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26,3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토지공개념…대통령 4년 중임제…개헌론 불 지피는 이낙연·정세균

    여권 대선주자들이 연일 개헌 논의에 불을 지피고 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대통령 4년 중임제 개헌을 주장하고 나섰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토지공개념’ 강화를 위한 개헌을 제안했다.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와의 차별화 방안으로 개헌 카드를 꺼내든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낙연 전 대표는 8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국민 행복추구권 보장을 위한 기본권 개헌 토론회’에서 ...

    한국경제 | 2021.06.08 17:46 | 오형주

  • thumbnail
    '선거법 위반' 최강욱, 1심 벌금형…法 "조국 子 인턴 허위" [종합]

    ... 후보자가 없고 순서·시간 제한이 없어 최 대표는 즉흥적이 아니라 충분한 시간으로 입장을 상세히 설명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다만 "비례대표 후보자는 정당 투표 결과에 따라 당선되는데 열린민주당 지지율, 피고인의 비례대표 순번을 고려하면 이 사건 범행이 피고인 당선에 결정적 영향 줬다거나 선거 공정성을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양형 배경을 설명했다. 최 대표는 지난해 총선 기간 한 인터넷 팟캐스트 방송에 출연해 ...

    한국경제 | 2021.06.08 12:10 | 김수영

  • thumbnail
    [속보] '선거법 위반' 최강욱, 벌금 80만원…의원직 상실 면했다

    ... 하여금 후보자 능력과 자질에 관한 공정한 판단 해치게 할 위험성 크고, 자신의 범행을 반성하고 있지 않다.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했다. 다만 "비례대표 후보자는 정당 투표 결과에 따라 당선되는데 열린민주당 지지율, 피고인의 비례대표 순번을 고려하면 이 사건 범행이 피고인 당선에 결정적 영향 줬다거나 선거 공정성을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최 대표는 지난해 총선 기간 한 인터넷 팟캐스트 방송에 출연해 과거 ...

    한국경제 | 2021.06.08 10:51 | 김수영

  • thumbnail
    페루 대선 개표 막판 좌파후보 소폭 우세…금융시장 충격(종합)

    ... 따르면 경제분석기관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보고서에서 "카스티요의 광산업 국유화와 개헌 공약을 고려할 때 그의 승리는 페루 중단기 성장과 환율 전망에 큰 리스크를 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또 "후지모리는 지지율을 높일 목적으로 공공지출 확대를 약속했기 때문에 그가 당선될 경우 주요 리스크는 단기적인 공공재정의 약화"라고 설명했다. 한편 카스티요 측은 이날 시장의 불안을 달래기 위해 당선될 경우 중앙은행의 자주성을 존중할 것이며, 국유화나 예금 ...

    한국경제 | 2021.06.08 10:12 | YONHAP

  • thumbnail
    원희룡 "빨리 나와 검증 받고, 비전 보여라" 윤석열에 공격

    ... 전 총장은 야당의 귀중한 자산이 돼 있다"며 "정치를 하게 되면 당연히 우리와 함께해야 한다. 공동의 목표를 향해 한 배를 이미 탔다"고 했다. 원 지사는 전날 SNS에서도 윤 전 총장의 침묵을 비판하고 공개 활동을 촉구한 바 있다. 자신의 대권 지지율이 정체하는 상황에서 경쟁자를 견제하고 체급도 끌어올리기 위한 의도라는 해석이 나온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6.08 09:59

  • thumbnail
    원희룡, 연일 윤석열에 견제구 "빨리 나와 비전 보여라"

    ... 따지기 전에 당당하게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윤 전 총장은 야당의 귀중한 자산이 돼 있다"며 "정치를 하게 되면 당연히 우리와 함께해야 한다. 공동의 목표를 향해 한 배를 이미 탔다"고 했다. 원 지사는 전날 SNS에서도 윤 전 총장의 침묵을 비판하고 공개 활동을 촉구한 바 있다. 자신의 대권 지지율이 정체하는 상황에서 경쟁자를 견제하고 체급도 끌어올리기 위한 의도라는 해석이 나온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8 09:33 | YONHAP

  • thumbnail
    양정철 "답은 연정…문대통령도 야권에 두번 입각제안"

    ... 뿐"이라고 희망했다. 문재인 정부의 문제점에 대해 양 전 원장은 "청와대와 내각의 참모진에 능숙한 아마추어가 너무 많았다. 참모들이 운동장을 넓게 쓸 수 있는 많은 옵션을 (대통령에게) 드렸는지 잘 모르겠다"며 "(고공행진한) 지지율에 취했다고 할까"라고 지적했다. 정권재창출 가능성에 대해선 "비관적 요소가 더 많다"며 "절박함이 없다. 스타일리스트 정치에 매력을 느끼는 사람이 너무 많고, 집권당으로서의 책임감과 자각을 잊고 마이너리즘에서 못 벗어난 사람도 많다"고 ...

    한국경제 | 2021.06.08 09:31 | YONHAP

  • thumbnail
    첫 아시아계 뉴욕시장 물건너가나…앤드루 양 지지율

    미국 뉴욕시장 선거전에서 선두를 달렸던 아시아계 정치인 앤드루 양의 지지율이 하락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포스트는 7일(현지시간) 뉴욕의 방송국인 NY1이 여론조사기관 입소스에 의뢰한 여론조사에서 양 후보가 16%의 지지율로 1위 자리를 에릭 애덤스 브루클린 구청장(22%)에게 내줬다고 보도했다. 대만계 이민자 2세인 양 후보는 지난해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모든 미국인에게 매월 1천 달러씩 지급하자는 기본소득을 공약으로 내세워 인기를 끌었다. ...

    한국경제 | 2021.06.07 23:35 | YONHAP

  • thumbnail
    이탈리아 콘테 전 총리 정계 복귀 수순…오성운동 당수 유력

    ... 오성운동은 2018년 총선에서 득표율 32.7%를 차지하며 최대 정당으로 올라섰다. 이후 두 차례 연정을 통해 3년간 국정을 이끌었으나 기존 정당과 차별화하는 데 실패한 것은 물론 정책적으로 그리 유능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면서 지지율이 15% 안팎까지 추락했다. 올 2월 두 번째 연정마저 붕괴한 후 유럽중앙은행(ECB) 총재 출신 마리오 드라기 총리가 새로 구성한 거국 내각에 참여하고 있으나 이렇다 할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하는 상황이다. 콘테 전 총리가 당권 ...

    한국경제 | 2021.06.07 21:32 | YONHAP

  • thumbnail
    국민의힘 지지율 상승가도…40% 육박

    국민의힘에 대한 지지율이 40%에 육박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7일 나왔다. 이른바 ‘이준석 돌풍’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공개 행보 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4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2519명을 대상으로 해 이날 발표한 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포인트)에 따르면 국민의힘에 대한 지지율은 38%였다. 지난주에 비해 2.4%포인트 ...

    한국경제 | 2021.06.07 18:09 | 성상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