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55,5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블링컨 "아프간 철군시한만 물려받아"…의회서 트럼프에 화살(종합)

    ... 빚고, 이란과는 핵합의 복원을 둘러싼 공방을 벌이고 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아프간전을 끝낼 시기가 왔다고 누차 호소하면서 철군 결정 과정에서 동맹군, 파트너들과 사전 협의를 거쳤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만장일치 찬성을 끌어냈다고 철군을 옹호했다. 또 군대 철수는 물론 민간인 대피를 위해 철저한 준비 과정을 거쳐 12만4천명을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켰다며 "역사상 최대의 공수작전 중 하나를 완수했다"고 평가했다. 다만 연중 아프간군의 능력을 ...

    한국경제 | 2021.09.14 18:08 | YONHAP

  • thumbnail
    울산시장 '울산공항 존폐 검토' 왜 꺼냈나…배경 놓고 설왕설래

    ... 해결을 주도하는 선명한 이미지를 보여주려 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보수 성향 정치인은 14일 "울산공항 존폐 공론화는 워낙 생뚱맞은 측면이 있다"라면서 "이 문제는 지역별 이해관계가 큰 사안이어서 여당이라고 찬성하는 것도 아니고, 야당이라고 무조건 반대하는 문제도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내년 선거를 위한 목적 외에는 다른 이유를 찾기는 어려운데, 시민 공감대가 없는 문제를 별 계획도 없이 던진 모양새여서 별 폭발성은 없어 보인다"라고 ...

    한국경제 | 2021.09.14 16:00 | YONHAP

  • thumbnail
    캘리포니아 날아간 바이든…"뉴섬 지면 '트럼프 복제인간' 온다"

    ...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인 라디오쇼 운영자 래리 엘더를 지칭한 게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엘더는 여론조사에서 뉴섬 주지사를 대체할 후보들 가운데 가장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주민들은 이번 투표에서 주민소환 찬반을 고른 뒤 찬성한다면 제시된 후임자 후보 46명 가운데 지지하는 1명을 선택한다. 주민소환을 찬성하는 표가 과반이면 가장 많이 득표한 후임자 후보가 그대로 뉴섬 주지사의 임기를 대신 메우게 된다. 다급해진 뉴섬 주지사도 이날 유세에서 바이든 ...

    한국경제 | 2021.09.14 15:34 | YONHAP

  • thumbnail
    유희철 전북대병원장 "의료인 양성 공공의대 설립 찬성 입장"

    "지역의사제 도입 필요…수술실 CCTV, 정해진 법령에 따를 것 유희철 전북대학교병원장은 14일 "공공보건의료대학(공공의대) 설립에 찬성하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유 병원장은 이날 전북대병원에서 열린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원칙적으로 공공의료는 환자 치료에 필요한 일"이라면서 "(이런 일을 위한) 교육기관 설립에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의료인을 양성해도 지역 내에서 진료를 하지 않고 중앙으로 집중되는 현상이 있다"며 "(일정 ...

    한국경제 | 2021.09.14 15:11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코로나 국정조사 보고서 내주 채택…정부 부실대응 비판

    ... 아지즈 코로나19 국정조사위원장은 조사가 진행될수록 정부의 부실 대응이 속속 드러났으며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이 이전에는 대통령 탄핵에 반대했으나 지금 탄핵안이 표결에 부쳐지면 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지즈 위원장은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60만 명에 육박하는 상황을 외면하고 있으며, 지난 7일 친정부 시위에서 대법원 판결에 대한 불복종을 촉구하는 등 '쿠데타적 발언'을 한 사실도 지적했다. ...

    한국경제 | 2021.09.14 09:43 | YONHAP

  • thumbnail
    "탈레반에 항복" vs "트럼프 책임"…의회서 아프간 공방전 점화

    ... 언급했다. 또 미국이 10년을 더 머무른다고 해서 아프간의 자립이 이뤄진다는 보장이 없다고 전쟁을 끝낼 시기가 왔다고 누차 호소하면서 철군 결정 과정에서 동맹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과 사전 협의를 통해 만장일치 찬성을 끌어냈다고 강조했다. 다만 다양한 시나리오를 검토했지만 가장 비관적 평가조차 미군이 철수를 완료하기도 전에 아프간 군이 무너질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다면서 상황을 제대로 평가하지 못했음은 인정했다. 블링컨 장관은 지난 주말 기준 ...

    한국경제 | 2021.09.14 07:22 | YONHAP

  • thumbnail
    SK배터리·석유개발 회사 내달 출범…16일 주총서 확정

    ...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가칭 'SK배터리 주식회사'와 'SK E&P(이앤피) 주식회사'의 물적분할안을 상정, 의결한다. 업계는 아직 국민연금의 찬반 결의가 남아 있지만, 글로벌 의결권 자문기구 등이 대부분 물적 분할안에 찬성 의사를 밝히고 있어 무난히 처리될 것으로 보고 있다. SK배터리 주식회사는 전기차용 중대형 배터리 생산을 비롯해 전기차 배터리 서비스 사업(Baas·Battery as a Service), ESS(에너지 저장장치) 사업을 맡는다. ...

    한국경제 | 2021.09.14 06:59 | YONHAP

  • thumbnail
    서울 지하철 노조 파업 철회…"강제 구조조정 없다"

    ... 비용의 국비보전이 꼭 필요하다고 공감하는 만큼 앞으로도 모범적 노사 관계를 바탕으로 위기상황을 함께 헤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합의안은 향후 조합원 투표를 거쳐 확정된다. 조합원 과반수가 투표해야 하며, 투표 인원의 과반수가 찬성해야 효력이 발생한다. 지하철 파업은 피했지만, 서울교통공사는 운송수입 감소로 지난해 1조1천억원에 이어 올해 1조6천억원의 적자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

    한국경제TV | 2021.09.14 06:39

  • thumbnail
    서울 지하철 노사, 임금·단체협상 극적 타결…'파업 철회'

    ... 해결책으로 전체 인력의 10%에 달하는 1539명 감축안을 내놓으면서 시작과 동시에 교착 상태에 빠졌다. 이날 본교섭에서도 사측은 일부 문구만 수정한 채 구조조정 추진을 고수했으나 막판 협상에서 '강제적 구조조정이 없도록 한다'는 데 합의했다. 이번 합의안은 향후 조합원 투표를 거쳐 확정된다. 조합원 과반수가 투표해야 하며 투표 인원의 과반수가 찬성해야 효력이 발생한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14 06:12 | 차은지

  • thumbnail
    블링컨 "미국의 아프간 체류, 적성국이 가장 원해"…북한도 거론

    ... 빚고, 이란과는 핵합의 복원을 둘러싼 공방을 벌이고 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아프간전을 끝낼 시기가 왔다고 누차 호소하면서 철군 결정 과정에서 동맹군, 파트너들과 사전 협의를 거쳤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만장일치 찬성을 끌어냈다고 철군을 옹호했다. 또 군대 철수는 물론 민간인 대피를 위해 철저한 준비 과정을 거쳐 12만4천명을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켰다며 "역사상 최대의 공수작전 중 하나를 완수했다"고 평가했다. 다만 연중 아프간군의 능력을 ...

    한국경제 | 2021.09.14 03: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