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1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부산서 또 지름 30㎝ 싱크홀…인명 피해 없어

    14일 오후 6시 40분께 부산 서구 동대신동 망양로에서 지름 30㎝, 깊이 1.5m 규모 싱크홀이 발생했다. 다행히 싱크홀이 발생한 도로에 통행량이 적어 인명 피해와 정체 현상은 없었다. 경찰은 순찰차 3대를 보내 편도 1차로에 차량 통행을 통제하고 서구청에 긴급 조치를 통보했다. 이틀간 비가 내린 지난 12일에도 부산 수영구 도시철도 2호선 남천역 2번 출구 부근 도로에서 지름 30㎝, 깊이 70㎝ 싱크홀이 생겼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4 21:35 | YONHAP

  • thumbnail
    '안전속도 5030' 한 달…보행 사망자 줄고 출퇴근길 빨라졌다

    교통안전공단, 안전속도 5030 시행 1개월 효과분석 도시부 도로의 차량 제한 속도를 낮추는 '안전속도 5030'이 전면 시행된 이후 보행 중 사망자는 줄고, 출퇴근 시간대 차량 흐름은 되레 빨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 시속 50㎞와 30㎞로 하향 조정한 정책으로 지난 4월17일부터 전국으로 확대 시행됐다. 교통안전공단은 사업용 차량의 운행기록데이터(DTG)를 활용해 안전속도 5030 시행 후인 올해 5월과 시행 전인 지난해 5월의 통행속도를 비교·분석했다. ...

    한국경제 | 2021.06.14 16:04 | YONHAP

  • thumbnail
    홍천군 내달부터 미시령터널 통행료 전액 지원

    왕복 기준 중형차 1만1천200원 혜택 강원 홍천군이 다음 달 1일부터 미시령터널을 이용해 동해안을 찾는 주민에게 통행료를 전액 지원한다. 홍천군은 주민의 미시령터널 통행료 전액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미시령터널 통행료 지원 조례'가 7월 1일 시행된다고 14일 밝혔다. 이로써 한 가구당 차량 1대에 한해 하루 왕복 1회의 통행료 전액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 차량은 승용차(경차 포함)와 5.5t 이하 화물차, 32인승 이하 승합차다. 금액은 ...

    한국경제 | 2021.06.14 11:09 | YONHAP

  • [숫자로 읽는 세상] 디젤은 개발자 이름…경제성 하락이 부진의 원인이죠.

    디젤 차를 사는 사람이 줄어들고 있다는 기사입니다. 이유는 여러 가지네요. 먼저 첫 문장에 디젤 차량이라는 말이 나오는군요. 여러분, 디젤이 무엇인지 아세요? 디젤차 디젤차 하지만 디젤이 무엇인지 아는 사람이 의외로 적습니다. ... 이유로 디젤 차 판매가 급격하게 늘었다는 수치들이 나와 있습니다. 경유를 쓰는 디젤차를 늘리기 위해 정부가 혼잡통행료를 면제해주고, 공영주차장 이용료를 절반으로 깎아주고, 심지어 환경개선부담금도 덜어줬어요. 그러니 판매가 늘었던 ...

    한국경제 | 2021.06.14 09:00 | 고기완

  • thumbnail
    [줌in제주] 여행이 악몽으로…초행길 렌터카 쌩쌩 몰다 '쾅'

    ... 넘기도 하며, 중산간 이상 도로는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안개가 짙게 끼기도 한다. 겨울철에는 해안 지역 도로는 통행에 지장이 없더라도 중산간 이상 도로는 눈이 쌓이거나 얼어붙어 체인 없이는 차량 운행을 하지 못하는 경우도 자주 있다. ... 사고로 7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고, 이 가운데 2명이 숨졌다. 제주의 관문 제주공항 입구 교차로는 공항 진·출입 차량이 많아 교차로 내 사고가 빈번한 곳으로, 12건의 사고가 나 20명이 다쳤다. 제주시 구좌읍 일주동로 월정리(4건, ...

