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901-6910 / 7,1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미 천문학자 칼 세이건박사 타계

    미국의 천문학자이자 대중적인 과학저술로 유명한 칼 세이건박사가 20일 지병으로 타계했다. 향년 62세. 백혈병으로 지난 2년여의 투병생활을 해왔던 세이건 박사는 이날 입원중 이던 시애틀의 프레드 허친슨 암연구센터에서 합병증으로 찾아온 폐렴이 갑자기 악화돼 숨진 것으로 병원 관계자는 전했다. 세이건 박사는 지난 60년 시카고 대학에서 천문학과 천체 물리학 박사 학위를 받고 하버드대학과 코넬대학 등에 몸담아 오며 어릴적부터 꿈꾸어 왔던 ...

    한국경제 | 1996.12.21 00:00

  • 북한 탈출 김경호씨 일가족 17명 서울 도착 .. 9일 오후

    ... 그리던 서울땅을 밟았다. 김씨일행은 이날 오후 5시15분 홍콩발 대한항공 618편으로 입국했다. 김씨를 비롯 부인 최현실씨(57)등 일행은 긴장의 연속인 기나긴 탈출과정을 거쳤으면서도 비교적 건강하고 밝은 모습이었다. 일행중 김씨가 지병인 중풍으로 거동이 다소 불편했을뿐 어린이 5명과 임신 7개월째인 김씨의 막내딸 명순씨(28)도 건강한 모습으로 마중나온 친지들로 부터 박수를 받았다. 최현실씨는 가족을 대표해 "우리가족을 따뜻하게 맞이해준 국민들에게 감사 ...

    한국경제 | 1996.12.09 00:00

  • [동호동락] 김길한 <삼성화재 기업대리점부장> .. '기공반'

    ... 많은 사람들이 진정한 건강에 대해 너무 무지한 것 같아 안타깝게 생각한 적이 한두번이 아니었다. 특히 우리나라 직장인들의 과로사 비율은 전세계적으로 가장 높다는 충격적인 보고가 있었다. 이런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믿음을 가지고 꾸준히 기공을 수련하다 보면 몸의 여러가지 지병이 어느덧 사라지고, 자신 뿐만 아니라 남들도 깜짝 놀랄 정도로 건강을 되찾아 활기찬 직장생활을 할 수 있을 것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5일자).

    한국경제 | 1996.12.04 00:00

  • [천자칼럼] 이제마의 달

    ... 까닭도 그때문이 아닌가 싶다. 그가 "주역"의 원리를 따라 사람을 태양인 태음인 소양인 소음인의 사상체질로 나누어 체계화 하게 된 데는 뚜렷한 동기가 있다. 그에게는 하체가 허약해 오래 걸을 수 없고 음식을 먹으면 토하는 지병이 있었다. 때문에 그는 많은 의서를 탐독하고 그 처방에 따라 온갖 약을 썼으나 효험이 없었다. 오랜 연구끝에 그가 깨달은 것은 자기의 병은 태양인이 기름진 음식을 먹고 마음속에 분노와 비애를 많이 일으켜서 간장과 신장의 기를 ...

    한국경제 | 1996.12.02 00:00

  • [부음] 숭실대 김치선 전총장 별세

    서울대 법대학장과 숭실대 총장을 지낸 김치선옹(75)이 25일 오후 10시40분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의료원에서 지병으로 별세했다. 대학교수협의회장과 학술회 회원, 노사발전연구원장을 역임했던 김옹은 국제노동법 및 사회보장학의 국내 권위자였다. 유족으로는 부인 백금옥여사, 성보, 성진 등 2남3녀와 사위 현경대 신한국당 국회의원, 정병훈 경상대교수 등이 있다. 발인 28일 오전 9시 서울 영락교회 226-6899 (한국경제신문 1996년 ...

    한국경제 | 1996.11.26 00:00

  • 상해보험 약관 놓고 법원간 상반된 판결로 논란

    ... 추정된다는 의사의 검 시 결과만으로는 정확한 사인이 규명됐다고 볼 수 없다"며 "정확한 사인을 원고측에서 입증하지 못한 이상 보험사는 보험금을 지급할 의무가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어 "오씨가 평소 건강했고 사고당시 지병이 없었다는 사실만으 로는 오씨가 외부적 요인에 의해 사망했다고 볼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에 앞서 지난 5일 서울지법 민사합의26부(재판장 김정술부장판사) 는 친구들과 술을 마신 뒤 여관에 투숙, 샤워도중 뇌출혈로 숨진 ...

    한국경제 | 1996.11.24 00:00

  • [골프와 건강] 걸음 빨라야 운동효과 커 .. 박만용 <의사>

    ... 목숨과 바꿀만큼 값어치있는 것은 아닐 것이다. 라운드후 피곤한 상태에서 샤워에 식사에 술까지 곁들이면 졸음운전을 하기에 안성맞춤이다. 골프장에서는 가끔 돌연사가 발생, 골퍼들을 겁나게 한다. 돌연사는 나이가 많고 평소 지병이 있는 골퍼들에게서 주로 발생한다. 우리나라 같으면 1,2월의 겨울골프에서 많이 발생하고 라운드 시작 직후인 1,2번홀에서 주로 일어난다. 특히 심장 혈관계통의 지병이 있는 골퍼들에게서 잘 나타난다. 준비운동이 안돼있는 ...

    한국경제 | 1996.11.07 00:00

  • [부음] 원로배우 강효실씨 별세 .. 향년 65세

    원로배우 강효실씨가 2일 오후 8시20분 서울 삼성의료원에서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65세. 강씨는 50년 극단신협의 "멕베스"로 데뷔해 90년대초까지 많은 연극. 영화 드라마에 출연했다. 유족으로는 인기 영화배우 최민수씨 등 1남3녀. 영결식은 5일 오전 8시 서울 동부이촌동 온누리교회. 연락 (226) 0499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4일자).

    한국경제 | 1996.11.04 00:00

  • [건강] '노인병' .. 원인질환부터 치료해야

    ... 암기력 기억재생능력 공간인지능력 등을 체크한다. 행동장애검사는 일정동작을 얼마나 빠른 시간내에 행할 수 있는가를 점검하는 것이다. 배과장은 "이런 검사와 설문을 통해 우울증 치매 배뇨장애 영양실조 빈혈 등 가볍게 넘어가기 쉬운 지병을 밝혀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배과장은 "전체노인의 10~20%가 하루 필요열량인 1,000Kcal에 못미치는 식사를 하고 있다"며 "노인은 중년층과 달라 고지방.저염식을 실천하라고 강조하기에 앞서 필요열량을 보충해주는 것이 ...

    한국경제 | 1996.10.31 00:00

  • [금주의책] '사랑의 등불 마더 데레사'..진솔한 메세지 담아

    ... 94년7월 인도를 방문한 저자가 사랑의 선교회 활동에 직접 참여하면서 보고들은 데레사수녀의 끝없는 사랑과 헌신의 목소리를 감동적으로 엮었다. 이 책은 특히 고령(87세)으로 인한 노환과 폐렴, 그리고 말라리아 감염에 따른 지병으로 마더 데레사가 투병생활을 계속하고 있는 시점에서 번역, 출간돼 눈길을 끈다. "침묵의 열매는 기도다" "기도의 열매는 신앙이다" "신앙의 열매는 사랑이다" "사랑의 열매는 봉사다" "봉사의 열매는 평화다"등의 5개장을 통해 ...

    한국경제 | 1996.10.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