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US여자오픈 역대 챔피언, 메이저 챔피언 무더기 컷 탈락

    ... 6명이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디펜딩 챔피언 김아림(26)은 2라운드 합계 7오버파 149타로 컷 탈락했다. 2라운드에서는 1타를 줄이는 선전을 펼쳤지만, 전날 8타를 잃은 부담을 이기지 못했다. 2009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지은희(34)도 김아림과 같이 1타가 모자라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2017년 챔피언 박성현(28), 2016년 우승자 브리태니 랭(미국)도 3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2014년 우승자인 미국 교포 미셸 위 웨스트(한국 이름 위성미), ...

    한국경제 | 2021.06.05 13:26 | YONHAP

  • thumbnail
    US여자오픈오픈 개최하는 올림픽 클럽은 "괴물 같은 코스"(종합)

    ... 4라운드 합계 1오버파로 우승했다. 한 명도 언더파를 친 선수가 없었다는 얘기다. US오픈보다는 덜 어렵겠지만, 오버파 우승을 조심스럽게 점치는 이유다. US여자오픈에서 오버파 스코어 우승은 2005년 김주연 이후 없었다. 지은희가 이븐파로 우승한 2009년 이후 모두 언더파 스코어 우승자를 배출했다. 올림픽 클럽이 어려운 것은 전장(6천546야드)도 길지만 길고 질기고 두꺼운 러프와 좁은 페어웨이, 그리고 쌀쌀한 날씨에 바다에서 불어오는 변덕스러운 바람 등 선수들이 ...

    한국경제 | 2021.06.02 16:18 | YONHAP

  • thumbnail
    US여자오픈오픈 개최하는 올림픽 클럽은 "괴물 같은 코스"

    ... 4라운드 합계 1오버파로 우승했다. 한 명도 언더파를 친 선수가 없었다는 얘기다. US오픈보다는 덜 어렵겠지만, 오버파 우승을 조심스럽게 점치는 이유다. US여자오픈에서 오버파 스코어 우승은 2005년 김주연 이후 없었다. 지은희가 이븐파로 우승한 2009년 이후 모두 언더파 스코어 우승자를 배출했다. 올림픽 클럽이 어려운 것은 전장(6천546야드)도 길지만 길고 질기고 두꺼운 러프와 좁은 페어웨이, 그리고 쌀쌀한 날씨에 바다에서 불어오는 변덕스러운 바람 등 선수들이 ...

    한국경제 | 2021.06.02 13:40 | YONHAP

  • thumbnail
    US여자오픈 골프 3일 개막…김아림, 6개월 만의 타이틀 방어전

    ... 개최한 이후 약 6개월 만에 다시 열린다. US여자오픈은 1998년 박세리(44)를 필두로 한국인 챔피언이 다수 탄생해 강한 면모를 보인 대회다. 2005년 김주연(40), 2008년과 2013년 박인비(33), 2009년 지은희(35), 2011년 유소연(31), 2012년 최나연(34), 2015년 전인지(27), 2017년 박성현(28), 2019년 이정은(25), 지난해 김아림(26)까지 10명의 한국 선수가 총 11차례 우승을 일궜다. 특히 이정은, ...

    한국경제 | 2021.06.01 09:47 | YONHAP

  • thumbnail
    "지쳤어요" 펑산산, 쭈타누깐에 매치플레이 3위 양보(종합)

    ... 피곤하다"고 3위를 양보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닷새 동안, 아니 나흘 반 동안 6라운드를 마쳤다"며 혀를 내둘렀다. 펑산산은 전날에는 16강전에서 브리트니 올터마레이(미국)와 22홀까지 접전을 벌였고, 8강전에서는 지은희(35)와 19홀 승부 끝에 승리했다. 30일 하루에만 41개 홀을 돈 것이다. 그는 "내가 18개 홀을 더 경기하면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아마 코스에 쓰러질 것"이라며 "나 자신을 그렇게 나쁜 상황으로 몰면 안 된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5.31 15:08 | YONHAP

  • thumbnail
    유잉, 첫 결혼기념일에 남편 앞에서 'LPGA 매치퀸'(종합)

    ... 찰리는 "5월 30일 우리에게 두 번째로 멋진 일이 생겼다"며 아내가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3위는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4위는 펑산산(중국)이 차지했다. 쭈타누깐은 4강에서 유잉에게 패했고, 펑산산은 4강에서 포포프에게 1홀 차로 졌다. 3·4위전을 앞두고 펑산산이 체력 관리를 이유로 쭈타누깐에게 3위 자리를 양보하면서 경기 없이 3·4위가 정해졌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지은희(35)가 8강까지 올라 최고 성적을 거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31 13:12 | YONHAP

  • thumbnail
    유잉, 첫 결혼기념일에 LPGA 매치퀸 등극…통산 2승

    ... 빠트렸지만, 포포프와 같은 보기로 마무리하면서 2홀 차 승리를 지켜냈다. 3위는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4위는 펑산산(중국)이 차지했다. 쭈타누깐은 4강에서 유잉에게 2홀 남기고 3홀 차로 패했고, 펑산산은 4강에서 포포프에게 1홀 차로 졌다. 3·4위전을 앞두고 펑산산이 체력 관리를 이유로 쭈타누깐에게 3위 자리를 양보하면서 경기 없이 3·4위가 정해졌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지은희(35)가 8강까지 올라 최고 성적을 거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31 10:46 | YONHAP

  • thumbnail
    "지쳤어요" 펑산산, 쭈타누깐에 매치플레이 3위 양보

    ... 피곤하다"고 3위를 양보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닷새 동안, 아닌 나흘 반 동안 6라운드를 마쳤다"며 혀를 내둘렀다. 펑산산은 전날에는 16강전에서 브리트니 올터마레이(미국)와 22홀까지 접전을 벌였고, 8강전에서는 지은희(35)와 19홀 승부 끝에 승리했다. 30일 하루에만 41개 홀을 돈 것이다. 그는 "내가 18개 홀을 더 경기하면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아마 코스에 쓰러질 것"이라며 "나 자신을 그렇게 나쁜 상황으로 몰면 안 된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5.31 08:30 | YONHAP

  • K자매들 '매치플레이 8강 벽' 못 넘었다

    유일한 생존자였던 지은희(35)마저 4강 진출에 실패하면서 한국 선수 전원이 탈락했다. 30일(한국시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뱅크 오브 호프 매치플레이(총상금 150만달러)에서다. 지은희는 이날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섀도크리크GC(파72)에서 열린 대회 8강전에서 중국의 펑산산(32)에게 연장 접전 끝에 패했다.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8강에 진출한 지은희마저 탈락하면서 ‘K자매’는 한 명도 살아남지 못했다. ...

    한국경제 | 2021.05.30 12:59 | 조희찬

  • thumbnail
    마지막 남은 지은희도…LPGA 매치플레이 8강서 탈락

    한국인 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매치플레이(총상금 150만 달러) 8강에 올랐던 지은희(35)가 4강 진출에는 실패했다. 지은희는 30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섀도 크리크 골프코스(파72·6천804야드)에서 열린 대회 8강전에서 펑산산(중국)에게 패했다. 지은희는 7번홀(파5)까지는 1홀 차로 앞섰지만, 펑산산이 8번홀(파3), 9번홀(파4), 11번홀(파4)을 내리 가져가면서 2홀 ...

    한국경제 | 2021.05.30 10: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