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701-17710 / 17,9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장진 감독, 10살 연하 신부와 화촉

    ... 독특하게 주례가 별도로 없이 진행된 이날 결혼식에서 두 사람은 직접 성혼서약을 했다. 축가는 신부 측 지인이 불러 따뜻한 광경을 연출했다. 결혼식에는 시네마서비스 김인수 대표와 싸이더스FNH 김미희 대표를 비롯한 영화계 인사와 차승원, 정준호, 정재영, 신하균 등 장 감독과 작업을 같이 했던 배우 등 650여 명이 참석했다. 신혼여행은 미국 하와이로 떠나며 서울 잠실의 한 아파트에 신접살림을 차린다. 희곡 '천호동구사거리'가 신춘문예에 당선돼 극작가의 길에 들어선 ...

    연합뉴스 | 2007.05.23 00:00

  • 이준기 "제 콤플렉스는 긴 눈과 '작은' 키"

    ... 때문에 악역 전문 배우를 하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지만 지금까지 악역을 해본 적은 없다"며 "'여자 같다'는 평에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눈'에 앞서 '키'를 콤플렉스로 꼽은 이준기는 "키가 178cm로 작지는 않지만 차승원이나 다니엘 헤니처럼 180cm가 넘어 보였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준기는 가수 이효리의 주선으로 한류 스타 보아와 '소개팅'을 했던 일에 대해서도 입을 열어 "또래가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며 "이효리 씨가 (제게) ...

    연합뉴스 | 2007.05.18 00:00

  • 에쓰오일, '좋은 기름의 효과' 대규모 이벤트 개최

    ... 펼칩니다. 또한 인터넷 '다음 TV팟'에서 'S-Oil 좋은 기름의 효과 UCC 콘테스트'도 개최합니다. S-Oil 광고를 재미있게 패러디 한 UCC 동영상을 선정해 시상하고, S-Oil 광고에 대한 감상평을 올린 소비자를 대상으로 상품도 제공합니다. 한편 S-Oil은 지난달부터 김아중과 차승원을 모델로 치어리더와 아이리쉬 댄스 등 2편의 새로운 TV-CF를 방영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조성진기자 sccho@wowtv.co.kr

    한국경제TV | 2007.05.15 00:00

  • 가족 손 잡고 공연여행 떠나볼까

    ... 책장을 넘기듯 감성적인 영상을 타고 영화 전반에 흐르는 내레이션은 15년 만에 만나서 더욱 어색하고 대화가 드문 아버지와 아들 사이에 흐르는 서먹한 공기를 따뜻한 감성과 유머로 채워준다. 12세 관람가/103분/감독 장진/주연 차승원, 류덕환. 코미디와 미스터리가 혼합된 영화 은 노년의 아버지가 아내의 기일을 맞아 뿔뿔이 흩어져 살던 자식들을 3년 만에 불러 모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아버지 이대근은 평생 자신이 하고 싶은 대로만 살다 보니 자식들에 대해선 ...

    한경Business | 2007.05.03 20:14

  • 영화 - 〈캐쉬백〉

    ... 저지르고 무기수로 복역 중인 강식에게는 세 살 이후 얼굴을 보지 못한 아들 준석이 있다. 모범적으로 수감생활을 한 덕에 단 하루의 휴가가 주어지자 강식은 아들을 만나기로 한다. 어색한 두 사람 사이에는 침묵이 흐르지만 장진 감독 특유의 유머와 판타지를 통해 부자간의 끈끈한 정이 나타나기 시작한다. 〈국경의 남쪽〉 이후 다시 코미디가 아닌 감성적 연기를 펼치는 차승원이 아버지 역을, 의 통통했던 류덕환이 '완소 훈남'으로 변신해 아들 역을 맡았다.

