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21-1330 / 1,3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공산측, 땅굴조사위한 비서장회의개최 거부

    ... 산에 갈 때에는 버너 등 화기물을 휴대하지 말도록 계도하는 한편 산불이 났을때는 실화자를 철저히 가려내 구속을 원칙으로 엄중조치토록 시달했다. 산림청은 올들어 17일까지 모두 47건의 산불이 발생, 4명이 숨지고 114.75ha의 산림이 훼손됐다고 밝히고 지난 식목일 낮 강원도 홍천군 서면 팔봉리에서 산불을 낸 서화진씨(32.서울 모고교 교사)를 산립실화 혐의로 구속하는 등 지금까지 2명을 구속하고 2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한국경제 | 1990.04.17 00:00

  • 고객 신용카드 빼돌린 술집종업원 4명 영장

    ... 1km내에서 하루사이에 잇달아 5건의 강/절도사건이 발생, 방범비상체계에 헛점을 드러냈다. 26일 새벽0시10분께 서울구로구개봉1동 132의40 진성근씨(33.경찰)집에 20대 강도가 들어 건넌방을 뒤지다 인기척을 듣고 달려간 진씨의 부인 손인자씨(30)를 흉기로 위협, 안방으로 몰아 넣은뒤 장농을 열게해 현금 2만5,000원을 털어 달아났다. 20분뒤인 새벽0시50분께 진씨집에서 500m 떨어진 구로구 개봉1동 68의 323 박경수씨(35)집에 깡마른 ...

    한국경제 | 1990.03.27 00:00

  • 한국농민들, 대미불만 고조...워싱턴타임지

    ... 전남 해남의 고산 윤선도 유품전시관에서 훔친 공제의 미인도를 1,300만원에 사들인 뒤 싯가 3억에서 5억여원을 호가(경찰추산)하는 이 그림을 국내에서 팔 경우 장물사실이 탄로 날 우려가 있다고 판단, 부산 진화랑 대표 진씨와 짜고 지난1월초 고화중개상인 박씨에게 부탁, 대한항공편으로 이 그림을 일본으로 밀반출해 하야시라는 일본인에게 맡겼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재 관리국 행정주사보 김명식씨등은 지난 1월18일 절도범 임씨등이 서울강동 경찰서에 ...

    한국경제 | 1990.03.20 00:00

  • 한국계인사 미국고위직 중도탈락...동포들끼리 투서로 망신

    ... 소식통들에 따르면 지난해 부시대통령에 의해 연방중소기업청 차장으로 지명됐으나 사퇴한 진교륜씨의 경우 상원 인준청문회가 개막되면서 이 청문회를 주재한 데일범퍼스의원 (민주/아칸소)앞으로 9통의 편지가 전달됐는데 이들 편지의 내용은 진씨가 과거 미국내 한인사회를 돌면서 모금한 선거기금의 일부를 유용했으며 주하원의원에 출마했던 경력을 연방하원의원에 출마 했던 것으로 오도했고 부시/퀘일의 선거운동당시의 역할도 과장된 것등으로 되어있다는 것이다. 이에따라 상원인준청문위는 ...

    한국경제 | 1990.02.24 00:00

  • 방화성 불 또 2건 발생..봉천동 주택가서 7분사이에

    ... 가짜외제핸드백을 등을 완구류로 속여 모조 상표제품 수입을 금지하고 있는 미국에 2억6,000여만원 어치를 무면허로 수출한 진재표씨(38.전청우무역 대표.서울 강남구 대치동 670 주공아파트 307동206호)를 관세법위반혐의로 구속했다. 진씨는 지난88년 강남구 대치동 966에 "청우무역"을 차려놓고 무역업을 해오면서 재미교포 임모씨와 짜고 완구류가 가방제품보다 세율이 낮은 점을 이용, 같은해 1월부터 11월까지 6차례에 걸쳐 가짜 "구찌" 핸드백 1,600여개 등을 완구류로 ...