    한국경제 | 2021.06.12 07:32 | YONHAP

  • thumbnail
    광주사고 판박이 될 뻔…부산서 해체 건물 가리막 넘어져

    ... 미흡한 채 작업이 진행 중인 것을 발견했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철거 공사 현장 가림막(비계) 일부가 도로 쪽으로 넘어져 있고 별다른 안전조치 없이 중장비를 동원한 철거작업이 진행 중이었다. 경찰은 즉시 철거작업을 중단시킨 뒤 차량과 보행자 통행을 통제했다. 이어 공사 현장 책임자에게 안전 조치를 한 뒤 공사를 재개하도록 하고, 관할 지자체에도 이런 사실을 통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광주에서 발생한 철거 건물 붕괴사고를 보고 관내 철거공사 현장을 집중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6.11 15:02 | YONHAP

  • thumbnail
    광주 철거건물 붕괴사고 사흘째…여전한 그 날의 상흔

    ... 그날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폐허로 변한 붕괴건물터에는 전날 오후부터 밤까지 비가 내려 잔해물이 추가로 무너지지 않도록 방수천을 씌우는 안전 조처가 이뤄졌다. 건물 잔해가 덮쳤던 정류장은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차량 통행이 재개된 도로를 운행하는 시내버스는 사고 현장에서 정차 없이 다음 목적지를 향해 내달렸다. 행인의 접근이 차단된 붕괴 현장에는 추모 화환과 꽃도 하나둘 남겨졌다. 전날 한 유튜버 추모객이 건물 잔해 주변에 헌화했다. ...

    한국경제 | 2021.06.11 12:09 | YONHAP

  • thumbnail
    광주 철거 건물 붕괴 현장 수색 종료…추가 인명피해 없어

    ...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인명 검색은 종료했지만 긴급구조통제단 가동을 해제하지 않고 혹시 모를 추가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현장 관리 체제로 전환했다. 왕복 6차로 중 붕괴 현장과 맞닿은 한 차로만 제외하고 차량 통행을 재개했으며 잔해가 다시 쏟아지지 않도록 관리 중이다. 소방당국은 전날 오후 4시 22분께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지에서 5층짜리 건물이 무너져 시내버스를 덮쳤다는 신고를 접수한 이후 만 하루 동안 수색을 ...

    한국경제 | 2021.06.10 18:32 | YONHAP

  • thumbnail
    농촌도시 경기 양주 '사통팔달 교통망' 갖춘다

    ... 홍죽리까지 6.3㎞ 구간을 개량하는 사업이다. 당초 민간투자사업으로 예정됐다 경기침체로 지연돼 국가재정사업으로 추진하게 됐다. 지난해 공사가 시작돼 2025년 준공이 목표다. 터널 2개를 설치하는 등 굴곡진 선형을 직선화해 통행 차량의 안전을 확보하고 홍죽일반산업단지 등 인근 산업단지와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 간 연결체계를 구축하는 등 양주 서부지역의 낙후된 교통 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 양주시는 서울∼양주 고속도로를 민간투자사업으로 ...

    한국경제 | 2021.06.10 11:12 | YONHAP

  • thumbnail
    캐딜락, 럭셔리 SUV 국내 출시

    ... 최초로 AKG 스튜디오 레퍼런스 사운드 시스템이 적용됐다. 운전석과 조수석 헤드레스트 뒤쪽에는 2열 탑승자가 차량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도록 12.6인치 터치스크린이 설치됐다. 4세대 모델 대비 200㎜ 길어진 전장과 ... 주행 상황에 따라 최대 75㎜의 높이를 조절하는 `에어 라이드 어댑티브 서스펜션`, 전방 보행자 긴급 제동, 후방 통행 경고 등의 안전·편의 기능도 탑재됐다. 에스컬레이드 스포츠 플래티넘과 프리미엄 럭셔리 플래티넘의 가격은 1억5천357만원으로 ...

    한국경제TV | 2021.06.10 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