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N년 전 오늘의 XP] 평창에서 열린 세계인의 축제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 함께 태극 문양이 그려지며 우주의 조화를 소개했다. 이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스포츠 영웅’ 8인이 태극기를 들고 입장했다. ‘썰매의 개척자’ 강광배, 토리노 올림픽 쇼트트랙 3관왕 진선유, ‘골프 레전드’ 박세리, 베이징 올림픽 야구 금메달리스트 이승엽, 바르셀로나 올림픽 마라톤 금메달리스트 황영조, 양궁 금메달리스트 서향순, 바르셀로나 올림픽 핸드볼 금메달리스트 임오경, LA 유도 금메달리스트 ...

    한국경제 | 2021.02.09 06:11 | 윤다희 기자(ydh@xportsnews.com)

  • thumbnail
    JBJ 동한→켄타·태현→용국, 선행 릴레이...'아이스버킷' 동참

    ... 함께 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들을 위한다는 마음을 갖고 진중하고 성실하게 임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진심을 표현했다. 마지막으로 “항상 힘이 되어주고 저를 아껴 주신다”는 진선유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겸 단국대 쇼트트랙 코치, 디홀릭의 멤버 레나, JBJ 출신 용국을 지목했다. 켄타는 자연주의 화장품 브랜드의 모델 뿐만 SBS 웹드라마 ‘맨발의 디바’의 주연까지 꿰차며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

    텐아시아 | 2018.06.11 09:13 | 김수경

  • thumbnail
    소찬휘, 딘딘·존박 이어 세이브 투게더 캠페인 동참 "함께 지켜요"

    ...Photo Ark)’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더 많은 사람들에게 생물 다양성을 알리자는 취지다. 이에 소찬휘는 가수 딘딘, 존박 그리고 국회의원 우상호와 평창 동계올림픽 방송 3사 해설위원 SBS 제갈성렬, KBS 진선유, MBC 문준과 최태현, 이치호 빙상단 선수에 이어 캠페인의 다섯 번째 주자로 나섰다. 소찬휘의 캠페인 영상은 오늘(27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공개됐다. 소찬휘는 공연에서의 열정적인 모습과는 다르게 차분한 어조로 캠페인의 지향성을 ...

    텐아시아 | 2018.03.27 15:28 | 유청희

  • thumbnail
    아! 믿기 힘든 충돌… 최민정·심석희 '날아간 3관왕·2관왕'

    ... 경기가 끝난 뒤 허탈한 표정으로 자리를 뜨지 못했다. 최민정의 ‘3관왕 꿈’도 무산됐다. 이미 1500m와 여자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거머쥔 최민정은 1000m까지 차지할 경우 2006년 토리노 대회의 진선유 이후 12년 만에 올림픽 3관왕을 달성할 수 있었다. 결승까지 올라오는 과정도 드라마 같았다. 준결승에서 최민정이 3위로 들어왔지만 중국 선수가 선두로 달리던 최민정을 밀었다는 심판판정으로 인해 어드밴스 기회를 받으며 결승에 진출했다. ...

    한국경제 | 2018.02.23 01:33 | 최진석

  • thumbnail
    쇼트트랙 여자 1000m 최초로 '한·중 독식 구도' 붕괴

    ... 여자 1,000m에서는 2014년 소치올림픽까지 나온 6개의 금메달 중 4개를 한국이, 2개를 중국이 차지했다. 우승자들의 면면도 화려하다. 한국 쇼트트랙의 레전드 전이경이 1994·1998년 2연패를 달성했고 진선유가 2006년 토리노에서, 박승희가 2010년 소치에서 각각 금메달을 땄다. 이에 맞서는 중국은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양양A, 2010년 밴쿠버에서 왕멍을 앞세워 금메달을 빼앗았다. 금메달뿐만 아니라 여자 1,000m에서는 시상대 ...