    한경Business | 2007.05.03 11:12

  • thumbnail
    정진영 "내가 스타였으면 하는 생각 처음 해 봐"

    ... "'교도소 월드컵' 빼고는 제가 출연한 영화들이 모두 흥행에 성공했습니다. 그렇지만 관객이 저를 스타라고 생각하지는 않죠. 그걸 마음에 두지도 않았고, 생각해본 적도 없습니다. 그런데 이 영화 개봉을 앞두고는 '난 왜 박신양, 차승원 같은 스타가 아니지'라는 생각과 함께 영화 관계자들에게 많이 미안했습니다. 다른 배우가 했다면 뭐든지 화제가 됐을 텐데, 저 때문에 이 영화가 덜 알려지는 건 아닌가 하구요." 정말 뜻밖의 말이었다. 비슷한 시기에 맞붙게 되는 ...

    연합뉴스 | 2007.04.23 00:00

  • thumbnail
    차승원 "아버지가 돼야 아버지 마음 알죠"

    영화 '아들'에서 15년 만에 아들 만나는 무기수 역 배우 차승원이 정극 연기를 안한 것도 아닌데, 영화 '아들'(감독 장진, 제작 KnJ엔터테인먼트) 속 그의 모습이 왠지 낯설게 느껴졌다. 새로운 도전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왜였을까. 차승원이 명쾌하게 답한다. "아버지 연기는 이번이 처음이에요." 맞다. 그가 코미디 영화뿐 아니라 수사극ㆍ사극에도 출연했고, 북한 남자도 된 적이 있지만 아버지로 나온 적은 없었다. "참 이상하죠. 제가 ...

    연합뉴스 | 2007.04.20 00:00

  • '스파이더맨3'로 극장가에 연쇄 파란

    ... '스파이더맨3'는 이날이 근로자의 날로 쉬는 직장이 많아 전략적 선택을 한 것. 화요일 개봉은 이전까지 단 한번도 없었던 일이다. 이로 인해 '스파이더맨3'와 같은 날 개봉 예정이었던 한국영화 두 편도 5월1일로 개봉일을 앞당겼다. 차승원 주연의 '아들'과 이대근 주연의 '이대근, 이댁은'도 5월3일에서 1일로 급히 개봉일을 수정한 것. '아들'의 배급사인 시네마서비스는 "시사회 후 관객 반응이 좋아 '스파이더맨3'와 정면 대결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격적 ...

    연합뉴스 | 2007.04.18 00:00

  • thumbnail
    류덕환 "제 연기요? 80점이면 많이 준 거죠"

    ... 인연을 맺었고, '아들'에서는 배우와 감독으로 다시 만나 호흡을 맞췄다. "감독님만 따라다녔다"는 그의 말에서 강한 신뢰가 느껴진다. '아들'은 충무로의 이야기꾼으로 통하는 장진 감독이 선보이는 첫 가족영화. 무기수 강식(차승원)이 15년 만에 하루 동안의 휴가를 얻어 18살 고등학생으로 훌쩍 커버린 아들 준석(류덕환)을 만나러 오는 얘기다. 이 영화는 배우 류덕환이 톱스타 차승원과 대등한 위치에서 부자(父子) 연기를 선보였다는 점 이외에도 자연인 류덕환에게 ...

    연합뉴스 | 2007.04.18 00:00

  • '극락도 살인사건' 박스오피스 정상

    ... SF 흥행작 '고스트 라이더'. '극락도 살인사건'과 같은 날 개봉했지만 서울에서 동원한 관객은 3분의 1 수준인 4만 명이다. 서울 스크린 수는 '극락도 살인사건'보다 25개 적은 60개였다. 관객 누계는 20만4천 명. 차승원 주연의 코미디물 '이장과 군수'는 베스트를 다한 느낌이다. 개봉 3주차인 이 영화는 서울 49개 스크린에서 주말 이틀간 2만5천 명을 동원했다. 순위는 4위, 누계는 116만 명이다. 흥행에 성공한 외화 두 편이 나란히 5, ...

    연합뉴스 | 2007.04.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