어져 신속한 환자처리가 이뤄지지 않았다. 이틀째 응급실 근무에 나선 한양대병원의 한 교수(59)는 "20년전 ...

    한국경제 | 2000.06.22 00:00

  • 醫-政대화...22일이 고비 .. 이틀째 진료마비 의료 사고 속출

    ... 여전히 전체 1만9천42개소중 91% 정도가 문을 닫았다고 밝혔다. 국립대병원 전공의 2천7백여명중 91.6%, 사립대병원은 5천3백여명중 85.6%가 이틀째 파업을 벌였다고 덧붙였다. 이로 인해 안모(71.서울 석관동)씨가 평소 지병인 고혈압의 발작증세가 지난 20일 새벽 나타나 평소 진료하던 K의원을 찾았으나 문을 닫아 인근 S병원으로 이동하던중 숨지는 등 환자의 희생도 잇따랐다. 검찰은 이날 폐업을 한 전국 병.의원에 대한 증거수집을 마치고 22일부터 수사대상 ...

    한국경제 | 2000.06.22 00:00

  • 동네의원 집단폐업.종합병원 전문의도 파업...곳곳서 실랑이

    ... 사작된 첫날인 20일 대학병원과 대형종합병원에는 곳곳에서 치료를 요구하는 환자와 의료진 간에 실랑이가 벌어졌다. 그러나 파업이 예고된 탓인지 심하게 붐비지는 않았다. 반면 동네의원이 문을 닫는 바람에 가벼운 질환에 걸린 환자와 지병을 가지고 있는 환자들이 몰린 보건소는 평소보다 2~3배 많은 환자들로 북적거렸다. 종합병원의 진료공백=서울대병원 신촌세브란스병원 서울중앙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서울시내 대학병원과 종합병원 등은 이날 일부 교수들이 나와 외래진료를 ...

    한국경제 | 2000.06.21 00:00

  • [해외골프] 골프장 설계가 존스 타계

    O.세계적 골프장 설계가 로버트 트렌트 존스가 향년 93세의 나이로 숨졌다. 아들인 리스 존스는 16일(한국시간) "부친이 캘리포니아주 포트 로더데일의 아파트에서 94번째 생일을 닷새 앞두고 지병인 뇌일혈로 숨졌다"고 밝혔다. 영국 태생의 존스는 세계 1백대 명문골프장중 하나인 하와이의 마누아키비치GC와 오하이오주의 파이어스톤CC등 70년간 5백여개의 골프장을 설계하거나 리모델링해왔으며 미국골프장설계인모임 회장을 지내기도 했다.

    한국경제 | 2000.06.17 00:00

  • 지병있어도 폭행사망땐 보험금 .. 법원, 약관상 '재해' 해당

    지병이 있던 사람이 폭행에 의한 충격으로 사망했다면 폭행도 ''재해''로 간주해 보험금이 지급되야 한다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서울지법 제21민사부(재판장 최철 부장판사)는 11일 폭행에 의한 심장쇼크로 사망한 권모씨의 유족 김모씨 등이 S생명보험을 상대로 제기한 보험금 지급 소송에서 "폭행도 보험 약관에 나와 있는 ''재해''에 해당함으로 보험금 6천4백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승소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측은 망인의 사망이 ...

    한국경제 | 2000.06.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