    한국경제 | 2018.02.22 22:34 | YONHAP

  • thumbnail
    쇼트트랙, 오늘 '슈퍼 골든데이' 도전…금메달 3개 기대

    ... 여자팀은 에이스 최민정(성남시청)이 여자 1500m에서 금메달을 사냥했다. 이어 3000m 계주에서도 우승한 만큼 1500m까지 제패한다면 여자 쇼트트랙이 세계 최강임을 다시 한 번 보여줄 수 있다. 최민정이 2006년 토리노 대회 영웅인 진선유 이후 12년 만에 대회 3관왕 탄생 가능성을 높인다. 또 계주 금메달을 합작한 심석희와 김아랑(이상 한국체대)도 금메달을 놓고 우정의 레이스를 펼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2.22 15:31

  • thumbnail
    쇼트트랙, '슈퍼 골든데이' 도전…오늘의 하이라이트(22일)

    ... 최민정(성남시청)이 여자 1,500m에서 금메달을 사냥했다. 이어 3,000m 계주에서도 우승한 만큼 1,500m까지 제패한다면 여자 쇼트트랙이 세계 최강임을 다시 한 번 보여줄 수 있다. 최민정이 2006년 토리노 대회 영웅인 진선유 이후 12년 만에 대회 3관왕 탄생 가능성을 높인다. 또 계주 금메달을 합작한 심석희와 김아랑(이상 한국체대)도 금메달을 놓고 우정의 레이스를 펼친다. 설상 종목에서는 이번 대회를 통해 '무관의 제왕' 꼬리표를 ...

    한국경제 | 2018.02.22 06:43 | YONHAP

  • thumbnail
    쇼트트랙 최정예 출전… 오늘밤 '골든데이' 쏜다

    ... 그러지 않으면 쇼트트랙보다 까다로운 스피드스케이트 매스스타트와 빙상 1000m에서 반드시 금을 따야 하는 부담이 생긴다. 최민정과 임효준이 22일 금메달 3개를 모두 싹쓸이하면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안현수(33)와 진선유(30)가 일궈낸 동반 3관왕의 영광이 12년 만에 재연된다. 당시 한국은 토리노에서 안현수와 진선유의 맹활약에 힘입어 쇼트트랙에서만 10개의 메달(금 6·은 3·동 1)을 거머쥐었다. 이관우 기자 lee...

    한국경제 | 2018.02.21 17:46 | 이관우

  • thumbnail
    쇼트트랙 24개째 金… 23개 양궁과 '효심 경쟁'

    ... 메달을 따냈다. 화려한 성적만큼이나 걸출한 '레전드'들도 두 종목에서 여럿 배출돼 한국 스포츠팬의 '영웅'으로 남았다. 쇼트트랙에서는 김기훈·김동성·안현수, 전이경·진선유·심석희 등으로 이어진 스타 계보를 평창올림픽의 임효준(한국체대)·최민정(성남시청)이 계승할 참이다. 양궁에서도 '전설의 신궁' 김수녕을 필두로 박성현, 기보배, 윤미진, 임동현 등의 스타들이 ...

    한국경제 | 2018.02.21 13:43 | YONHAP

  • thumbnail
    노선영 '왕따 논란'…본질은 곪아 터진 빙상계 파벌싸움

    ... '한국체대와 비(非) 한국체대' 출신으로 나뉘어 훈련을 받았다. 두 파벌의 알력 다툼에 결국 애꿎은 선수들만 팬들의 따가운 시선을 감수해야 했다. 당시 파벌 논란은 지금은 러시아로 귀화한 안현수(러시아명 빅토르 안)와 진선유가 나란히 남녀부 3관왕에 오르며 팬들의 기억에서 잊혀졌다. 하지만 4년 뒤 밴쿠버 동계올림픽을 마친 뒤에는 국내 선발전에서 훈련장·지도자별로 나뉘어 서로 밀어주는 이른바 '짬짜미'를 했다는 쇼트트랙의 ...

    한국경제 | 2018.02.21 13:0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