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4381-84390 / 87,9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루몽] (133) 제5부 남색패들로 엉망이된 학교 (6)

    가서가 종과 향련 편을 들지 않고 김영 자기 편을 들자 김영은 더욱 신이 나서 학숙에 앉아서도 머리를 흔들고 혀를 차면서 종과 향련에 대하여 계속 중얼거렸다. 옆에서 듣다 못한 옥애가 한마디 하였다. "무얼 중얼거리는 거야? 종이 어떻고 향련이 어떻고 하는데 그게 무슨 소리야?" "넌 모르면 잠자코 있어" "내가 뭘 모른다는 거야?" "이야기해줄까? 그러면 기절할걸" 그렇게 뜸을 들이고 나더니 김영이 떠벌리기 시작했다. "난 ...

    한국경제 | 1995.07.19 00:00

  • '주차단속 예고제'등 큰 호응..민선구청장 아이디어 백태

    ... 1호였던 "민원처리기동봉사반"을 설치,18일부터 연중운영에 들어간다. 기동봉사반은 감사실장등 6명으로 구성, 이 지역 22곳의 재개발지역문제등 주민의 관심사항과 건의사항을 현장에서 듣고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이와함께 영호성북구청장은 재개발구역이 서울지역에서 가장 많은 지역여건등을 감안,25인승 중형버스를 개조해 카폰과 마이크가 설치한 "이동구청장실"을 운영하며 구청장이 직접 민원을 찾아 다니고 있다. 구청장은 "이동구청장실"로 월곡3,4동 ...

    한국경제 | 1995.07.18 00:00

  • [홍루몽] (132) 제5부 남색패들로 엉망이된 학교 (5)

    "설반이 그 사람, 아주 못된 사람이구먼" 종이 향련을 버리고 다른 상대를 구한 설반에 대해 부아가 나면서도 한편으로는 향련을 마음껏 사귀어도 되겠다 싶어 안도하는 마음이 되기도 하였다. 그런데 향련은 아직도 마음이 상해 있는지 눈물을 비치며 종의 어깨에 자기 머리를 기대었다. 그때였다. 바로 뒤에서 에헴,하는 기침소리가 났다. 종과 향련이 돌아보니 김영이었다. "김영이, 여기 어쩐 일이야?" 종이 약간 당황해 하며 물었다. ...

    한국경제 | 1995.07.18 00:00

  • 미공개 고미술명품 특별기획전..부산진화랑, 20일~8월15일

    해외에 흩어져있거나 개인수장가의 안방 깊숙이 들어있던 고미술명품들을 한자리에 모아 공개하는 특별기획전이 열린다. 부산의 화랑(051-244-3777)이 20~8월15일 마련하는 "도자.서화명품전"이 화제의 전시회. 전시작은 고려및 조선시대의 서화및 도자 150여점. 국내외에서 수집 또는 대여해온 명품들. 이가운데는 영국 일본 중국등 해외로 유출돼 문헌이나 사진으로만 알려져왔던 남리 김두량(1696~1763),겸재 정선(1676~1759),현재 ...

    한국경제 | 1995.07.18 00:00

  • [홍루몽] (131) 제5부 남색패들로 엉망이된 학교 (4)

    어느 날 숙장 가대유가 볼일이 있어 가서에게 학숙일을 맡기고 집으로 빨리 돌아왔다. 학생들에게는 칠언시 한 구를 써주면서 내일까지 대구를 지어오라는 숙제를 내주었다. 종은 숙장이 없어 약간 어수선한 학숙 분위기를 틈타 항련에게 눈짓을 하였다. 마침 설반도 며칠째 학숙에 그 모습을 나타내지 않고 있어 향련과 사귀기에 좋은 기회였다. 종의 눈짓을 받은 향련이 소변을 보러 가는체 하며 종을 따라나왔다. 둘은 일단 변소에 들렀다가 변소 ...

