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3,9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6명 탑승한 승용차 중앙선 넘어 승합차 충돌…대학생 4명 사망

    ... 몰던 50대 남성도 부상을 입었다. 경찰은 비에 젖어 미끄러운 도로에서 승용차 운전자가 핸들을 급하게 돌리가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제한속도가 시속 50㎞인 도로를 승용차가 빠른 속도로 달려왔다는 목격자 진술과 A씨가 술집 앞에서 학생들을 태우고 출발했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승용차 운전자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체크한다는 방침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18 20:52 | 이보배

  • thumbnail
    백령도서 선박 훔쳐 北 가려던 남성…과거 파주서도 월북 시도

    ... 떨어진 곳에서 배를 발견해 배 안에서 잠든 A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선박이 항구 인근에 있던 바지선까지 떠밀리자 그곳에 배를 붙들어매고 잠이 든 상태였다. 선박은 연료가 떨어져 시동이 걸리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월북하려고 배를 훔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과거 파주인근에서도 육로를 통해 월북을 시도한 전력이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18 20:08 | 이보배

  • thumbnail
    서해 최북단 백령도서 선박 훔쳐 월북 시도한 남성 검거(종합)

    ... 인근에 있던 바지선까지 떠내려가자 그곳에 배를 붙들어 매고 잠이 든 것으로 전해졌다. 정신병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A씨는 해경과 관계기관 조사에서 "북한에 가려고 배를 훔쳤다"며 "15일 낮에 여객선을 타고 백령도에 들어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A씨가 과거 파주 인근서 월북을 시도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해경에 신고한 선주 김진수씨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배가 발견된 지점이 위병초소에서 수십 m밖에 떨어지지 않은 곳"이라며 ...

    한국경제 | 2021.06.18 18:23 | YONHAP

  • thumbnail
    강릉 아파트서 남녀 3명·반려견 1마리 떨어져 숨져(종합)

    ...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반려견도 현장에서 숨졌다. 숨진 남녀 3명은 30대 아들과 60대 모친, 30대 여자친구로 확인됐다. 이들은 수일 전 서울에서 렌터카를 타고 강릉을 찾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과 사망자들의 휴대전화에서 발견된 메시지,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

    한국경제 | 2021.06.18 17:28 | YONHAP

  • thumbnail
    백령도서 배 훔쳐 북한 넘어가려던 남자 붙잡혀…"처음 아냐"

    ... A씨가 백령도 신항에 정박해 있던 선박에 올라탔다. 그는 시동을 걸려고 했으나 연료가 떨어져 시동이 걸리지 않았고, 항구를 표류했다. 선박 주인이 다음날 새벽 배가 없어진 것을 확인하고 해양경찰에 신고를 했고 A씨는 출동한 해경에 붙잡혔다. A씨는 조사에서 월북하려고 배를 훔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과거 파주 인근에서도 월북을 시도한 전력이 있다는 게 소식통의 설명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18 17:21 | 이송렬

  • thumbnail
    백령도서 선박 훔쳐 월북 시도 남성 붙잡혀

    ... 떨어져 시동이 걸리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선박이 항구 인근에 있던 바지선까지 떼밀리자 그곳에 배를 붙들어 매고 잠이 든 것으로 전해졌다. 선박 주인이 다음날 새벽 배가 없어진 것을 확인하고 해양경찰에 신고를 했고, A씨는 출동한 해경에 붙들렸다. A씨는 해경과 관계기관 조사에서 월북하려고 배를 훔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A씨가 과거 파주 인근서 월북을 시도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8 17:06 | YONHAP

  • thumbnail
    엘리트 증권맨의 몰락..."징역 8년, 법정구속"

    ... 기소된 박모씨에게는 징역 4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사회봉사명령을 내렸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수원여객의 재무이사로서 자금 운용과 관련한 전권을 위임받았다고 주장하나, 그런 권한을 준 적이 없다는 회사 대표 등의 진술에 비춰보면 피고인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또 피고인은 김봉현에게 속았다고 말하고 있지만, 재무이사로 들어오자마자 은행 계좌를 만들고 김봉현의 지시에 따라 수원여객 자금을 한도가 다 될 때까지 횡령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

    한국경제TV | 2021.06.18 16:24

  • thumbnail
    '라임 로비·횡령' 리드 전 회장, 1심 징역 6년 선고

    ... 투자된 코스닥 상장사에 금융기관 자금이 유치되도록 알선하고, 그 대가로 25억원을 받은 혐의도 받는다. 한편 재판부는 피고인이 라임 전환사채 알선수재 대가로 190억 원을 횡령한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공범인 리드의 박 부회장이 허위진술을 했을 가능성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회장이 리드의 자금 유치 대가로 금품을 받았다는 혐의도 증거 부족으로 무죄 판결했다. 최다은 기자 max@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18 15:47 | 최다은

  • thumbnail
    檢, '김광석 부인 명예훼손' 이상호 2심도 실형 구형

    ... 피고인의 범행으로 심리적·정신적 고통을 겪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피고인의 행위가 용납된다면 단순히 의혹이나 호기심, 추측만으로 무고한 개인을 살인자로 몰아가는 것을 법적으로 허용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씨는 최후진술에서 "기자로서 적절치 않은 표현이 있었다면 서씨의 명예를 훼손할 의도가 아닌 개인적 충격과 인격의 부족함에 의한 결과였다"며 "유감스러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씨는 또 "국민의 알 권리와 형사사건 제도 개선이라는 문제 제기를 ...

    한국경제 | 2021.06.18 15:41 | YONHAP

  • thumbnail
    라임 김봉현과 공모, 수원여객 회삿돈 빼돌린 재무이사 징역 8년

    ... 기소된 박모씨에게는 징역 4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사회봉사명령을 내렸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수원여객의 재무이사로서 자금 운용과 관련한 전권을 위임받았다고 주장하나, 그런 권한을 준 적이 없다는 회사 대표 등의 진술에 비춰보면 피고인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또 피고인은 김봉현에게 속았다고 말하고 있지만, 재무이사로 들어오자마자 은행 계좌를 만들고 김봉현의 지시에 따라 수원여객 자금을 한도가 다 될 때까지 횡령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

    한국경제 | 2021.06.18 15:2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