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46,1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경남 창녕 남쪽서 규모 2.6 지진 "안전 유의"

    23일 경남 창녕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2분 43초 창녕군 남쪽 14㎞ 지역에서 규모 2.6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35.42도, 동경 128.49도이다. 깊이는 16㎞로 파악됐다. 계기진도는 경남 4, 경북과 대구, 부산, 전남 2로 나타났다. 계기진도 4는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느끼고 일부가 잠에서 깨며 그릇, 창문 등이 흔들리는 수준이다. 계기진도 2는 조용한 상태에 있거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

    한국경제TV | 2021.09.23 12:34

  • thumbnail
    경남 창녕 남쪽서 규모 2.6 지진…"실내 많은 사람 느낄 수준"(종합)

    올해 한반도 발생 지진 중 6번째 규모 23일 낮 12시 2분께 경남 창녕군 남쪽 14km 지역에서 규모 2.6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이번 지진의 규모는 올해 한반도에서 발생한 지진 중 6번째로 크다. 진앙은 북위 35.42도, 동경 128.49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16km이다. 계기진도는 경남 4, 경북과 대구, 부산, 전남 2다. 계기진도 4는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느끼고 일부가 잠에서 깨며 그릇, 창문 등이 흔들리는 ...

    한국경제 | 2021.09.23 12:27 | YONHAP

  • thumbnail
    기상청 "경남 창녕 남쪽서 규모 2.6 지진 발생"

    23일 낮 12시 2분 43초 경남 창녕군 남쪽 14km 지역에서 규모 2.6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진앙은 북위 35.42도, 동경 128.49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16km이다. 기상청은 "지진 발생 인근 지역은 지진동을 느낄 수 있음. 안전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23 12:07 | YONHAP

  • thumbnail
    여기가 미국 텍사스라니…"제3세계 방불케 할 정도" [박상용의 별난세계]

    ... 목욕하는 사람도 있었다. 빈 물병과 음식 용기 등 각종 쓰레기가 주변에 널브러져 있고, 쓰레기 더미는 이미 산처럼 쌓였다. AP통신에 따르면 이 난민촌에 있는 아이티인 상당수는 이미 수년 전 아이티를 떠난 이들이다. 2010년 대지진 이후 아이티의 경제 상황이 악화하고, 일자리도 사라지자 많은 아이티인이 고국을 떠났다. 대부분 남미 브라질로 향했다. 마침 브라질은 2014 월드컵과 2016 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있어 인력 수요가 급증했다. 아이티인들은 브라질에서 ...

    한국경제 | 2021.09.23 11:06 | 박상용

  • thumbnail
    희망 없는 고국 떠나는 아이티인들…새 삶 찾는 여정은 험난할뿐

    ... 당도했으나 불과 몇 시간의 비행 끝에 고국 아이티로 추방된 것이다. AP·AFP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주 델리오의 국경 다리 아래 머물다 추방된 아이티인들의 상당수는 이미 수년 전 아이티를 떠난 이들이다. 2010년 대지진 이후 극빈국 아이티의 경제 상황이 더욱 악화하고 일자리도 사라지자 많은 아이티인이 희망을 찾기 힘든 고국을 떠나 이민을 택했다. 상당수가 남미 브라질로 갔다. 월드컵과 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인력 수요가 늘어난 브라질에서 아이티인들은 ...

    한국경제 | 2021.09.23 02:15 | YONHAP

  • thumbnail
    니카라과 코린토 서남서쪽서 규모 6.7 지진 발생

    22일 오후 6시 57분 7초(한국시간) 니카라과 코린토 서남서쪽 80km 해역에서 규모 6.7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외국 관측 기관 등을 인용해 전했다. 진앙은 북위 12.10도, 서경 87.80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10km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22 19:20 | YONHAP

  • thumbnail
    호주 멜버른 인근서 규모 5.9 지진…인명피해 없어(종합)

    진앙서 130km 떨어진 멜버른에서도 진동…건물 수십채 손상 호주 빅토리아주(州) 멜버른 인근에서 22일 오전(현지시간)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호주 지구과학연구원이 밝혔다. 진앙은 멜버른에서 북동쪽으로 130㎞가량 떨어진 맨스필드 인근으로 나타났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진원의 깊이는 10㎞로 관측됐다. 쓰나미 경보는 발령되지 않았다. 가디언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번 지진은 멜버른 도심에서도 감지됐으며, 건물이 흔들리는 것을 ...

    한국경제 | 2021.09.22 16:47 | YONHAP

  • thumbnail
    추석 고향집서 일가족 3명 숨진채 발견…광주전남 잇단 사건사고

    ... 해경이 수색 중이다. 영광에서는 지난 20일 불갑·묘량·대마·군서·군남 등 5개 면에서 이물질이 섞인 수돗물이 나와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영광군 상하수도사업소는 400여 건의 민원을 접수하고 송수관로에서 이물질을 빼내는 이토 작업을 하는 동시에 각 가정에 생수를 공급했다. 지난 20일 오전 보성군 북동쪽 20km 지역에 규모 2.2의 지진이 발생해 소방당국에 집이 흔들린다는 문의가 들어오기도 했지만 피해 신고는 접수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22 16:29 | YONHAP

  • thumbnail
    호주 멜버른 인근서 규모 5.6 지진

    수백㎞ 떨어진 도시서도 진동 느껴…주민 대피 22일 오전(현지시간) 호주 멜버른 인근에서 규모 5.6 지진이 발생했다고 독일 지구과학연구센터(GFZ)가 밝혔다. 로이터·AFP·DPA 통신에 따르면 진앙은 멜버른에서 북동쪽으로 200㎞가량 떨어진 맨스필드 인근으로 나타났다. 진원의 깊이는 10㎞로 관측됐다. 이번 지진은 수백㎞ 떨어진 멜버른 도심에서도 감지됐으며, 건물이 흔들리는 것을 느낀 주민들이 거리로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지진에 ...

    한국경제 | 2021.09.22 09:36 | YONHAP

  • thumbnail
    포항·경주 민간건축물 내진 보강 비용 일부 지원

    경북도는 포항과 경주 민간건축물 내진 보강 비용 지원사업을 한다고 22일 밝혔다. 포항·경주지역에는 최근 강한 지진이 발생했고 양산·울산 단층이 위치해 앞으로도 지진 발생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국비를 확보해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지진으로 인한 붕괴 때 대규모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문화·종교·판매·관광·숙박 시설 등 연면적 1천㎡ 이상 내진성능 미확보 다중이용 건축물에 내진 보강공사 비용 일부(국비 10%·지방비 10%·자부담 80%)를 ...

    한국경제 | 2021.09.22 08: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