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7781-87790 / 94,2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신세계百 '강남시대' 연다 .. 5일 반포 센트럴시티에 7호점 오픈

    ... 해롯(Harrods)백화점과 비슷한 7? 높이로 시원하게 만들어 프라다 구찌 크리스찬디올 난니니 등의 해외 명품 브랜드를 입점시켰다. 매장은 지하 1층 식품관, 2층 수입부티크 전문관, 3층 여성부티크, 4층 여성 캐주얼, 5층 골프 스포츠 , 6층 남성 전문관, 7층 생활 아동, 8층 식당 문화센터 등으로 구성됐다. 석강 강남점장은 "13만평의 센트럴시티에 영화관 대형서점 쇼핑몰 메리어트호텔 등이 위치해 원스톱 쇼핑과 문화생활이 가능해졌다"면서 "앞으로 신세계 강남점은 ...

    한국경제 | 2000.10.03 00:00

  • [불감시대] (179) 제2부 : IMF시대 <4> 살인 (7)

    "아내 친정에게는 연락이 되었는지요?" 성호가 걱정스러운 표정 속에 민 박사에게 물었다. "방금전 직원을 보냈습니다" "고맙습니다. 그럼 안녕히 계십시오" 성호가 사무실을 나와 엘리베이터 쪽으로 걸어갔다. 천 형사가 뒤따라왔다. 성호는 뒤따라오는 천 형사를 무시하고 비상계단으로 연결된 문을 열었다. 지하층까지 걸어내려가 일층 로비에서 기다리는 가족들을 피할 작정이었다. " 회장님" 성호가 4층 계단을 내려가기 시작했을 때 ...

    한국경제 | 2000.10.03 00:00

  • [불감시대] (177) 제2부 : IMF시대 <4> 살인(5)

    글 : 홍상화 문 옆에 서 있던 또다른 형사가 성호의 상체를 껴안으며 만류했다. "이 새끼,지금 누구한테 뭐라는 거야?" 성호가 허공에 머물러 있는 오른손 주먹을 부르르 떨며 소리쳤다. " 회장님,정하시지요" 성호는 점잖게 얘기하는 천 형사에게 달려들듯 노려보았다. "제 부하가 실언을 한 것을 정으로 사과드립니다. 자리에 앉으시지요" 천 형사가 여전히 점잖게 말했다. 성호는 씩씩거리며 자리에 앉았다. "이해해주십시오.복잡한 ...

    한국경제 | 2000.09.30 00:00

  • '강초현酒'를 아시나요 .. '술꾼' 올림픽 신드롬

    ... 은메달을 딴 강초현 선수로부터 힌트를 얻은 ''강초현주(酒)''는 가위바위보를 해 이긴 사람(금메달)이 벌주 한잔을 더 마셔야 한다. 여기에는 ''은이 금보다 값지다''는 술꾼들의 ''애정''이 담겨있다. 양궁 2관왕에 오른 윤미 선수에게서 착안한 ''큐피드주''는 폭탄주를 탈 때 글라스를 덮은 냅킨을 천장이나 벽에 던져 적중도가 낮은 사람이 벌주를 마시는 것. 또 펜싱 사상 첫 금메달을 딴 김영호 선수를 축하하는 ''쾌걸조로주''도 있다. 손수건이나 ...

    한국경제 | 2000.09.30 00:00

  • 가시돋친 '舌戰' .. 념 재경장관 vs 정운찬 교수

    경제팀 수장과 경제학계의 간판 교수가 상대방을 서로 비판, 화제가 되고 있다. IMF 총회에 참석했던 념 재정경제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런던에서 재경부 출입기자들과 만나 "정운찬 서울대교수(경제학)가 칼럼을 통해 나를 비난했다"며 "정정당당하게 행동해 줄 것"을 요구했다. 장관이 문제 삼은 정 교수의 칼럼은 모 일간지 25일자에 실린 ''구조조정만이 주가를 살린다''는 제목의 시론. 정 교수는 이 시론에서 "현 경제팀에는 김영삼 정부의 ...

    한국경제 | 2000.09.29 00:00

  • [불감시대] (176) 제2부 : IMF시대 <4> 살인 (4)

    글 : 홍상화 성호는 무슨 영문인지는 모르나 일단 두 사내를 따라 민 박사 사무실로 가기로 했다. 두 사내를 따라 현관문을 들어간 성호는 로비를 지나 엘리베이터를 탔다. 5층에서 내려 두 사내 사이에서 복도를 걸어가 민 박사 사무실문 앞에 섰다. 한 사내가 노크하더니 대답도 기다리지 않고 문을 열었다. 성호가 사무실 안으로 들어서자 그곳에는 민 박사와 한 남자가 있었다. 민 박사는 테이블 앞에 앉아 있고 그 옆에 한 남자가 앉아 있었다. ...

    한국경제 | 2000.09.29 00:00

  • [시드니 2000] 태권종주국 매운맛 보였다 .. 女핸드볼 4강안착

    시드니올림픽 폐막 3일을 앞둔 28일 한국선수들은 막바지 메달사냥에 박차를 가했다. 이번 대회에서 정식종목이 된 태권도는 남녀 두 체급에서 금메달과 은메달을 획득했으며 남자하키는 예상외의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출,은메달을 확보했다. 여자핸드볼은 준결승에 출했으며 이날 시작된 레슬링 자유형에서도 한국은 2명이나 4강에 올랐다. 태권도 종주국 한국태권도는 역시 강했다. 여자 57㎏급의 정재은(20·한체대)은 최대고비인 준결승전에서 세계선수권대회 ...

    한국경제 | 2000.09.29 00:00

  • 예금보호한도 확대 검토 .. 념 재경 밝혀

    념 재정경제부 장관은 "예금부분보장제도를 예정대로 내년부터 실시하되 자금시장이 불안해질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관은 체코에서 열린 IMF 총회가 하루 앞당겨 폐막된 27일(현지시간) 런던으로 이동, 기자들과 만나 "개혁은 수단이지 목적이 아니다"라고 강조해 개혁과제로 인식되는 예금 보호한도(1인당 2천만원)와 관련해 한도 상향조정 가능성을 시사했다. 장관은 "예금보장 한도를 높이자는 의견과 2천만원으로 하자는 견해가 팽팽히 ...

    한국경제 | 2000.09.29 00:00

  • IMF자금 60억弗 내년까지 갚겠다...陳재경

    념 재정경제부 장관은 27일 IMF,IBRD연차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경제여건의 호전을 반영해 한국은 오는 12월부터 단계적으로 IMF의 미상환자금을 모두 갚을 계획"이라면서 "이를 계기로 한국은 IMF내에서 자금수혜국에서 공여국으로 전환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세계경제의 안정적 성장을 위해서는 유가안정에 노력해야 하며 북한에 대한국제사회의 적극적 지원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프라하=강현철 기자 hck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09.28 00:00

  • [불감시대] (175) 제2부 : IMF시대 <4> 살인 (3)

    글 : 홍상화 성호의 말에 미숙이 차창 밖으로 시선을 보내며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그자는 호텔에서 괴한들에게 봉변을 당해 성기능을 못쓰게 되었고,그러다가 며칠전에 유서도 남기지 않고 자살했어" 미숙이 차창 밖으로 보냈던 시선을 거두며 잠시 생각에 잠기는 듯했다. 순간 미숙의 얼굴이 새하얗게 질렸다. 그리고 성호의 눈을 뚫어지듯 응시했다. "설마…설마…네가…." 미숙이 말을 더듬었다. "그래,내가 사람을 시켜 그렇게 ...

    한국경제 | 2000.09.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