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6,8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통가 누쿠알로파 북북서서 규모 6.2 지진 발생

    27일 오후 3시 40분 7초(한국시간) 통가 누쿠알로파 북북서 251km 해역에서 규모 6.2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외국 관측 기관 등을 인용해 전했다. 진앙은 남위 19.14도, 서경 176.32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15km다. weather_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1.27 16:08 | YONHAP

  • thumbnail
    규모 4.9 지진 발생한 놀란 제주…지하단층 조사 '시급'

    제주연구원, 대응 매뉴얼 및 교육 프로그램 필요성 제기 지난해 12월 제주에서 최대 규모 지진이 발생한 이후 지하단층을 시급히 조사해야 한다는 전문가 의견이 제시됐다. 제주연구원은 26일 'JRI 이슈브리프'를 통해 "제주지역 지진 위험 수준이 상향됐으므로, 지진 대응체계의 재정비와 지하단층 조사의 조기 시행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창열 제주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지진 발생 가능성 및 위험 수준을 파악하기 위해 본섬 및 해역의 지하 단층 조사를 ...

    한국경제 | 2022.01.26 11:39 | YONHAP

  • thumbnail
    '어쩌다 사장2' 이번엔 할인마트다…차태현·조인성 "정육을 어떻게 팔아?" 당황

    ... 자신감이 눈길을 끈다. 당황할 것도, 두려울 것도 없다는 자신감 만렙의 두 사람. 하지만 차태현과 조인성은 또다시 상상을 초월하는 당황스러운 상황을 맞닥뜨린다. 시골의 작은 슈퍼에서 규모가 큰 할인마트로 업그레이드 된 영업장에 동공지진을 일으키는 두 사장의 모습은 이들이 써내려 갈 영업일지를 궁금하게 만든다. 각종 잡화로 가득한 할인마트, 여기에 전문 기술 습득이 필요한 정육코너와 남다른 길이의 업소용 화구까지 자리하고 있다. 어쩌다 확장 이전을 하게 된 두 ...

    텐아시아 | 2022.01.26 10:55 | 태유나

  • thumbnail
    '나는 솔로' 영수 급발진…송해나 "너무 불편한 광경" 왜?

    ... 데이트권’을 따내기 위해 제작진이 준비한 미션에 임하며 치열한 눈치 싸움을 벌이고, 다음날 한 솔로남은 ‘데이트권’을 쓰기 위해 여자들의 숙소를 방문한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3MC는 갑자기 동공지진을 일으키며 “아니 이게 무슨 그림이야”라며 경악한다. 상상을 초월하는 진풍경을 확인한 듯, 데프콘은 “밖으로 나가든지”라며 헛웃음을 멈추지 못하고, 송해나는 “너무 불편한...

    텐아시아 | 2022.01.26 09:57 | 태유나

  • thumbnail
    남대서양 사우스샌드위치섬 바다서 규모 6.0 지진

    25일 오전 10시 24분 37초(한국시간) 남대서양 사우스 샌드위치 제도 해역에서 규모 6.0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외국 관측 기관 등을 인용해 전했다. 진앙은 남위 55.43도, 서경 28.77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35km다. weather_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1.25 10:58 | YONHAP

  • thumbnail
    DL이앤씨 "서울포레스트 진동은 '공진 현상' 때문…안전 이상無"

    ... 설치하고 지난 23일까지 재현 실험을 진행해 '공진 현상으로 인한 진동'이라는 결과를 얻었다고 24일 밝혔다. 앞서 지난 20일 오후 이 건물이 위아래로 흔들거리고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이 긴급 출동했다. 지진 감지 장치를 확인한 결과 진동 감지는 없었지만, 입주사 직원들은 불안을 호소했다. 이번 실험에는 대한건축학회와 박홍근 서울대 교수(한국콘크리트학회 회장)와 이상현 단국대 교수, 문대호 연구교수, 유은종 한양대 교수가 참여했다. ...

    한국경제 | 2022.01.24 21:11 | 이혜인

  • thumbnail
    가뭄·지진에 폭설까지…최악의 자연재해 덮친 아프간 42명 사망

    ... 떠돌던 수백명을 구조했으며 추가 구조작업도 진행중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지난 20일'이라는 구체적 기간이나 재난관리부의 발표 시점은 언급되지 않았다. 현지 주택은 대부분 흙벽돌로 얼기설기 지어진 탓에 홍수나 지진 등 자연재해에 취약하다. 또 국토의 절반이 해발 1000m 이상인 산악국인 아프간은 해마다 겨울이면 혹독한 추위와 폭설에 직면하고, 올해 상황은 더욱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7일에는 바드기스주에서 규모 4.9와 5,6의 ...

    한국경제 | 2022.01.24 19:33 | 이보배

  • thumbnail
    경제난에 자연재해까지…"아프간서 20일간 폭설로 42명 사망"

    심각한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아프가니스탄에 가뭄, 지진에 이어 이번엔 폭설까지 덮쳐 40명 넘게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24일(현지시간) 아프간 하아마 통신에 따르면 탈레반 정부 재난관리부는 "전국 15개주(전체는 34개 주)에서 내린 폭설로 지난 20일 동안 42명이 숨졌고 76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재난관리부는 이 폭설로 가옥 2천여 채도 붕괴했다며 "폭설 때문에 여러 도로에서 떠돌던 수백명을 구했으며 추가 구조작업도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

    한국경제 | 2022.01.24 19:16 | YONHAP

  • thumbnail
    "성동구 서울포레스트 진동 원인은 공진 현상…안전 이상 없어"

    ... 대한건축학회의 검증을 받아 진동을 줄일 수 있는 기술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0일 오후 서울포레스트 디타워 건물이 위아래로 흔들거리고 진동을 두 번 느꼈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이 긴급 출동했다. 지진 감지 장치 확인 결과 진동 감지는 없었지만, 입주사 직원들은 온라인상에 글을 올리며 불안을 호소했다. 2020년 12월 준공된 아크로서울포레스트는 지상 33층 규모 업무공간인 디타워와 지상 49층 규모 주거단지 2개 동, 지상 ...

    한국경제 | 2022.01.24 17:51 | YONHAP

  • thumbnail
    "한번도 경험 못한 재난"…화산폭발 통가 기자가 전한 당시 상황

    ... 2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귀가 울릴 정도로 소리가 컸다고 당시 상황을 되새겼다. 그는 "비행기 탈 때 귀에서 느껴지는 게 있지 않으냐. 그것의 10배였다. 다른 사람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진과 화산활동이 자주 일어나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지진·화산대에 위치한 지리적 특성 탓에 각종 자연재해에 익숙한 편이라고 생각했지만 "이번 일은 너무나 생소했고 아무도 잊지 못 할 일이었다"고 그는 강조했다. 재해 규모가 ...

    한국경제 | 2022.01.24 17:1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