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1-210 / 1,3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하남 살인사건…경륜 빠진 40대 가장의 뒤늦은 후회

    하남 여고생 살해 혐의로 27일 구속영장이 신청된 진모(42·서울 송파구)씨는 "금전적으로 어려워 돈을 빼앗을 생각도 있었고 성적 호기심도 있었다"며 고개를 떨어뜨렸다. 서울의 한 자동차공업사에서 정비사로 일해 온 진씨는 아내와 맞벌이를 하고 있으며 초등학생과 유치원생 두 자녀를 둔 가장이다. 그러나 7∼8년 전부터 경륜에 빠져 휴일인 주말마다 집 근처인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경륜장을 들락거렸다. '한 번만 터지면 된다'는 생각에 미련을 ...

    연합뉴스 | 2013.09.27 11:21

  • "돈뺏고 어떻게 해볼까" 하남여고생 살해범 영장

    ... 범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피의자는 경륜 등에 빠져 부채가 있는 신용불량자로 경제적으로 어려웠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 하남경찰서는 27일 여고생 살인 혐의로 진모(42·자동차공업사 정비원)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진씨는 지난 15일 오후 10시 42분께 하남시 감일동 한 고가도로(감일2육교)에서 공부를 마치고 귀가하던 고3 A양을 뒤따라가 흉기로 5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진씨는 범행동기에 대해 "돈을 빼앗을 생각도 있었고 어떻게 ...

    연합뉴스 | 2013.09.27 10:13

  • 하남 여고생 살해 피의자 범행 자백…28일 영장

    하남 여고생 살해 사건의 피의자로 체포된 진모(42)씨가 범행을 자백했다. 경기 하남경찰서는 25일 체포된 진씨가 혐의를 계속 완강히 부인하다가 계속된 추궁에 심경의 변화를 일으켜 26일 오후 10시 30분께부터 범행을 자백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진씨는 범행 당시 정황에 대해 "흉기를 꺼내 들었더니 피해 여고생이 뒤로 물러서 목을 잡았고, 흉기를 휘두르게 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그러나 진씨의 진술이 일관성이 없어 범행 동기와 사건 경위를 ...

    연합뉴스 | 2013.09.27 07:20

  • thumbnail
    하남 여고생 살인사건, 40대 유력 용의자 체포 '혐의 부인'

    ... 지목된 남성 A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경찰의 밤샘 조사에서 범행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범행 당일 사건 발생장소 주변에서 자전거를 타고 지나는 모습이 찍힌 CCTV 영상 등을 증거로 들이대며 추궁했으나 진씨는 혐의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하남경찰서 수사전담반은 26일 "진씨가 25일 오후 7시30분 검거 직후부터 B(17·고3)양 살해 혐의에 대해 '잘 모르겠다'며 부인하고 있다"며 "여러 증거를 토대로계속 추궁해 범행 동기와 사건 경위를 규명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13.09.26 16:35

  • 하남 여고생 살해 용의자 범행 부인 "잘 모르겠다"

    ... 살해 혐의로 25일 밤 체포된 용의자 진모(40)씨가 범행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은 범행 당일 사건 발생장소 주변에서 자전거를 타고 지나는 모습이 찍힌 CCTV 영상 등을 증거로 들이대며 추궁했으나 진씨는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다. 단순히 "운동하러 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그러나 진씨가 늦은 밤에 서울 송파구 자택에서 5㎞가량 떨어진 하남시 감일동 범행장소까지 자전거를 타고 운동하러 갔다는 진술이 석연치 않다고 ...

    한국경제 | 2013.09.26 07:59 | 김민성

  • 하남 여고생 피살사건 40대 피의자 검거

    경기 하남 여고생 피살사건의 40대 피의자가 범행 열흘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하남경찰서 수사전담반은 25일 오후 살인혐의로 진모(42)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진씨는 15일 오후 10시 42분께 하남시 감일동 한 고가도로에서 공부를 마치고 귀가하던 여고생 A(17)양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범행장소 CCTV 영상을 분석, 진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하고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이날 오후 7시 30분께 검거했다. ...

    연합뉴스 | 2013.09.25 22:07

  • thumbnail
    현대重 진윤근 씨 '대한민국 최연소 명장' 선박 용접기술 개발…지재권 13건 출원

    현대중공업 현장 중간관리 직책의 진윤근 기원(42·조선품질경영부·사진)이 28일 한국산업인력공단으로부터 최연소 대한민국 명장(선반건조 분야)에 선정됐다. 진씨는 내달 2일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리는 '직업능력의 달' 기념식에서 명장패와 대통령상을 받는다. 진씨는 1989년 창원기계고등학교 졸업 뒤 기능올림픽 특기생으로 현대중공업에 입사했다. 이후 24년간 조선 분야에 근무하며 선박 자동용접 장치와 용접재료를 개발하는 등 조선 공정의 생산성과 품질을 ...

    한국경제 | 2013.08.28 17:49 | 김재일

  • '아들로 생각하라'더니 독거노인 돈1억5천만원 '꿀꺽'

    ...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혼자 사는 노인에게 돈을 빌려주면 두배로 불려주겠다며 1억5천만원을 가로챈 혐의(사기 및 절도)로 방문판매업자 진모(34)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진씨는 지난 1일 서울 은평구에 사는 A(62·여)씨에게 "주택담보로 대출을 받아 돈을 빌려주면 3개월 안에 2배로 돌려주겠다"고 속여 은행에서 1억5천만원을 대출받게 한 뒤 통장과 도장을 훔쳐 돈을 인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노인을 상대로 건강식품을 ...

    연합뉴스 | 2013.08.21 15:06

  • 경찰, 진익철 서초구청장 직권남용 혐의로 입건

    ... 그의 후원금을 모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진 구청장의 후원회장 박모(60)씨, 서초구 내 생활폐기물 처리업체 대표 이모(66)·진모(70)씨도 불구속 입건했다. 박씨는 서초구와 생활폐기물 처리 용역 계약을 맺은 이씨와 진씨가 직원과 친인척 등의 이름을 빌려 1인당 10만원씩 '쪼개기' 수법으로 만든 정치자금 1천930만원을 후원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진 구청장은 불법후원 사실을 알았다는 증거가 불충분해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됐다.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

    연합뉴스 | 2013.07.25 12:02

  • 진중권 청구 '모욕죄' 헌법소원 합헌 결정

    ...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왔다. 헌재는 27일 "다른 사람을 공연히 모욕한 경우 처벌하도록 한 모욕죄가 언론·출판의 자유를 침해한다"며 시사평론가 진중권씨가 낸 헌법소원심판사건에서 재판관 5(합헌) 대 3(위헌) 의견으로 합헌 결정을 내렸다. 진씨는 2009년 6∼8월 변희재씨에 대해 '듣보잡(듣지도 보지도 못한 잡놈이라는 뜻의 인터넷 속어)'이라고 칭하는 내용의 글 14개를 인터넷 포털 '다음'에 올렸다가 모욕죄로 기소됐다. 진씨는 1·2심에서 모두 유죄 판결을 받자 모욕죄와 ...

    한국경제 | 2013.06.27 14:51 | 변관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