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4221-84230 / 88,5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가위] (추석의 유래) 신라초 '가배'가 기원

    ... 때부터다. "삼국사기"에 의하면 신라3대 유리왕 시절 경주안 여섯마을 부녀자들을 두편으로 나눠 음력 7월15일부터 8월15일까지 한달동안 길쌈대회를 갖도록 했다. 마지막날인 음력 8월15일 임금과 왕비가 심사를 해 승패를 가리면 편이 이긴편에게 한턱을 내고 것을 아쉬워 하는 회소곡을 부르며 놀았다. 이 놀이를 가배(가배)라고 했는데 이 가배가 가위로 변해 팔월 한가위 곧 추석이 된 것으로 전해진다. 가배의 어원은 "가운데"일 것으로 여겨지나 "갚는다"에서 ...

    한국경제 | 1996.09.25 00:00

  • [인물동정] 강(의료보험관리공단)/우성(산업안전공단)

    강의료보험관리공단이사장 은 25일 경로당과 고아원,보육원등 사회 복지시설을 방문,170만원상당의 쌀과 위문금을 전달했다. 우성한국산업안전공단이사장 은 최근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삼동소년 촌을 방문,생활용품등을 전달하고 원생들을 위로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9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6.09.25 00:00

  • [홍루몽] (532) 제12부 낙엽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28)

    대부인이 왕부인과 희봉을 밖으로 데리고 나와 목소리를 낮추어 대답했다. "흉을 흉으로써 다스린다는 것은 말이야, 점점더 나빠져서 나빠질 대로 나빠 상황이 닥쳐왔다고 가정하고 미리 대처한다는 뜻이지. 그러면 상황이 호전될 수도 있지. 그러니까 대옥의 장례식 준비를 하고 있으면 대옥의 병이 나을 수도 있다 이거야. 병이 낫지 않아 정말 장례식을 치러야 할 경우에도 당황하지 않고 치를 수 있고" 장례식 준비 이야기가 나오자 왕부인과 희봉의 ...

    한국경제 | 1996.09.24 00:00

  • 중국, 홍콩반환후에도 홍콩-중국무역 국제무역으로 간주

    [ 북경=김영근특파원 ]중국은 내년 7월1일 홍콩이 본토에 반환된 이후 에도 홍콩과 중국간 무역을 국제무역으로 간주하기로 했다. 국무원 항오사무판공실 자영부주임은 23일 인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고 "홍콩인들의 중국투자는 여전히 각종 우대혜택이 있을것" 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과 본토의 무역을 국제관례에 따라 처리할 경우 홍콩에 출 한 외국기업의 중국투자가 더욱 활성화 될 수 있을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

    한국경제 | 1996.09.24 00:00

  • [홍루몽] (531) 제12부 낙엽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27)

    ... 감았다. 희봉이 화들짝 놀라며 대꾸를 하려고 했으나 눈을 감고 있는 창백한 대옥의 얼굴을 보고는 그만두었다. 다만, "저애가, 저애가 못하는 소리가 없어" 하고 당황스레 중얼거릴 뿐이었다. 그때 의원이 달려와 대옥을 맥해보았다. 주위 사람들이 맥 결과를 초조하게 기다렸다. "울기가 간장을 엄습해 간장이 피를 담아둘 수가 없어 신기가 안정을 잃은 것입니다. 울기는 본인의 의지로 물리쳐야 하는데 그렇지 않으면 몸이 점점 어려워질 수밖에 ...

    한국경제 | 1996.09.23 00:00

  • [홍루몽] (530) 제12부 낙엽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26)

    ... 큰일 났어. 아가씨가 피를 토했어!" 자견이 당황해 하며 안쪽을 향해 설안을 불러댔다. 설안이 황급히 달려나와 대옥을 함께 부축하여 방으로 들여 침상에 뉘었다. "이러다가 아가씨 정말 큰일 나겠어요" 설안이 백지장처럼 하얘 대옥의 얼굴을 지켜보며 울음 섞인 어조로 중얼거렸다. "피를 토하고 나면 오히려 정신이 돌아올지도 몰라. 나쁜 피들이 엉켜서 머리를 막고 있었기 때문에 정신이 멍해졌을 수도 있으니까" 자견이 대옥의 얼굴에 묻은 피자국을 수건으로 ...

    한국경제 | 1996.09.23 00:00

  • '여성인력 활용전' 개막..KOEX서, 30여개사 참가 설명회 등

    ... 신입사원들이 나와 취업준비요령과 업무내용등을 꼼꼼히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행사장을 찾은 여성들은 현대 삼성 한보등의 기업전시관에 많이 몰려 취업희망자들이 여전히 대기업을 선호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이날 개막식에는 이수성국무총리 임노동부장관 김윤덕정무2장관 서상목 신낙균 이미경의원 이계경여성신문사사장 갈천문GTV사장 정금자 한국여성개발원장 주영숙덕성여대총장 김화숙여군학교교장 이연숙 한국여성단체협의회장 김택기동부화재사장등 정재계및 여성계인사 30여명이 ...

    한국경제 | 1996.09.23 00:00

  • [불황의 현장에선 지금...] (10) '해가 지면 별이 뜬다'

    ... 장기화될 것이란 연구기관들의 잇단 보고서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올하반기 신규채용인력을 작년의 두배인 2백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신원도 숙녀복 전문업체라는 이미지에서 벗어나 토털패션업체를 지향한다는 방침아래 최근 스포츠웨어와 (Jeans)으로 사업을 확장키로 했다. 거평 나산 신원등 신흥중견그룹은 경기침체국면을 맞아서도 공격경영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투자는 원래 불황때 하는 것 아닙니까. 지금의 투자는 2~3년후 우리그룹의 위상을 한단계 ...

    한국경제 | 1996.09.23 00:00

  • [홍루몽] (529) 제12부 낙엽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25)

    "아까씨, 이제 일어나 집으로 가요" 자견이 거의 울먹이는 목소리로 대옥을 달래어 일으키려 하였다. "여기가 집인데 또 어딜 가? 도련님과 함께 있을 날도 얼마남지 않았는데 도련님과 같이 있을래" 대옥이 보옥을 흘끗 돌아보고 나서 의자에 앉은 채 기지개까지 켰다. "이제 곧 밤이 될텐데 여기에 계속 계시면 어떡해요?빨리 일어나세요" 자견이 재촉을 하자 대옥이 슬며시 보옥에게 도움을 청했다. "도련님, 내가 여기 있어도 괜찮죠? 도련...

    한국경제 | 1996.09.20 00:00

  • [홍루몽] (528) 제12부 낙엽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24)

    자견의 부축을 받아 소상관을 나온 대옥의 언제 앓아 누웠느냐는 듯이 어둑어둑해지는 길을 힘차게 걸어나갔다. 자견이 대옥을 따라 미치기가 힘들 지경이었다. 자견은 대옥이 저러다가 또 쓰러지면 어떡하나 조마조마해 하며 걸음을 빨리하여 대옥의 뒤를 바짝 좆았다. 대옥이 대관원 정문을 나와 대부인의 처소에 도착하자 대부인을 뵈올 생각은 하지 않고 보옥의 방으로 먼저 들어갔다. 난데없이 들이닥친 대옥으로 인하여 습인과 다른 시녀들이 얼떨떨한...

    한국경제 | 1996.09.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