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6,2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예산 통과 늦춘 복병은 경항모…삭감 합의했던 與 '원안' 밀어붙여

    ... 하는 건 반대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기 의원은 “해군으로서는 예산이 반영되기를 희망했지만 이 정도면 크게 가는 방향성은 잡을 수 있다”며 예산 삭감을 결정했다. 여당 내 ‘경항모 찬성파’였던 안규백 의원 등은 예산소위 소속이 아니라 의견을 내지 못했다. 결국 국방위는 지난달 16일 전체회의를 열어 이 예산에서 5억원의 간접비만 남기고 나머지 67억원(93%)을 삭감했다. 정치권에선 “경항모 도입을 ...

    한국경제 | 2021.12.03 17:24 | 오형주/문혜정

  • thumbnail
    미 임시지출 법안 상원도 통과…연방정부 셧다운 위기 넘겨(종합2보)

    ... 공포 속에 일단 미국 연방정부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고비를 넘길 수 있게 됐다. 2일(현지시간) AP,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 하원은 내년 2월 18일을 시한으로 연방정부 임시 지출을 지원하는 안건을 표결에 부쳐, 찬성 221대 반대 212로 가결했다. 몇 시간 후 상원도 이날 밤 임시지출 지원 법안을 찬성 69, 반대 28로 통과시켰다. 이로써 3일까지 예산 처리가 이뤄지지 못할 경우 불가피했던 셧다운 위기가 첫 고비를 넘기게 됐다. 연방정부를 11주간 ...

    한국경제 | 2021.12.03 16:03 | YONHAP

  • thumbnail
    한달만에 일상회복 '유턴'…전문가들 "확산세 꺾기엔 역부족"(종합)

    ... 이번 조치에서는 빠진 영업시간 제한도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경제민생 분과에서는 "식당·카페 방역패스는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고려해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경제민생 분과에서는 청소년 방역패스를 둘러싸고 찬성·반대 입장이 대립했다. 그러나 방역의료와 자치안전, 사회문화 분과는 모두 청소년 방역패스 적용에 찬성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정부의 조치가 폭증하는 코로나19 확산세를 꺾기에는 여전히 역부족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

    한국경제 | 2021.12.03 14:02 | YONHAP

  • thumbnail
    법정시한 하루 넘겼지만…예산안 처리 50분만에 속전속결

    ... 실익은 전혀 없고 돈 먹는 하마가 되어 두고두고 애물단지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규백 의원은 "한국형 항모함은 다각화된 국제안보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반박했다. 내년도 예산안은 결국 재석 236명 가운데 찬성 159명, 반대 53명, 기권 24명으로 가결됐다. 박 의장은 본회의를 마무리하면서 "당초 법정시한(12월2일)보다 9시간 남짓 늦어졌는데 수정안 준비를 위한 실무에 소요되는 시간 때문"이라며 "사실상 법정시한을 지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1.12.03 11:29 | YONHAP

  • thumbnail
    한달만에 일상회복 '유턴'…전문가들 "확산세 꺾기엔 역부족"

    ... 영업시간 제한도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경제민생 분과에서는 "식당·카페 방역패스는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고려해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경제민생 분과에서는 청소년 방역패스를 둘러싸고 찬성·반대 입장이 대립했다. 그러나 방역의료와 자치안전, 사회문화 분과는 모두 청소년 방역패스 적용에 찬성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정부의 조치가 폭증하는 코로나19 확산세를 꺾기에는 여전히 역부족일 수 있다고 ...

    한국경제 | 2021.12.03 11:27 | YONHAP

  • thumbnail
    '607조7000억' 슈퍼예산안 본회의 통과…역대 최대 규모

    국회에서 607조7000억원에 달하는 역대 최대 규모 '슈퍼 예산안'이 의결·확정됐다. 3일 국회는 본회의를 통해 236명의 의원 중 찬성 159명, 반대 53명, 기권 24명으로 예산 수정안을 처리했다. 내년 예산은 607조7000억원으로 기존 정부에서 제시했던 안보다 3조3000억원 증액됐다. 앞서 여야는 예산안의 규모에는 합의했지만 소상공인 손실보상 예산 증액 규모와 경항공모함 사업 예산 재편성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

    한국경제 | 2021.12.03 09:34 | 김대영

  • thumbnail
    미 FTC, 엔디비아의 ARM 인수 제동…삼성 영향?

    ... 기술은 현재 애플, 퀄컴, 삼성 등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등 반도체 설계에 적용되고 있으며, 모바일 기기의 95%가 이 회사 기술을 채택하고 있다. 미디어텍과 브로드컴 등 일부 반도체 업체는 엔비디아의 ARM 인수에 찬성 입장을 밝혔으나 퀄컴과 삼성, 아마존, 화웨이 등 세계 주요 기술기업들은 엔비디아의 반도체 기술 독점을 초래할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밝혀왔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 2021.12.03 09:04

  • thumbnail
    미 FTC, 엔디비아의 ARM 인수 제동…"경쟁저해 우려"

    ... 기업과 경쟁하지 않기 때문이다. ARM의 칩 디자인 기술은 현재 애플, 퀄컴, 삼성 등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등 반도체 설계에 적용되고 있으며, 모바일 기기의 95%가 이 회사 기술을 채택하고 있다. 미디어텍과 브로드컴 등 일부 반도체 업체는 엔비디아의 ARM 인수에 찬성 입장을 밝혔으나 퀄컴과 삼성, 아마존, 화웨이 등 세계 주요 기술기업들은 엔비디아의 반도체 기술 독점을 초래할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밝혀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2.03 08:53 | YONHAP

  • thumbnail
    미국 하원, 임시지출 법안 처리…오미크론 위기에 셧다운 피할듯(종합)

    ...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변수에 미국 연방정부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고비를 일단 넘길 가능성이 커졌다. 하원은 2일(현지시간) 내년 2월 18일까지를 시한으로 연방정부 임시 지출을 지원하는 안건을 표결에 부쳐, 찬성 221대 반대 212로 가결했다. 이로써 3일까지 예산 처리가 이뤄지지 못할 경우 불가피했던 셧다운 위기가 첫 고비를 넘기게 됐다. 그러나 양당 동수로 구성된 상원에서 일부 공화당 의원들이 여전히 제동을 걸 가능성을 배제할 ...

    한국경제 | 2021.12.03 08:01 | YONHAP

  • thumbnail
    백신 접종 정체에 미국인들 좌절…초기 낙관론서 바뀌어

    ... 대처 전반에 대한 평가는 정치 성향이나 백신 접종 여부에 따라 갈렸다. 공화당 지지자의 79%가 기업체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반대한 반면 민주당 지지자의 86%는 이를 지지했다. 또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 대부분은 반대했고, 맞은 사람은 찬성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상황에 잘 대처하고 있는지에 대한 물음에도 공화당 지지자의 거의 10명 중 9명이 잘못하고 있다고 답한 반면 민주당 지지자의 10명 중 8명 이상은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2.03 04:5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