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4191-84200 / 88,6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인터뷰] 강욱순 .. 상금왕/MVP/최저타수상 수상

    ... 상금왕에 대한 특전은. "97 유러피언투어 조니워커클래식과 두바이데저트클래식에 초청받았다. 일 PGA시드권은 올해는 주어지지 않은 것으로 안다" -투어상금왕에 올랐으니 다음에는 더 큰 목표가 있을텐데. "궁극적으로는 일본투어 출이다. 그러나 아직은 그럴 때가 아니다. 한국은 아시아에서조차 대만 태국 필리핀선수들과 경쟁을 하고 있는 양상이다. 한국선수들이 오메가투어를 휩쓸때까지는 오메가투어에서 뛴뒤 일본 출을 생각해 볼것이다" -상금왕으로 다른 한국프로들에게 ...

    한국경제 | 1996.12.16 00:00

  • [골프의 세계엔 별일도 많다] (8) 마스터즈 드라마엔 사라센

    ... 유명한 보비 존스를 제쳤지", "마지막 8홀을 남겨 놓고 버디 4개를 잡았다며. 그 정도 치면 우승할만 하지" 크레이그 우드는 제2회 매스터즈골프대회를 4라운드 합계 6언더파 282타로 마쳤다. 아직 몇개조 선수들이 라운드를 행하고는 있었으나 그의 우승은 아주 확실한 것 같이 보였다. 그런데 갑자기 한 소년이 뛰어 들어오며 소리쳤다. "사라센이 15번홀에서 2타를 쳤어요. 더블이글 (알바트로스)로 동타란 말이에요" 사람들은 그 말을 믿을 수 ...

    한국경제 | 1996.12.16 00:00

  • [홍루몽] (599) 제12부 낙엽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95)

    집으로 돌아온 희봉이 밤새도록 통 잠을 이루지 못했다. 가경이 말한 그 횡래지액이라는 것이 뭔지 불안해서 견딜 수 없었다. 가경이 거기에 대해 말할 때 좀더 따져물을걸 후회가 되기도 하였다. 더 나아가 잠깐이라도 좋으니 가경의 혼령이 다시 자기 앞에 나타났으면 하고 바라기까지 하였다. 그러나 서운한 기색으로 돌아간 가경의 혼령은 새벽이 다 되도록 희봉 앞에 나타나지 않았다. 희봉은 밤새도록 머리가 깨어질 정도로 아파 신음소리를 ...

    한국경제 | 1996.12.13 00:00

  • '쓰레기봉투값 100% 인상' .. 환경부, 98년까지

    ... 쓰레기봉투값을 단계적으로 인상키로 했다. 이와 관련, 환경부는 내년부터 지방자치단체의 형편에 따라 분기별로 쓰레기봉투값을 소폭 인상, 98년까지는 현재보다 2배정도 되도록 할 방침이다. 환경부는 올해 중앙정부가 전국지방자치단체에 쓰레기처리비용을 보조한 예산이 4백12억원에 이르고 시군구가 쓰레기재정에서 빚도 8천6백억원에 이르는 등 쓰레기관련재정이 지자체의 재정을 크게 압박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13일자).

    한국경제 | 1996.12.13 00:00

  • [영화] 연말극장가 "우리영화 모처럼 '바람났네'"

    ... 못했던 한국 영화계로서는 이들 "젊은 영화"가 추위에 움츠린 충무로를 뜨겁게 달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지승 감독의 데뷔작 "고스트 맘마" (황기성사단 제작)는 최진실 김승우 콤비를 내세운 최루성 멜로드라마. 교통사고로 숨 아내가 방황하는 남편을 위해 영혼으로 환생, 새 보금자리를 꾸미도록 도와준다는 내용이다. 아기자기한 재미와 애틋한 사랑얘기가 강물처럼 흐르면서 관객들의 눈물샘을 자극한다. 혹시나 남편이 " 데를 밟을까봐" 마음졸이던 아내의 ...

    한국경제 | 1996.12.13 00:00

  • [홍루몽] (598) 제12부 낙엽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94)

    희봉은, 가경이 죽은 직후 혼령이 되어 자기에게 나타나 가씨 가문의 몰락을 예언하며 가씨가문의 명맥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어떻게 대처해야 할 것인가 일러주던 일들을 떠올렸다. 선산 주변의 땅들을 헐값에 사들여 잘 관리하고 있으면 먼훗날 그 땅들로 인해 집안 살림을 꾸려갈만한 이익은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하지 않았던가. "가경아, 지금까지 집안의 대소사에 쫓기다 보니 네 조언대로 실행할 여유가 없었구나. 아직은 가씨 가문이 몰락해가는 ...

    한국경제 | 1996.12.12 00:00

  • [천자칼럼] 산해관 복원자료

    중국의 만리장성이 축조되기 시작한 것은 기원전 214년이다. 시황이 기원전 221년 중국을 통일한 뒤 북부의 흉소족과 다른 유목민족들의 침입을 막고자 30만 대군을 비롯 100여만명의 민간과 죄수들을 강제 동원하여 9년에 걸쳐 만든 것이 그 출발이었다. 당시의 장성은 서쪽의 감숙성 남부 민현에서 동쪽의 요동 요문에 이르는 것이었다. 여기에는 한 많고 슬픈 전설이 전해져 내려 온다. 맹강여의 남편은 만리장성을 쌓는 일에 강제로 끌려갔다. ...

    한국경제 | 1996.12.12 00:00

  • [부음] 김필태 명덕초등교감 모친상

    김필태명덕초등교감.거태공보처주독일공보관.남태흥국생명충남영업국 장.기태삼성라지에타과장.청태자유건설차장 모친상=12일 오전6시20분 경남 마산시 합포구 북면 덕가리24자택 발인 14일 오전10시(0551)71-3209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13일자).

    한국경제 | 1996.12.12 00:00

  • [홍루몽] (597) 제12부 낙엽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93)

    보옥이 대옥의 영구 앞에서 얼마나 슬피 우는지 하인들과 시녀들은 보옥이 저러다가 또 정신이 어려워지는 게 아닌가 염려가 되었다. 보옥은 곡을 마친 후 철함사를 나서면서 멀리 만두암 쪽을 바라보았다. 이전에 가경의 영구를 철함사로 운구하고 나서 희봉, 종들과 더불어 만두암으로 쉬러 가서 여승 지능과 어울렸던 일들이 보옥의 뇌리에 떠올랐다. 모든 것이 한바탕 꿈이요 환상인 것만 같았다. 지금도 만두암의 만두 맛은 그대로일까. 만두암에서 ...

    한국경제 | 1996.12.11 00:00

  • [홍루몽] (596) 제12부 낙엽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92)

    ... 있는 실력을 갖추고 있었다. 보옥은 그런 보채의 정성어린 보살핌으로 더욱 정신이 안정되어갔다. 그러자 양기도 되살아나 보채를 안아보고도 싶엇지만 보옥 자신이 제안한 대로 대옥 칠칠재까지는 참기로 하였다. 대옥의 칠칠재가 치러 후,보옥은 대옥의 영구가 놓여 있는 철함사로 가 그동안 억눌러왔던 슬픔을 토해놓았다. "대옥 누이, 너무 원통하게 여기지 마. 내가 통령보옥을 잃어버려 정신이 이상해지자 집안 어른들이 금과 옥의 인연을 맺어주어야 내가 낫는다면서 ...

    한국경제 | 1996.12.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