    한국경제 | 1995.07.18 00:00

  • '흑표범' 개리 플레이어, 명예법학박사학위 받아

    ...아공의 "흑표범"개리 플레이어가 브리티시오픈기간중 세인트 앤드류스 대학에서 명예법학박사 학위를 받는다. 올해 60세의 플레이어는 18일 학위 수여식에 앞서 "말로 표현하기 힘든 영광"이라고 감격해 했다. 개리 플레이어는 사라센 벤 호간 잭 니클로스와 함께 세계 4대메이저 대회를 모두 우승한 4명중의 한명으로 지금은 사업에 열중하고 있는데 연초 사업차 한국에도 들러 골프스쿨 설치를 약속하기도 했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7월 19일자...

    한국경제 | 1995.07.18 00:00

  • 전금철 "쌀문제 국한" 강조 .. 남북한 2차회담 이모저모

    [ 북경=최필규특파원 ] .쌀을 비롯한 남북한 경제현안에 관한 북경 2차회담장 주변엔 한국측 대기업관계자들이 을 치고 북한측 대표단과 접촉하려고 노력하는 모습. 지난 16일 오후에는 한국 대그룹 북경대표인 P씨가 전금철 북한측 수석 대표를 북측 대표숙소인 귀빈주호텔에서 만나는 모습이 눈에 띄기도. 또 이번 회담장소이자 우리측 대표숙소인 차이나 월드호텔(China World Hote )엔 삼성 LG 대우등 대기업그룹 임직원들이 투숙, 회담진행상황과 ...

    한국경제 | 1995.07.18 00:00

  • 지하철노조 손배소송 취하 불가...념노동부장관 밝혀

    [ 제주=심상민기자 ]임노동부장관은 17일 이해찬서울시부시장의 서울지하철 노조에 대한 손해배상청구소송 취하검토 발언과 관련,"서울지하철공사는 국가 재산이므로 노조의 손해배상청구소송 취하 요구를 받아들일수는없다"고 밝혔 다. 장관은 이날 대한상공회의소 주최로 제주신라호텔에서 열린 최고 경영자대 학강좌에 참석,이같이 말했다. 또 "해고사유가 부당할 경우 해고자는 적법한 절차를 거쳐 구제받는게 당연 하다"며 "서울시당국이 단체교섭의 조건이나 ...

    한국경제 | 1995.07.17 00:00

  • [홍루몽] (130) 제5부 남색패들로 엉망이된 학교 (3)

    ... 연로하고 덕망이 있는 분이 세움을 받았다. 가대유 어른이 숙장으로 수고한 지도 꽤 오래되는 셈이었다. 가대유의 손자 가서도 틈틈이 학숙일을 도와준다고 하였으나,자기 이익만 밝히느라고 제대로 도움되는 일을 한 적이 없었다. 보옥과 종이 학숙에 입학하여 들어가 보니 가용과 가장,설반등 일가친척들이 이미 들어와 공부하고 있었다. 그리고 어떻게 일가친척이 되는지 알 수 없는 김영같은 아이들도 제법 있었다. 설반은 고향으로 내려갈 형편이 되지 않자 영국부에 ...

    한국경제 | 1995.07.16 00:00

  • [사설] (16일자) 민자당의 경제개혁 보완 논의

    ... 돌린 민심을 달래기 위해 금융종합과세의 시행연기,부동산실명제 의 농지적용배제 등을 건의할 예정이라고 한다. 물론 개혁정책의 방향자체를 바꾸는 것은 아니며 제한된 범위에서 보완할 뿐이라는 토를 달고 있다. 집권여당이 선거에서 원인을 분석하고 이를 정부정책에 반영하려는 것은 당연하며 바람직한 일이다. 문제는 민심이반의 원인을 용두사미식의 부실한 개혁에서 찾지않고 경제개혁에 대한 중산층의 거부반응 탓으로 돌린데 있다. 소리만 요란하고 알맹이가 없는 ...

    한국경제 | 1995.07.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