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1-190 / 1,3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층간소음 갈등으로 이웃 살해…아버지 제사 지내러 왔다 날벼락

    ... 이 아파트 12층에 사는 조씨는 전날 오후 9시께 위층 집을 찾아가 "쿵쿵대는 소리가 들린다"며 항의했고, 진모(48)씨와 시비가 붙었다. 서로 멱살을 잡고 싸우다 조씨는 자신의 집에서 흉기를 갖고 올라와 진씨의 복부를 찔렀고, 진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사망했다. 조씨도 진씨가 휘두른 둔기에 맞아 눈 주위에 상처를 입었다. 조사결과 두 사람은 이전에도 층간소음 문제로 다툰 전력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

    한국경제 | 2014.05.18 09:39

  • Premium "롯데백화점은 중국유학생들 사이에선 입사선호 1위 기업"

    ... “유학생들은 인터넷을 통해 취업정보를 얻는게 고작인데 이렇게 롯데가 먼저 찾아와 주어 고맙다”고 말했다. 조씨는 지난해 이어 계속된 채용설명회로 유학생들 사이에선 가장 가고싶은 기업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시진씨(인민대 중문3)는 “유학생들의 유일한 강점은 중국인을 잘 안다는 것”이라며 “한국 기업들이 중국 시장에서 이익을 내려면 유학생들을 잡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설명회는 롯데백화점의 ...

    모바일한경 | 2014.05.16 08:12 | 베이징=공태윤

  • thumbnail
    "중국通 찾으러 왔다" 롯데백화점 베이징 유학생대상 채용설명회

    ... “유학생들은 인터넷을 통해 취업정보를 얻는게 고작인데 이렇게 롯데가 먼저 찾아와 주어 너무 고맙다”고 전했다. 조씨는 지난해 이어 계속된 채용설명회로 유학생들 사이에선 가장 가고싶은 기업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시진씨(인민대 중문3)는 “유학생들의 유일한 강점은 중국인을 잘 안다는 것”이라며 “한국기업들이 중국시장에서 이익을 내려면 유학생들을 잡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설명회는 롯데백화점의 해외사업, ...

    한국경제 | 2014.05.16 07:10 | 공태윤

  • thumbnail
    바흐·슈트라우스, 유쾌한 훈수…클래식 "참 쉽죠"

    ... 슈트라우스의 오보에 협주곡, ‘자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를 연주할 예정이다. 프랑크푸르트 방송교향악단 수석지휘자를 지낸 휴 울프가 지휘봉을 잡고 세계적 오보이스트 프랑수아 를뢰가 협연자로 나선다. 강의를 맡은 진씨가 바흐와 슈트라우스의 음악에 대해 설명을 이어갔다. “바흐의 관현악 모음곡은 협주곡의 초기 형태라고 할 수 있어요. 관현악 모음곡 4번에선 세 대의 오보에와 한 대의 바순이 협주곡의 독주 악기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

    한국경제 | 2014.05.08 20:43 | 이승우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문화콘텐츠 큰손' 진영아 대표의 귀환

    ... 매각되는 과정에서 업계를 떠난 지 꼭 1년 만에 문화 콘텐츠 투자업체인 HQ인베스트의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1일 벤처캐피털 업계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 상장 엔터테인먼트 업체인 IHQ는 이달 초 자회사인 HQ인베스트 신임 대표로 진씨를 영입했다. 진 대표는 지난달 28일부터 정식 출근하고 있다. 진 대표는 국내 문화 콘텐츠 투자업계의 ‘산증인’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UC버클리에서 경영학석사(MBA)를 ...

    한국경제 | 2014.05.01 20:49 | 오동혁

  • thumbnail
    이화여대, '1학년 커리어 박람회' 개최

    ... 처음" 이라며 "대학 4년을 어떻게 보내고 삶을 설계해나갈지, '인생의 골'을 설정하는 박람회"라고 설명했다. 진선영 씨(이화여대 경제학과·08학번)는 행정고시를 패스하고 후배들에게 조언하기 위해 이번 박람회에 참여했다. 진씨는 "이화에서 배웠던 것들을 바탕으로 진취적으로 살아가길 바란다"고 후배들에게 전했다. 이번 커리어 박람회에선 특강도 열린다. 희망 전도사로 알려진 이지선 씨와 신익태 대학내일 20대 연구소 소장이 참여한다. 한경닷컴 김민재 기자 ...

    한국경제 | 2014.03.11 15:10 | 김민재

  • 평론가 진중권, '연극 연출가 모욕 혐의'로 불구속 기소

    ...론가 진중권 씨가 '연극 연출가 모욕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인천지검 부천지청 형사3부(김종형 부장검사)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비방글을 올린 혐의(모욕)로 평론가 진중권(50)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8일 밝혔다. 진씨는 2012년 3월 연극 연출가 겸 작가 김상수(56)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글을 자신의 트위터에 한 차례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진씨는 정명훈 서울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의 고액 연봉을 지적하는 김씨의 언론사 기고문을 반박하는 과정에서 ...

    한국경제 | 2014.02.28 17:56 | 김민재

  • 檢 '연극 연출가 모욕 혐의' 진중권 불구속 기소

    명예훼손 혐의는 고소 시한 지나 '공소권 없음' 처분 인천지검 부천지청 형사3부(김종형 부장검사)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비방글을 올린 혐의(모욕)로 평론가 진중권(50)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8일 밝혔다. 진씨는 2012년 3월 연극 연출가 겸 작가 김상수(56)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글을 자신의 트위터에 한 차례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진씨는 정명훈 서울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의 고액 연봉을 지적하는 김씨의 언론사 기고문을 반박하는 ...

    연합뉴스 | 2014.02.28 17:21

  • 임금 못 받은 '염전노예' 20명…"10년간 용돈만"(종합)

    ... 염전 일을 시켜왔다. 장씨는 하씨에게 근로기준법이 정한 임금 청구기한인 3년간의 급여 3천600여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장애인에게 월급을 주지 않고 일을 시킨 염전 업주 진모(59)씨는 준사기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진씨는 2012년 10월부터 최근까지 장애인 이모(62·정신지체 3급)씨를 고용해 증도에서 염전 일을 시키며 외출할 때 용돈만 지급하고 1천500만원 상당의 월급을 주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씨 등 가출인 신고가 접수된 ...

    연합뉴스 | 2014.02.15 18:28

  • thumbnail
    임금 못 받은 '염전노예' 18명, 10년간 '미지급금'이…"이럴수가"

    ... 염전 일을 시켜왔다. 장씨는 하씨에게 근로기준법이 정한 임금 청구기한인 3년간의 급여 3천600여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장애인에게 월급을 주지 않고 일을 시킨 염전 업주 진모(59)씨는 준사기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진씨는 2012년 10월부터 최근까지 장애인 이모(62·정신지체 3급)씨를 고용해 염전 일을 시키며 외출할 때 용돈만 지급하고 1천500만원 상당의 월급을 주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또 다른 업주가 선불금을 지급한 뒤 근로자 ...

    한국경제 | 2014.02.15 12:00 | 전성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