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771-17780 / 17,8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우리 형', 2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

    ... 영화는서울 주말 이틀간 2만 317명(28개 스크린)을 끌어모았고, 17일까지 전국적으로는 7만 4천620명(86개 스크린)이 봤다. 홍보사 올댓시네마는 "러닝타임이 2시간 10분인 것을 감안할 때 비교적 괜찮은 결과"라고 밝혔다. 차승원 주연의 '귀신이 산다'는 17일까지 전국 190개 스크린에서 28만 4천 명을 모았다. 서울 이틀간은 1만 8천100명. 베니스국제영화제 감독상에 빛나는 김기덕 감독의 '빈집'은 그 화제성에도 불구하고 씁쓸한 성적에 머물렀다. 서울 ...

    연합뉴스 | 2004.10.18 00:00

  • [웰빙파노라마-웰빙컬쳐] 이번주 새영화

    ... 변함없는 최강의 자리를 고수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지난 주말로 300만 동원을 목표로 했지만 달성이 늦어지면서, 1,2주차의 폭발적인 흥행세는 조금 주춤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김상진 감독표 코메디, 차승원 등 배우들의 물오른 코믹연기가 이번 주 전국관객 300만을 향해 달려갈 것으로 보입니다. 2위는 M. 나이트 샤말란 감독의 가 차지했습니다. 개봉 첫 주 추석시즌 한국영화의 힘에 밀려 4위를 차지했던 는 샤말란 감독의 영화에 ...

    한국경제TV | 2004.10.08 00:00

  • 영화 '귀신이 산다' 3주째 독주

    차승원 주연의 '귀신이 산다'가 개봉 3주째 극장가 레이스에서 독주하고 있다. '귀신이 산다'는 10월 첫 주말인 지난 2-3일 서울 6만 3천 명을 모으며 3주 연속 박스 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3일까지 전국 누계는 239만 명. 스크린 수는 개봉때와 마찬가지로 서울 70개, 전국 300개를 유지하고 있다. 투자·배급에 이어 제작까지 맡은 시네마서비스가 총력을 기울여 밀고 있다. 2위는 나이트 샤말란 감독의 '빌리지'. 주말 이틀간 서울 ...

    연합뉴스 | 2004.10.05 00:00

  • [웰빙파노라마-영화] 이번주 새영화

    ... 거두면서 추석시즌 최강의 자리를 확인했습니다. 추석 시즌에는 일반적으로 재미있는 영화를 찾는 경향이 짙은데, 올 추석 개봉작 중 유일한 코메디물이라는 것이 작용한 것처럼 보입니다. 역시 김상진 감독표 코메디라는 프리미엄에다, 차승원 등 배우들의 코믹연기가 흥행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이미 전국적으로 200만 관객을 돌파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는 흥행세를 좀더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는 역시 지난 주에 이어 서울보다는 지방에서 더욱 ...

    한국경제TV | 2004.10.01 00:00

  • [한경 에세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것‥오경수 <시큐아이닷컴 대표이사>

    영화 '귀신이 산다'의 주인공 차승원에게 많이 던지는 질문이 '왜 또 코미디냐?'라고 한다. '신라의 달밤' 이후 '광복절 특사' '라이터를 켜라' '선생 김봉두',그리고 이번 '귀신이 산다'까지 계속 코미디 영화만 했기 때문이다. 그는 이 질문에 대해 '그건 왜 삼시 세끼를 먹느냐와 똑같은 것'이라고 일축했다. 잘 할 수 있는 것을 하는 것이 무슨 잘못이냐는 말을 덧붙이면서 말이다. 사회가 다변화하면서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두각을 나타내는 ...

