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451-3459 / 3,4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버지 뒤이어 태극마크 단 차두리

    차두리(21.고려대)가 한국축구 사상 최고의 스타로 꼽히는 아버지 차범근 전 대표팀 감독의 뒤를 이어 태극마크를 달았다. 차두리는 29일 거스 히딩크 대표팀감독이 발표한 내달 세네갈, 크로아티아와의 대표팀간 경기 대표선수 명단에 현영민(건국대), 신동근(연세대) 등과 함께 `깜짝발탁'돼 대를 이은 국가대표선수가 된 것. 대를 이은 국가대표는 80년대 김찬기-김석원 부자에 이어 이번이 사상 2번째다. 지난달 기술위원회의 추천으로 올림픽대표 상비군팀에 ...

    연합뉴스 | 2001.10.29 13:54

  • 축구대표팀 발탁된 차두리 인터뷰

    29일 한국축구대표팀에 발탁된 차범근 전축구대표팀 감독의 아들 차두리(고려대)는 30일 재개되는 FA컵 대회를 위해 소속팀 동료들과 대구로 향하던 도중 소식을 전해 듣고 얼떨떨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차두리는 "너무 뜻밖이다. 아직 뭐가 뭔지 모르겠다"며 "그러나 열심히 노력해 내년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도 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차두리와의 일문일답. --처음으로 대표팀에 발탁됐는데 소감은 ▲얼떨떨하기만 하다. 나름대로 소속팀에서 ...

    연합뉴스 | 2001.10.29 13:52

  • 차범근아들 차두리, 축구대표팀 발탁

    차범근 前축구대표팀 감독의 아들 차두리(21.고려대)가 국가대표선수로 발탁, 아버지에 이어 태극마크를 달게 됐다. 한국축구대표팀의 거스 히딩크감독은 29일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다음달 국가대표팀이 가지는 세 차례 평가전에 나설 국가대표선수 28명을 발표했다. 이날 명단에서는 차두리를 포함한 새로운 얼굴들이 포함돼 단연 눈길을 끌었다. 이번달 초 열린 20세이하 상비군에 포함돼 테스트받았던 차두리는 당시 국가대표팀과의 연습경기에서 중거리포로 ...

    연합뉴스 | 2001.10.29 12:53

  • [축구] 차두리, 대표팀 합류가능성에 관심

    `차범근감독의 아들' 차두리(21.고려대)가 국가대표팀에 합류할 수 있을지 여부가 또 한번 도마위에 올랐다. 축구협회 기술위원회의 추천으로 히딩크감독의 테스트를 받기 위해 올림픽 상비군팀에 합류한 차두리는 최근 두차례 열린 대표팀과의 연습경기에서 기대이상의 플레이를 펼쳐 현영민(건국대) 등 4명과 함께 7일 대표팀 합숙훈련에 합류하게 됐다. 이는 훈련기간 3일을 남겨두고 부상과 소속팀 합류로 생긴 몇몇 선수의 공백에 따른 것이어서 당장 대표발탁을 ...

    연합뉴스 | 2001.10.07 11:41

  • 차두리, 축구대표팀 합숙훈련 합류

    2차례의 축구대표팀과의 연습경기에서 좋은 플레이를 펼친 올림픽상비군의 현영민(건국대)과 차두리(고려대) 등 5명이 대구에서 진행중인 대표팀 합숙훈련에 합류한다. 협회기술위원회(위원장 이용수) 관계자는 6일 열린 2차 연습경기가 끝난 뒤 현영민과 차두리, 김정우, 최성국(이상 고려대), 신동근(연세대) 등 5명을 9일까지 계속되는 합숙훈련에 합류시키고 싶다는 히딩크 감독의 요청에 따라 기술위 소위원회를 열고 이를 추인했다고 7일 밝혔다. 이 관계자는 ...

    연합뉴스 | 2001.10.07 10:56

  • 최태욱, 히딩크 사단의 새 총아

    ... 경기후 히딩크 감독은 "최태욱은 스피드를 갖췄으며 위협적이면서도 냉정한 플레이어"라며 "그는 조만간 높은 수준을 선수로 성장할 것"이라고 그를 높이 평가했다. 또 이날 올림픽팀에 특별히 차출돼 히딩크 감독의 테스트를 받은 차두리는 후반 36분께 통렬한 중거리 슛을 성공시켜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번 훈련을 통해 중앙수비수로서의 활약가능성을 테스트중인 유상철도 이날 히딩크 감독으로부터 "대체로 괜찮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평가전전적 국가대표 4(1-1 ...

    연합뉴스 | 2001.10.04 19:14

  • 히딩크, "최태욱 빨리 성장할 것"

    ... ▲밸런스를 맞히는데 주력했으며 공격에서는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수비와 미드필드진에서는 보완할 점을 발견했다. 유상철을 중앙수비수로 기용했는데 대체로 괜찮은 플레이를 했다. 앞으로도 그자리에 기용해서 테스트하겠다. --올림픽팀의 공격수 차두리에 대해 평가한다면 ▲오늘 멋진 골을 넣긴 했지만 아직까지는 몇가지 기술을 더 보완해야 한다고 본다. --전반 송종국을 플레이메이커로 기용하고 후반 최태욱을 스트라이커로 썼는데 ▲두 선수 모두 여러 포지션에서 활약할 수 있는 ...

    연합뉴스 | 2001.10.04 19:12

  • 축구대표팀, 다음달 2일부터 합숙훈련 돌입

    ... 따라 선수들은 추석인 1일 차례를 지낼 수 있게 됐다. 해외파는 사실상 소집이 불가능해 전원 국내파로 구성되며 소집 대상자는 오는 27일 발표된다. 이날 회의에서는 전지훈련기간중 가질 3차례 연습경기일정도 확정됐다. 우선 차두리, 김정우(이상 고려대) 등으로 구성된 20세이하 상비군팀을 3일부터 합류시켜 4일, 7일 두 차례 평가전을 하고 9일에는 카타르대표팀과 격돌한다. 카타르는 13일 중국에서 열리는 2002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을 앞두고 7일 ...

    연합뉴스 | 2001.09.18 17:56

  • [대학축구] 연세대 3년만에 정상 복귀

    ... 드리블로 돌파한뒤 밀어준 패스를 조병국이 받아 왼발슛으로 그물을 흔들어 2-0으로 앞서갔다. 하지만 10명이 싸운 연세대는 선수들의 체력이 떨어지면서 고려대의 무서운 막판 반격을 허용했다. 전반 중반부터 이천수를 최전방으로 올려 차두리와 투톱을 구성한 고려대는 이후 파상공세를 펼쳤고, 후반 12분 문전 혼전 중 이천수에게 만회골을 넣은데 이어 43분 최성국이 극적인 헤딩 동점골로 승부를 연장까지 몰고 간 것. 이날 신들린 선방을 한 연세대 골키퍼 김용대는 이 대회 ...

    연합뉴스 | 2001.09.05 1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