    한국경제 | 1990.02.21 00:00

  • 본드흡입 아들 어머니가 신고, 구속

    ... 위반혐의로 구속했다. *** 용도불법변경 한신공영대표등 78명 입건 *** 검찰은 또 당국의 허가없이 백화점대 근린생활시설의 용도를 불법 변경한뒤 회사 사무실로 사용해온 (주)한신공영대표 박명남씨와 (주) 영동백화점 총무부장 정봉진씨 등 78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입건하는 한편 이같은 비위사실을 관계기관에 통보, 시정조치토록 했다. 검찰은 지금까지는 일반유흥음식점등의 업태위반시 해당업소의 대표들만을 형사 처벌벌해왔으나 이번 단속을 계기로 앞으로는 업태위반사실을 ...

    한국경제 | 1989.12.14 00:00

  • 총포사 총 탈취...은행 습격...주택은행 산본지점

    ... 101의11)에게 이 노인정 창공에서 훔친 길이 20cm가량의 손도끼를 마구 휘둘러 김씨가 얼굴과 머리를 크게 다쳤다는 것이다. 채씨는 이어 노인정에서 50m떨어진 안암슈퍼 앞길로 달아나다 동네 시장 으로 가던 진영주씨 (58/성북구 안암동 5가 146의7)에게도 접근, 손도끼로 얼굴과 머리등을 수차례 내리쳐 전치 4주의 중상을 입혔다. 채씨는 마침 사건현장 부근을 순찰하다 진씨의 비명을 듣고 달려온 성북 경찰서 안동 파출소 순경들에게 붙잡혔다.

    한국경제 | 1989.12.05 00:00

  • 입북기도주택조합장 돈받은 2명 구속

    ... 내준 댓가로 50만원을 받는등 모두 4차례에 걸쳐 100만원을 받고 같은달 수사기관이 주택조합 비리를 수사하자 "담당공무원에게 부탁해 잘 처리되도록 해주겠다"며 300만원을 받는 등 모두 400만원을 받은 혐의다. 또 진씨는 지난 87년 7월10일 제2, 제3의 주택조합 설립인가를 내주겠다며 조합장 이씨로부터 2차례에 걸쳐 150만원을 받았다는 것이다. 검찰은 조합장 이씨가 지난 10월29일 싱가포르 주재 북한대사관을 거쳐 밀입북 하려다 안기부에 ...

    한국경제 | 1989.11.06 00:00

  • 위장폐업 둘러싸고 공방치열

    ... 주택설립인가를 내준 댓가로 50만원을 받는등 모두 4차례에 걸쳐 100만원을 받고 같은달 수사 기관이 주택조합 비리를 수사하자 "담당공무원에게 부탁해 잘 처리되도록 해주겠다"며 300만원을 받는등 모두 400만원을 받은 혐의다. 또 진씨는 지난 87년 7월10일 제2,제3의 주택조합 설립인가를 내주겠다며 조합장 이씨로부터 2차례에 걸쳐 150만원을 받았다는 것이다. 검찰은 조합장 이씨가 지난 10월29일 싱가포르 주재 북한대사관을 거쳐 밀입북하려다 안기부에 ...

    한국경제 | 1989.11.06 00:00

  • "중고품 사서 신품으로 꾸민것"..국방부 야의원 주장에 공식해명

    ... 50대 남자에게 학교실습용으로 사용할 중고 엔진 오일 펌프 1대를 19만원에 판매한 적이 있다"면서 "판매당시 페인트가 칠해지지 않았고 영수증 에도 분명히 중고라고 적혀 있었는데 지워져 있었다는 진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진씨는 이 오일 펌프가 지난 4월초 폐차된 불도저의 엔진을 80만원에 구입, 해체해서 뜯어낸 것이며 이같은 중고 오일 펌프는 10-20만원에 시중에서 판매 되고 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이에대해 권의원은 "증거품은 보좌관을 시켜 ...

    한국경제 | 1989.10.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