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뉴스의 脈] 기업 투자·생산 기반 강화에 집중하고 '지식력' 쌓아야

    ... 해야 한다. 그러면 한국은 1인당 국민소득이 2019년 경상달러 가격으로 2015~2019년 평균 3만408달러에서 2026~2030년 평균 4만1049달러에 이르게 돼 적어도 1인당 국민소득 기준으로는 선진국권에 진입하게 된다. 지식력 배양 프로그램 가동을 2021년 1분기부터 2030년 4분기까지 연평균 경제성장률 3.0%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한국 경제는 기존의 성장동력인 반복력, 즉 기억력과 근면성을 합쳐 주어진 일을 정확하게 기억해 부지런히 반복할 수 ...

    한국경제 | 2020.04.07 18:03

  • thumbnail
    [뉴스의 맥] 2020년을 '경제 선진화' 추진 원년으로 삼자

    ... 2.4배였다. 세계 성장률을 밑돈 건 2003년부터다. 2018년 한국의 성장률은 2.7%로 세계 성장률(3.6%) 수준을 크게 하회했고, 작년에는 그 차이가 더 컸을 것으로 추정된다. 선진국으로 도약하려면 무엇보다 ‘지식력’을 새 성장동력으로 삼아야 한다. 지식력은 정보를 이용해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는 능력이다. 기업들은 직원을 대상으로 지식력 강화 연수를, 주민센터는 과거 새마을운동과 같은 ‘새시민운동’에 나설 것을 제안한다. ...

    한국경제 | 2020.01.28 18:22

  • thumbnail
    [뉴스의 맥] 10년 내 선진경제권 도약 못하면 '중진국 함정' 제대로 빠진다

    ... 이를 위한 창의력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요구됐다. 오늘날 지식정보사회에서 이런 창의력은 정보력에 의해 뒷받침된다. 그리고 정보력과 창의력은 많은 경제주체 간 협력에 의해 가능해진다. 정보력과 창의력, 협력을 합친 ‘지식력’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요구되는 것이다. 지식력이 강한 경제 체질로 바뀌려면 근본적으로는 교육개혁이 선행돼야 한다. 그래야만 중진국 함정에 빠지지 않을 수 있다. 또 하나의 과제는 '기본생활 보장' 지식력의 ...

    한국경제 | 2019.09.10 17:11

  • thumbnail
    [뉴스의 맥] 혁신성장 이루려면 경제체질 혁신까지 나아가야

    ... 한국 경제의 필요에 맞게 혁신돼야만 기술 혁신과 고용 혁신, 관리 혁신 등이 제대로 성과를 거두게 될 것이다. 한국의 경제체질은 어떻게 혁신돼야 할 것인가? 오늘날 인류사회는 자본과 기술이 경쟁력의 원천이 되는 산업사회에서 지식력이 경쟁력의 원천이 되는 지식사회로 이행하고 있다. 지식력이란 정보를 이용해 새로운 것을 창출해내는 능력을 말한다. '지식력'으로 무장해야 20세기 말 이전까지만 해도 성능이 우수한 (물적)자본과 앞서가는 기술을 ...

    한국경제 | 2019.02.26 18:48

  • thumbnail
    [뉴스의 맥] 성장과 분배 조화된 '경제 선진화 10개년 계획' 세워라

    한국 경제가 성장세를 회복해 중진국 함정을 극복하고 선진국으로 진입하기 위해선 경제를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근본적으로는 기존에 우리가 가진 ‘습득력’이란 장점에 새로운 성장동력으로서의 ‘지식력’을 배가하고, 다른 한편으론 경제사회적 격차에 대한 불만을 완화해소해야 한다. 이 같은 접근과 함께 단기적으로는 우선 경제성장률을 2018년 2.7%(예상)에서 2019년 2.9%로 반등시키는 단기 경기부양책이 필요하다. ...

    한국경제 | 2018.11.20 18:34

  • thumbnail
    [뉴스의 맥] 세계 경제에 뒤진 한국…성장동력 부재·격차불만이 문제

    ... 경제성장 결과 국민소득 수준, 즉 임금 수준이 크게 올라 고품질의 상품 및 서비스를 저가격으로 수출할 수 없게 되자 한국 경제의 습득력을 기초로 한 성장동력은 더 이상 작동하기 어렵게 됐다. 새 성장동력으로 요구되는 '지식력' 필자는 오늘날의 ‘지식사회’에서는 ‘지식력’이 고품질고가격 상품과 서비스 수출을 가능하게 하는 성장동력이라고 본다. 여기서 지식력이라 함은 ‘정보를 이용해 새로운 ...

    한국경제 | 2018.11.18 19:11

  • thumbnail
    "미래는 소프트파워 시대…문과ㆍ이과 구분 없애야"

    ... 가치관과 성실함 등 무형의 자산을 가진 사람을 뜻한다. 이 위원장은 "소프트파워 시대의 인재육성전략은 수월성 창조성 유연성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상위 5%의 학생에게 하이로직(High-Logic · 이성 및 지식력)이 강조돼야 하고 대다수인 80%의 학생에게는 소프트파워 증진을 위한 감성교육,나머지 15% 학생에게는 각자의 개성을 살릴 수 있는 기초 소양교육에 중점을 둘 것을 제안했다. 이 위원장은 "문과와 이과로 나눠서 하는 교육은 지적 분절을 ...

    한국경제 | 2010.04.08 00:00 | 정태웅

  • 부자의 결혼, 그리고 부자 DNA

    ... 없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부자들 간의 전략적 결혼 예부터 동서양을 막론하고 정치와 부의 결탁, 소위 정경유착은 흔히 있어 왔다. 앨빈 토플러는 '권력 이동(Power Shift)'에서 힘의 중심은 크게 '물리력·정치력·자본력·지식력'으로 움직여가고 있다고 본다. 사람들은 본능적으로 이 힘의 중심에 가까워지기를 바라고 그러기 위해서는 여러 사람이 힘을 합쳐 연대를 모색한다. 여러 가지의 결합 방법 중에서 가장 강력한 연대 방법은 혈맹으로 한 가족이 되는 것이므로 ...

    한국경제 | 2007.06.15 10:47

  • 부자의 결혼, 그리고 부자 DNA

    ... 없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부자들 간의 전략적 결혼 예부터 동서양을 막론하고 정치와 부의 결탁, 소위 정경유착은 흔히 있어 왔다. 앨빈 토플러는 '권력 이동(Power Shift)'에서 힘의 중심은 크게 '물리력·정치력·자본력·지식력'으로 움직여가고 있다고 본다. 사람들은 본능적으로 이 힘의 중심에 가까워지기를 바라고 그러기 위해서는 여러 사람이 힘을 합쳐 연대를 모색한다. 여러 가지의 결합 방법 중에서 가장 강력한 연대 방법은 혈맹으로 한 가족이 되는 것이므로 ...

    Money | 2007.06.15 10:47

  • "새 무역 창출 위해 창의력 발휘하자" .. 김재철 무역협회 회장

    ... 함께 오기 마련"이라며 "신뢰와 관용이 확산돼 국민 통합을 다지고 우리 국민 특유의 열정과 도전 정신이 살아난다면 현재 무력감에 빠져있는 경제가 재도약의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앞으로는 하드웨어보다 소프트웨어가 더 중요하다"며 "중국의 경제력과 인도의 지식력에 맞설 수 있는 한국의 무역을 창출하기 위해 협회가 진지하게생각하며 창의력을 발휘하자"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현경숙기자 ksh@yna.co.kr

    연합뉴스 | 2005.01.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