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9781-89790 / 93,2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호텔가] 신라, 국악/전통음식 이벤트 행사 개최 등

    ... "한국의 맛"코너에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요리33가지가 선보이며 "한국의 멋 "순서에서는 한복연구가 허영씨가 연출하는 한복패션쇼가 펼쳐진다. "한국의 혼" 순서에서는 대금산조(이생강), 한량무(임이조), 판소리춘향가 (박동), 승무(유림), 사물놀이(최익한패), 화관무와 부채춤(제일기획 한마음무용단)등이 잇달아 공연된다. 가격은 5만원. 230-3423 .코리아나호텔은 오는 25일까지 태국요리축제를 연다. 22층 연회장에서 열리는 이행사는 ...

    한국경제 | 1995.05.11 00:00

  • 대우중공업, 동연구소 개소식

    대우중공업은 한국과학기술원과 공동으로 대전 과학기술원내에 소음. 동연구소를 건립,11일 문을 열었다. 이날 개소식에는 과학기술원 심상철원장과 대우중공업 석진철사장등 양 측 관계자 1백여명이 참석했다. 양측은 이 연구소에서 향후 5년동안에 대우중공업이 생산중인 엔 건 설중장비 산업차량 철도차량 장갑차등 각종 제품의 소음.동과 관련된 연 구를 공동으로 행할 예정이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12일자).

    한국경제 | 1995.05.11 00:00

  • [홍루몽] (68) 제2부 사은과 가우촌 (29)

    ... 어울리는 것보다 여자들과 어울리는 것을 더욱 편하게 여기는 사람도 있는 법이네. 그 정도의 것을 갖고 천하 제일의 색마가 될 것이라는둥 하는 것은 지나친 말일세" 자홍이 조금 주춤하며 술잔을 입으로 가져가다 말고 우촌에게 지하게 물었다. "사람마다 체질이 있다고 그랬는데, 그 체질이라는 게 어떻게 형성되는지 신기하단 말일세. 역사상에 어떤 사람은 아주 어질고 착한 사람으로 추앙을 받고, 어떤 사람은 극악무도한 악인으로 점찍혀 있단 말이야" "어질고 ...

    한국경제 | 1995.05.10 00:00

  • [동호동락] 김한호 <인천상공회의소 사무국장>..7.7 구락부

    ... 윤원범(럭키용역이사), 정석 이병권(동일방직 이사), 이곡 임한욱(우영특별수지공업 사장), 자승 홍순환 (한진투자증권 고문), 동유 최재철(한일개발 소장), 촌 박길수(생화장품 사장), 고포 이정수(우리중기 사장), 운포 이충방(동화실업부사장), 청정 황세원(신방석유 사장), 팔암 박우순(진아실업 사장), 수석 김용웅 (위드프렌즈 사장), 석산 박영수(세진용역개발 회장), 명덕 이영우(세화금속 전무)등이다. 모임은 7.7구락부란 이름에 걸맞게 ...

    한국경제 | 1995.05.10 00:00

  • [홍루몽] (67) 제2부 사은과 가우촌 (28)

    ... 자식이댜. 계집아이가 더 좋다니. 집집마다 아들을 낳으려고 천지신명께 빌고 야단인데. 야, 그리고 너도 고추 달린 남자 아니니?" 아이들도 지지 않고 보옥에게 따져물었다. "사람들이 몰라서 그러는 거야. 여자는 물로된 몸이요. 남자는 흙으로 된 몸이야(여자수작 골육, 남자니작골육). 물이 얼마나 맑고 깨끗해? 흙은 지저분하기만 하지. 그래 나도 더러운 흙으로 만들어 남자야. 그래서 깨끗해지려고 물로 된 계집아이들하고 노는 거야. 여자들하고 있으면 마치 ...

