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5621-45630 / 46,1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내 자동차업계 대일 부품수출 확대

    ... 공을 요청,부품공급을 검토하고 있다. 이처럼 국내자동차업계의 대일 부품수출이 확대되고 있는 것은 일본 업체들 이 엔고로 원가부담을 줄이기 위해 해외부품조달을 늘리고 있는데 따른 것이 다. 삼성의 경우는 고베대지진에 따른 닛산디젤 협력업체의 생산차질에 따른 특 별 케이스이다. 업계는 앞으로도 엔고가 지속되는한 일본업체의 부품수입요청이 늘어날 것 으로 보고 이에대해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2월 9일자).

    한국경제 | 1995.02.08 00:00

  • 일본 수입자동차 판매 급증..지난달 1만9천여대, 전년비 63%

    ... 2.6배 증가한 1천2백대로 독BMW의 1천1백30대를 웃돌았다. 미자동차업계 빅3중에서는 크라이슬러가 24.3% 늘어나는 호조를 보인 반면 제너럴 모터스(GM)는 8.5%가 감소했다. GM사의 한관계자는 판매감소의 원인을 한신대지진으로 인해 인근지역의 판매가 크게 줄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유럽제자동차의 경우에는 판매가 0.4% 감소한 BMW를 제외하면 폴크스바겐. 아우디그룹은 32.2%, 오펠은 26.5%, 벤츠도 26%의 판매증가로 성장세를 ...

    한국경제 | 1995.02.08 00:00

  • 미국투자자금, 아시아증시 급격 이탈...지진등 악재로

    등소평사망설 멕시코금융사태 일본지진등 악재가 잇따르면서 미투자자금은 아시아증시를 빠져나가는 반면 일본의 투자자들은 아시아투자를 강화하고 있다고 아시안월스트리트저널지가 7일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대부분의 미 펀드매니저들이 아시아증시 투자를 재고하고 있으며 일부는 미금리인상에 따라 미국시장으로 자금을 거둬들이고 있다. 그러나일 펀드매니저들은 아시아시장을 일본 국내 증시 약세를 만화하기 위한 대안으로 보고 이 지역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고 ...

    한국경제 | 1995.02.07 00:00

  • 부산항 컨테이너부두 시설부족으로 일본지진특수 효과못봐

    [ 부산=김문권기자 ]부산항이 컨테이너부두 절대시설 부족으로 인해 일본 고베항의 항만기능 상실로 기대되던 환적화물를 수용하지 못해 지진특수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나타났다. 7일 부산지방해운항만청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일본 최대 컨테이너 항만인 고베항이 지진으로 항만기능을 상실함에 따라 고베항 환적화물 80만TEU중 최고 36만TEU가 부산항으로 몰릴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부산항은 컨테이너선의 체선율이 93년 5.1%에서 지난해 ...

    한국경제 | 1995.02.07 00:00

  • 한국, 일본을 위협한다..뉴스위크지, 고베 대지진 계기

    ******************************************************************* 뉴스위크지 일본판은 최근호에서 한국경제가 고베대지진을 계기로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면서 일본의 강력한 라이벌로 부상할 것이란 특집기사를 실었다. 이기사는 한국경제신문이 일본비즈니스맨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 조사를 인용하면서 한국에 대한 경계심리도 감추지 않고 있다. 특집기사의 내용을 소개한다. ( 편집자주 ) ...

    한국경제 | 1995.02.07 00:00

  • [금융가레이더] 동남은행 ; 한미은행

    ... 가정에서 퍼스널컴퓨터(PC)를 이용, 동남은행계좌에서 자동으로 송금 등을 할수 있게 됐다. .한미은행은 6일 전산재해가 발생할 경우 24시간이내에 복구할 수 있는 ''전산재해복구서비스계약''을 한국IBM과 체결, 다음달 1일부터 가동에 들어 간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지진이나 화재 등으로 전산망이 마비될 경우 한국IBM의 전산 센터를 이용, 전산시스템이 즉시 복구되도록 한 점이 특징이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2월 7일자).

    한국경제 | 1995.02.07 00:00

  • [특파원단상] 고베 대지진 특수 .. 이봉후 <도쿄>

    고베대지진은 일본경제에 엄청난 타격을 가했다. 일본전체물량의 30%에 이르는 2백68만TEU(연간)의 컨테이너를 취급해 오던 항만시설이 궤멸상태에 빠졌고 주요공장들도 시설파괴등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 이를 완전정상화하는데는 3년이상의 긴 세월이 필요할 것이라는 것이 일반적 분석이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볼 경우 고베대지진은 일본경제를 불경기에서 빠져 나오게 하는 계기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복구를 위한 투자로 피해액을 훨씬 웃도는 생산유발효과가 ...

    한국경제 | 1995.02.06 00:00

  • [주간해외증시] 뉴욕, 자동차 관련주 상승세 두드러져

    ... 신규고용증가율이 예상을 밑도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경제가 과열에서 벗어나 안정성장궤도에 진입했다는 인식이 확산, 추가상승세로 이어졌다. 특히 4.4분기 영업실적이 크게 호전된 것으로 나타난 자동차관련주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도쿄증시는 지진수혜종목인 건설주가 상승세를 주도하며 주초 큰 폭의 상승세로 출발했으나 이후 차익매물이 나오면서 주말들어 하락세로 마감 됐다. 시장을 이끌만한 특별한 재료가 없는 가운데 외국인투자자들의 관망세가 이어지면서 거래량도 감소추세를 ...

    한국경제 | 1995.02.06 00:00

  • [증시사랑방] 증시 세계화

    ... 규모는 증시개방이후 월간 최대규모인 3억3천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국내증시의 침체에도 원인이 있겠으나 미국의 금리인상에 따라 국제 유동자금이 미국으로 환류함으로써 일어난 현상이다. 또한 맥세코 페소화의 하락,일본 고베지진 등소평 위독설등 세계각국의 사건들이 우리의 증시에도 즉각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다. 따라서 이제는 증권전문가 뿐만 아니라 자신의 재산을 주식에 투자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세계각국에서 일어나고있는 중요한 사건에 관심을 기울이는 ...

    한국경제 | 1995.02.06 00:00

  • [지구촌경제] 대홍수 유럽, 정부-보험사 신경전 벌여

    ... 개설에 관한 협의를 속히 마무리짓자고 업계를 다그치고 있다. 벨기에의 사정도 비슷하다. 역시 2년전부터 업계와 정부는 천연재해보험상품 취급여부를 놓고 입씨름을 벌이고 있다. 정부는 기존의 화재보험상품을 좀더 확대해 홍수와 지진피해까지 커버 하도록 하는 강제규정을 제정할 것을 검토중이다. 업계는 프랑스처럼 화재보험료같은 재난보험료중 일부를 천연재해기금으로 마련해 두는 절충안을 제시하고 있다. 독일정부는 천연재해로 인한 피해보상액이 매우 한정돼 있는 ...

    한국경제 | 1995.02.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