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7331-47340 / 47,6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A강진, 국제전화 '빗발'..현지 친인척 안부확인, 평소 19배

    ... 교민들이 많이 살고있는 미LA(로스앤젤리스)지역에서 강진이 발생 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17일밤부터 18일까지 현지거주 친인척의 안부를 확인하려는 한국발 국제전화가 평소보다 최고19배나 폭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통신은 18일 지진발생 첫보도가 나온 17일 오후10시부터 12시까지 미국으로 건 국제자동전화가 평소 4천건의 19배인 7만6천건에 달했다고 밝혔다. 또 18일 0시부터 새벽1시까지의 수동국제전화신청건수도 평소 6백50건에서 5천4백30건으로 ...

    한국경제 | 1994.01.19 00:00

  • 미국 LA강진..비상사태 선포..교민 4명등 30여명 사망

    ... 건물이 붕괴된 것으로 집계(18일 오후10시현재)되고 있다. 그러나 구조작업이 본격화되면 사상자와 피해액집계는 엄청나게 늘어날 것으로 보이며 보험관계자들은 피해액을 최소 70억달러로 추산하고 있다. .빌 클린턴 미대통령은 지진발생 수시간만에 남부캘리포니아주 일원을 연방재해지역으로 선포하고 구조작업을 독려하고있다. LA시당국은 비상사태 선포에 이어 1천5백명의 주방위군을 동원해 시내 중심지 경계를 강화하는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는 모습. .지진발생과 ...

    한국경제 | 1994.01.19 00:00

  • 여행사들,LA 지진으로 관광 당분간 중단

    여행사들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지역의 지진 발생에 따라 당분간 이 지역으 로 관광객을 보내지 않기로 했다. 18일 관광업계에 따르면 한진관광,롯데관광을 비롯한 국내 여행업체들은 지진발생으로 현지의 상황이 안전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짐에 따라 이미 모 집된 관광단의 일정을 뒤로 미루고 신규모집도 중단키로 했다. 한진관광은 거래호텔인 LA힐튼호텔의 경우 피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 나 일부지역의 교통통제가 계속되고 있는 점등을 감안,앞으로 4-5일 ...

    한국경제 | 1994.01.18 00:00

  • 지진 사망교포 신원>

    17일 새벽 로스앤젤레스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사망한 교포는 모두 4명인 것으로 밝혀졌다. 코리아 타운의 올리브 노인 아파트6층에 거주하는 나기봉(91)할머니는 1 층으로 대피했다가 심장마비로 쓰러져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의식을 회 복하지 못했다. 또 이번 지진의 진원지인 노스리지의 3층 아파트에 거주하는 이필순씨와 하워드리 부자는 아파트가 붕괴되면서 압사했다. 또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남자아이가 밴나이즈의 아파트에서 사망했다. 노스리지 ...

    한국경제 | 1994.01.18 00:00

  • 외무부,LA 지진 교민 피해 파악중...큰 피해 없는듯

    ... 현재 91세의 교민 할머 니 1명이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가옥 파손 등 교민들의 피해신고가 잇 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김승영외무부 재외국민영사국장은 "현재까지 교민들의 정확한 인명및 재산 피해상황이 파악되지 않고 있으나 지진이 발생한 샌페르 난도 밸리 인근지 역에 우리 교민 3만여명이 살고 있어 앞으로 피해신고는 더욱 늘어날 것으 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김국장은 "지진으로 LA총영사관과 전화연락이 끊겨 직원들이 김항경총영사 관저에서 근무하며 ...

    한국경제 | 1994.01.18 00:00

  • 김대통령,클린턴미국대통령에 LA지진관련 위로 전문

    김영삼대통령은 18일 미로스앤젤레스 지진사태로 인해 많은 시민들의 희생 과 엄청난 재산피해가 발생한데 대해 빌 클린턴대통령에게 전문을 보내 위 로했다. 이에 앞서 김대통령은 이날새벽 LA지진사태와 관련,한승주외무장관에게 현 지교민들의 안전과 피해상황을 묻고 교민생명과 재산보호에 최대한 노력을 기울이라고 긴급 지시했다.

    한국경제 | 1994.01.18 00:00

  • LA 지진으로 한국발 국제전화 평소보다 최고 19배나 늘어

    ... 많이 살고있는 미LA(로스앤젤리스)지역에서 강진이 발생했다 는 소식이 전해진 17일밤부터 18일까지 현지거주 친인척의 안부를 확인하려 는 한국발 국제전화가 평소보다 최고 19배나 폭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통신은 18일 지진발생 첫보도가 나온 17일 오후10시부터 12시까지 미국 으로 건 국제자동전화가 평소 4천건의 19배인 7만6천건에 달했다고 밝혔다. 또 18일 0시부터 새벽1시까지의 수동국제전화신청건수도 평소 6백50건에서 5천4백30건으로 ...

    한국경제 | 1994.01.18 00:00

  • LA 지진으로 교민 1명 사망...교민 가옥 1백여채 파손된듯

    17일 새벽 발생한 로스앤젤레스 지진으로 한국교포 1명이 사망하고 교포들 이 상당수 거주하고 있는 샌퍼난도 지역의 교포가옥 1백여채가 손괴된 것으 로 알려졌다. 이번 지진의 진앙지인 샌퍼난도에서 피해를 입은 한국인 가옥중 40-50여채 는 크게 손괴됐으며 40여채는 벽이 갈라지고 굴뚝이 무너지는 등 부분적인피 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샌퍼난도에서는 한 한국인 교회가 전소되기도 했다.한편 로스앤젤레스시코 리아 타운의 올리브 노인 아파트 ...

    한국경제 | 1994.01.18 00:00

  • 국내 항공사들,LA 지진 불구 이지역 항공 정상운영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등 국내 양항공사는 17일 발생한 LA의 지진에도 불 구하고 이 지역 항공편이 18일 오전 현재 정상운항되고 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18일 "이번 지진으로 LA공항이 3시간여동안(한국시간 17일밤 1 0시5분~18일 새벽1시25분)폐쇄돼 17일 밤 10시30분 출발예정이던 화물기 한 대가 3시간40분 지연됐으나 18일 현재 모든 항공기가 정상운항중"이라고 밝 혔으며 아시아나항공도 이번 지진으로 인한 운항차질은 전혀없다고 ...

    한국경제 | 1994.01.18 00:00

  • 정부,미 LA지진관련 비상대책반 가동

    정부는 18일 미 로스앤젤레스지역의 강진으로 우리 교민들의 인명 및 재산 피해가 잇따르자 외무부 본부에 비상대책반을 구성,24시간 근무체제에 들어 갔다. 외무부는 LA총영사관 통신만이 두절됨에 따라 워싱턴 주미대사관을 통해 현지와 연락을 취하고 있으며 현지 교민방송인 라디오 코리아를 통해 교민 들의 피해상황을 신고받고 있다고 김승영 외무부 재외국민영사국장이 전했 다. 현지 공관은 또 이 방송을 통해 2시간마다 여진이 발생하는데 대비...

    한국경제 | 1994.01.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