    한국경제 | 1995.05.09 00:00

  • [홍루몽] (66) 제2부 사은과 가우촌 (27)

    ... 첫째는 아들로 이름이 가주인데, 스무살이 되기전에 장가를 가서 아들을 하나 남기고는 일찍 죽고 말았다. 둘째는 딸인데 신통하게도 정월 호하룻날에 태어났다. 그래서 이름을 가원춘이라 지었다. 셋째 아이가 태어날 때는 왕씨의 통이 보통때와는 달리 몹시 심했다. 엄청나게 큰 아이가 태어나려나 보다 하고 왕씨는 이를 악물고 통을 참아내었다. 산모가 아이의 머리를 받으면서 깜짝 놀라 외쳤다. "아이의 머리가 오색찬란한 빛에 싸여 있어요" 그런데 가만히 ...

    한국경제 | 1995.05.08 00:00

  • [홍루몽] (65) 제2부 사은과 가우촌 (26)

    ... 형제가 있었는데 가연이 죽자 맏아들인 가대화 에게로 작위가 이어졌다. 가대화에게는 두 아들이 있었는데,맏아들인 가부는 어린 나이에 죽고 둘째 아들인 가경에게로 작위가 이어졌다. 그런데 그 가경이라는 사람이 괴짜였다. 옛날 시황이 만들다가 실패한 그 불로장생약을 자기가 만든다고 야단이었다. 작위도 일찌감치 가진이라는 아들에게 넘겨주고는 산이나 들로 쏘다니며 약초를 캐기에 여념이 없었다. 마치 신선이라도 된 양 도인들과 어울려 누더기 차림에 해괴한 ...

    한국경제 | 1995.05.08 00:00

  • [홍루몽] (64) 제2부 : 사은과 가우촌 (25)

    ...안의 가씨댁이라면?" 우촌이 짐작되는 바가 있어 한번 확인을 해보았다. "그야 녕국부와 영국부의 가씨댁이지" "그럴 줄 알았네" "그 장안의 가씨와 자네 집안의 가씨는 정말 아무 상관이 없는 건가?" 자홍이 술기운으로 벌개 얼굴로 눈을 게슴츠레 뜨고는 우촌에게 물었다. "그야 멀리 따지면 어딘가에서 닿는 구석은 있겠지. 동한때 가복이라는 선조로부터 퍼져내려온 자손들이 지금은 각 지파별로 엄청나게 번성해 있지. 중국 어느 성(성)에 가도가씨들이 널려 ...

    한국경제 | 1995.05.06 00:00

  • [홍루몽] (63) 제2부 사은과 가우촌 (24)

    우촌이 그 늙고 초라한 스님하고는 어떤 대화도 나눌 수 없다는 것을 알고는 절간을 나와 동네 거리로 들어섰다. 우촌은 방금 절간에서 인간이 늙어질때 얼마나 불쌍한 모습을 하게 되는가를 똑똑히 본 느낌이었다. 불교와 같은 종교의 힘도 사람이 늙어서 쪼그라지는 것을 막아주지는 못하지 않는가. 그래서 사람들은 영원히 늙지 않는 신선이 되기를 갈망하는지도 몰랐다. 우촌은 갑자기 인생이 허무하게 여겨져 어디 술집에라도 들어가서 술이나 마...

    한국경제 | 1995.05.04 00:00

  • [홍루몽] (62) 제2부 사은과 가우촌 (23)

    ... 앞길이 막혀 있는 자신의 신세를 그대로 읊고 있는 구절인 것만 같아 이 절의 주지가 누군지 궁금해졌다. 우촌이 절간 마당으로 들어서 둘러보니 늙고 초췌한 어느 스님이 솥에다 죽을 쑤고 있었다. 우촌이 저 스님이 주지인가 보다 하고 말을 걸어보니 그 스님은 귀가 먹어 잘 듣지도 못하였다. 게다가 눈까지 멀어 앞을 보지도 못하였다. 입은 말라비틀어 오이처럼 되어 말도 잘하지 못하는 것이 아닌가.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4일자).

    한국경제 | 1995.05.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