    한국경제 | 2004.09.29 00:00

  • [즐거운 한가위] 영화ㆍ비디오 : 추석 스크린 흥행 '러브콜'

    ... 유일한 왼손 투수로 들어간다. 박철순 투수의 20연승을 저지하기 위해 출격한 감사용의 사투가 볼거리다. 이범수가 감사용역을 맡았다. 감독 김종현. ◆귀신이 산다='광복절 특사'를 만들었던 김상진 감독의 신작 코미디.인기배우 차승원과 방송드라마 '인어아가씨'의 장서희가 주연했다. 집 장만이 소원인 노총각 필기가 하필이면 귀신이 사는 집에 살게 되면서 벌어지는 소동을 코믹하게 다뤘다. 필기는 귀신의 사연을 듣고 그녀의 한을 풀어주기 위해 발벗고 나서는데…. ...

    한국경제 | 2004.09.23 00:00

  • '귀신이 산다' 9월 스크린 휩쓸어

    9월 셋째주말 '귀신이 산다'이 스크린을 휩쓸었다. 차승원 주연의 코믹영화 '귀신이 산다'가 전국 300개라는 공격적 스크린 개봉으로 19일까지 66만 명을 동원했다. 서울 주말 이틀간은 70개 스크린에서 12만 3천명이 들었다. 압도적인 1위. 2위는 지난주 1위를 차지한 '연인'. 서울 주말 이틀간 56개 스크린에서 6만 4천316명을, 전국 232개 스크린에서 115만 명을 모았다. 3위는 이범수 주연의 '슈퍼스타 감사용'. 서울 54개 ...

    연합뉴스 | 2004.09.20 00:00

  • thumbnail
    [새영화] '귀신이 산다'.. 배꼽잡는 주택분쟁

    ... 만들어진 영화다. 그래서인지 초반부의 도식적인 구성은 다소 지루하고 기존 작품들로부터 패러디한 웃음 코드 역시 신선함을 반감시킨다. '인간 대 귀신의 주택분쟁 코미디'라고 적힌 포스터 문구처럼 이 작품은 '자린고비' 박필기(차승원)가 고생 끝에 장만한 새 집에서 전 주인인 귀신(장서희)과 벌이는 다툼과 화해를 다뤘다. 공포의 대상인 귀신을 주역으로 끌어온 것은 순수 코미디영화로는 드문 일이다. 영화 도입부에서 박필기가 겪는 끔찍한 경험들은 공포가 아니라 ...

    한국경제 | 2004.09.16 00:00

  • thumbnail
    [새 영화] '귀신이 산다'

    ... '주유소 습격사건'의 박영규가 갑자기 TV 화면 밖으로 걸어 나오거나, 닭들이 지붕 위로 호쾌하게 날아 오르고, 장서희가 갖은 술수를 부리는 모습 등에서 CG가 부지런히 사용됐다. 천신만고 끝에 그림 같은 내 집을 장만한 차승원. 그러나 기쁨은 잠시, 그에게는 예상치 못한 동거인이 있다. 귀신 장서희다. 처음에는 차승원의 눈에 장서희가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벼락을 두 차례 맞은 후부터 차승원에게는 그 유명한 '식스센스'가 생긴다. "여기는 내 ...

    연합뉴스 | 2004.09.08 00:00

  • thumbnail
    인터넷몰 '春鬪'.."업계 선두차지 사활"…1년 마케팅비 4월께 올인

    ... 중위권 몰들이 적극적이다. 올해 선두권에 들지 못하면 밀려나게 된다는 위기감 속에 총공세에 나선다. 우리홈쇼핑이 운영하는 우리닷컴이 가장 공격적이다. 우리홈쇼핑은 올해 우리닷컴 광고에 70억원을 쏟아붓기로 했고 1일 영화배우 차승원이 나오는 TV 광고를 내보내기 시작했다. 또 판촉예산 1백30억원 중 90억원을 우리닷컴에 할당했다. 우리닷컴 관계자는 "5월 가정의달을 앞두고 점차 마케팅 강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롯데닷컴도 봄부터 공격적인 마케팅을 ...

    한국경제 | 2004.03.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