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0,7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부랴부랴 특별법 제정 이제 그만"…하영제 '재난 피해 절차법' 발의

    하영제 국민의힘 의원이 대형 홍수나 지진과 같은 재난 발생시 피해를 신속하게 조사하고 지원할 수 있는 절차 법안을 발의했다. 그동안 재난 발생때 마다 국회는 부랴부랴 뒤늦게 특별법을 만들었고, 늦장 지원의 원인이 됐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18일 하 의원에 따르면, 법안은 대규모 재난으로 국민들에게 심각한 피해가 발생한 경우, 자동적으로 정부가 신속히 피해발생 원인에 대한 진상조사를 하고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를 구제하도록 규정했다. 지금까지 ...

    한국경제 | 2021.05.18 09:45 | 성상훈

  • thumbnail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서부 해상서 규모 6.6 강진 발생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서부 해상에서 규모 6.6 강진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서부 해상에서 이날 오후 12시30분께(현지 시간) 규모 6.6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서 수마트라주 주도 파당에서 430.9㎞ 떨어진 니아스섬 인근 해상으로 진원의 깊이는 10㎞이다. 지질조사국에 따르면 쓰나미 경보는 발령되지 않았다. 더불어 인도네시아 기상기후지질청(BMKG)은 이번 지진의 규모를 처음에는 ...

    한국경제 | 2021.05.14 21:18 | 김정호

  • thumbnail
    "여기는 뭐하는 데니?"…윤여정도 궁금해한 KT 'IDC'의 정체

    ...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주요 기업들이 아시아 데이터센터 거점으로 한국을 눈여겨보는 것도 주목해야 한다"며 "지정학적 리스크가 큰 중국, 홍콩, 대만은 물론 디지털화가 더디고 빈번한 지진으로 서버 유실 위험이 큰 일본보다 뛰어난 5G 환경과 노하우, 안정된 치안을 가진 한국에 세계적 기업들의 신규 데이터센터 설립이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ESG 경영이 기업 경쟁력을 가늠하는 중요한 잣대로 ...

    한국경제 | 2021.05.13 12:59 | 강경주

  • thumbnail
    '반도체 대란'에도 도요타는 어떻게 순익 10% 늘렸나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부품을 생산라인 간판에 써 붙이면 부품업체들이 그때 그때 공급하는 효율성을 최우선시한 방식이다. 완성차 공장에는 부품 재고를 따로 쌓아두지 않아도 돼 비용절감 효과가 있었다. 간판전략을 수정한 것은 2011년 발생한 동일본대지진으로 부품이 제때 공급되지 않아 자동차 생산에 차질을 빚으면서다. 효율성을 다소 희생하더라도 공장의 정상적인 가동이 가장 중요하다는 점을 깨닫는 계기가 됐다는 설명이다. 도요타는 핵심 부품은 비상시에도 언제든지 확보할 수 있도록 ...

    한국경제 | 2021.05.13 10:45 | 정영효

  • thumbnail
    이광기 "7세 때 떠난 子, 통장에 들어온 사망 보험금 쓸 수 없었다"

    ... 신종플루로 먼저 곁을 떠난 장남 석규 군을 떠올렸다. 그는 "석규가 7세 때 하늘나라로 갔다. 그때 많이 힘들었다"면서 "아이의 사망 보험금이 들어왔는데 통장에 들어온 걸 쳐다볼 수가 없더라. 그때 마침 아이티에 지진이 났었다. '석규의 보험금을 저 아이들에게 전달해서 세상에 좋은 일을 하고 간 걸로 하면 어떨까' 했더니 아내도 좋다고 했다. 아들의 사망 보험금을 들고 구호 현장으로 떠났다"고 전했다. 이광기는 구호활동 ...

    연예 | 2021.05.13 07:41 | 김수영

  • thumbnail
    국회 "손실보상 소급·규모 확대" vs 정부 "소급 불가, 재정 감당 내 보상"

    ... 말했다. 여야는 "소급적용은 보상개념이 아닌 집합금지·영업제한으로 피해를 입은 자영업자들을 위해 정부가 당연히 해야할 일"이라고 보고있다. 위헌여부에 대해서도 위헌이 아니라고 보고있다. 실제 과거 포항지진 피해보상에서 소급적용을 한 사례도 있다. 2017년 11월과 2018년 2월에 발생한 포항 지진 발생 후 2년만인 2020년 정부와 국회는 ‘포항지진특별법’을 제정해 총 42억원(평균 265만원)을 지원한 바 ...

    한국경제 | 2021.05.12 15:19 | 성상훈

  • thumbnail
    "원목은 살아있는 자연물"…목재의 상처까지 보듬은 명품가구 리바1920

    ... 있던 카우리, 이탈리아 베네치아 바다의 나무 기둥 푯대인 브리콜레, 레바논의 삼나무다. 공식적으로는 가구에 사용하기 어려워 폐기해야 할 목재를 유명 디자이너와의 협업을 통해 업사이클링 제품으로 제작한다. 특히 카우리 나무는 홍수나 지진 등에 의해 부러져 짧게는 7000년, 길게는 5만 년 동안 습지에 묻혀 있던 것이지만, 크게 부패되거나 화석화되지 않아 마치 현재 살아 있는 목재를 방금 자른 듯한 느낌을 준다. 자연과 인간, 실용과 미학의 공존을 희소성 있는 ...

    한국경제 | 2021.05.06 17:50

  • thumbnail
    [시론] '가덕도 삽질'에 앞서 따져볼 공항의 조건

    ... 공역 활용도(2.00 : 5.00), 활주로의 체공선회가 상호 간섭을 받는 장주비행 여건(2.9 : 4.5), 선박 높이 50m 이상인 선박 수로의 영향(4.0 : 5.0), 이착륙을 위협하는 측풍의 영향(4.35 : 4.9), 지진, 해일, 지반공학적 위험 등 자연재해의 영향(0.78 : 2.75)은 모두 가덕도가 김해공항의 점수보다 낮았다. 둘째, 전략적 고려사항이다. 주민 10만 명 이상 배후도시의 접근성(2.7 : 4.1), 공항도시 개발을 위한 토지 ...

    한국경제 | 2021.05.05 17:28

  • thumbnail
    [생글기자 코너] 사회적 책임을 다하면 누구나 귀족이 된다

    ... 자세로 사회생활에 임하게 된다. 이런 상황에서 사회 지도층이 나서서 위험을 감수하거나 모범을 보이며 대중을 이끄는 것이 사회 혼란을 극복하는 원동력이 될 수 있다. 전쟁이 일어날 경우 귀족 자제들이 솔선수범해서 출전하고, 홍수 지진 같은 자연재해를 당해 국민이 어려움에 처할 때 귀족들이 재산과 곡식을 내놓으며 함께 어려움을 극복해 왔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세계적으로 많은 사람이 정신적,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각국 사회지도층의 노블레스 오블리주가 ...

    한국경제 | 2021.05.03 09:00

  • thumbnail
    [속보] 일본 동북지방 진도 6.6 강진…"쓰나미 우려 없어"

    일본 기상청은 1일 오전 10시27분께 일본 동북 지방 미야기현 앞바다에서 규모 6.6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진원지는 북위 38.1도, 동경 141.8도 해상이며, 진원의 깊이는 약 60㎞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으로 쓰나미(지진해일) 우려는 없다"고 밝혔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5.01 10:35 | 신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