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1-130 / 59,5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 캔자스주 유권자들, 낙태권 폐기 투표에 '반대' 선택

    ... 임신중지권(낙태권)을 폐기할지 묻는 투표에서 '반대'를 선택했다. 미 뉴욕타임스(NYT)는 3일 오전 5시(현지시간) 기준 '임신중지권 폐기 주 헌법 개정 찬반 투표' 결과 개표율 95% 시점에서 찬성 41.2%, 반대 58.8%로 헌법을 원래대로 유지하게 됐다고 밝혔다. 캔자스주 헌법은 임신 22주까지 중단을 허용하고 있다. 임신중지권 옹호론자들은 곧바로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헌법 개정 반대 단체 '헌법적 자유를 위한 ...

    한국경제 | 2022.08.03 22:21 | 장지민

  • thumbnail
    [대만 르포] "펠로시 온 게 실질적인 도움이 됐으면"

    ... 참전할지를 묻자 "18개월 동안 군생활을 했다"고 멋쩍게 웃은 그는 "일차적으로는 전쟁을 피하고 싶지만 국가가 부르면 소집에 응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대만의 군 의무복무 기간이 4개월에서 1년으로 연장 추진되는 것에 대해 "찬성한다"고 했다. 공항에서 나오던 20대 젊은이 4명은 "펠로시의 방문은 미국의 중국에 대한 메시지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이 대만에 대해 어떠한 지지 행동도 보이지 ...

    한국경제 | 2022.08.03 20:20 | YONHAP

  • 대안으로 떠오른 '유치원 의무교육'…학부모 "교육 격차 해소에도 도움"

    ... 교육부가 애초에 ‘만 5세 초등입학’ 정책 목표로 밝힌 공교육 강화를 통한 교육 격차 해소와도 부합한다는 것이다. 국민 정서에도 맞다. 과거 조사를 보면 학부모와 교육 전문가들이 5세 유아교육을 의무화하는 데는 찬성하지만, 그 방안으로 학교 취학 연령을 낮추는 데는 반대했다. 2007년 한국교육개발원 조사에 따르면 만 5세 유아 교육을 의무화하는 데는 30~60대 성인의 64.6%가 찬성했다. 2006년 조사에선 유·초·중등 ...

    한국경제 | 2022.08.03 17:49 | 최예린

  • '개문발차' 노동이사제…勞 "임원추천위 참여"도 요구

    ... 노동계 노동이사제는 원래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였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임기 내내 별다른 진전 없이 답보상태가 이어졌다. 그러다 지난 대선 때 윤석열 당시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을 방문한 자리에서 노동이사제 도입에 찬성하면서 급물살을 탔다. 노동계 표를 의식한 행보라는 지적이 나왔지만 이후 올해 1월 노동이사제 도입을 담은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공운법) 일부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이달 4일부터 시행하게 됐다. 노동이사제가 ...

    한국경제 | 2022.08.03 17:29 | 곽용희

  • thumbnail
    만5세 초등입학 대신…"유치원 의무교육 대안 열어놔야"

    ... 사각지대에 있는 아이들을 공교육에 편입시키고 교육격차를 줄이기 위해 초등입학 연령을 하향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국민 정서에도 맞다. 과거 조사를 보면 학부모와 교육 전문가들이 5세 유아교육을 의무화하는데는 찬성하지만, 그 방안으로 학교 취학연령은 낮추는데는 반대했다. 2007년 한국교육개발원 조사에 따르면 만5세 유아 교육을 의무화하는데는 30~60대 성인들이 64.6%의 찬성했다. 2006년 조사에선 유·초·중등교원, ...

    한국경제 | 2022.08.03 16:14 | 최예린

  • thumbnail
    美유권자 첫 심판대 오른 낙태권…예상 깨고 옹호 진영 승리

    ... 로이터통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캔자스주는 이날 예비선거 투표 때 유권자에게 낙태권을 보장한 기존 주 헌법 조항을 삭제하는 개헌안을 두고 찬반을 물었다. 그 결과 약 90% 개표 시점에서 39%가 개헌에 찬성하고 61%가 반대해 조항 삭제가 무산됐다. 캔자스는 2019년 주 대법원이 낙태권이 주 헌법의 보호를 받는다는 판결을 내렸으며 현재 임신 22주까지는 낙태가 합법이다. 이에 지난 6월 연방대법원의 낙태권 폐기 판결 이후 주 ...

    한국경제 | 2022.08.03 15:15 | YONHAP

  • thumbnail
    '섬 속의 섬' 제주 우도에 바닷속 전망대 추진…논란 예상

    ... 해 12월 제주도립공원위원회가 우도 해양도립공원 시설로 해중전망대를 추가하는 내용의 '우도 해양도립공원 공원계획 변경(안)'을 조건부로 의결했다. 이 과정에서 해당 사업에 대한 난개발 논란이 제기됐다. 또 우도 주민 간 찬성과 반대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찬성 측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해중전망대 등이 새로운 볼거리가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반대 측은 해중전망대 사업이 바다 환경 파괴를 불러오고, 각종 생활 쓰레기 문제 등의 부작용이 있을 ...

    한국경제 | 2022.08.03 13:35 | YONHAP

  • thumbnail
    [펠로시 대만방문 Q&A] 미·중 갈등 일촉즉발 치닫는 이유는

    ... 미국은 대만을 지정학적으로 중국의 팽창을 막을 중요한 교두보로 보고 있다. 경제적으로도 미국이 의존하는 반도체 강국이다. 이러한 점을 고려해 미국은 대만에 대해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해 왔다. 표면적으로는 '하나의 중국'에 찬성하지만, 안보·경제 여건상 대만을 포기할 수 없다는 의도가 담긴 전략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대만을 방어하기 위해 군사 개입을 할 수 있다면서 대만의 무력 점령을 반대한다고 거듭 밝힌 바 있다. -- 미국과 중국이 대만을 고리로 ...

    한국경제 | 2022.08.03 12:16 | YONHAP

  • thumbnail
    펠로시 대만방문에 중·러·이란 '반미연대' 더 뭉치나

    ... 이미 제휴에 속도를 내왔다. 특히 올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뒤에 연대를 강화하는 조짐이 역력했다. 중국과 이란은 올해 3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고 즉각 철군을 촉구하는 유엔 총회 결의안에 141개국의 압도적 찬성 속에서도 기권을 선택했다. 이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국제법 위반을 옹호한다는 비난은 피하되 실제로는 러시아를 두둔해 연대를 이어가겠다는 의지가 내포된 외교적 결정으로 해석됐다. 실제로 중국은 평화론을 주장하면서도 대러시아 ...

    한국경제 | 2022.08.03 12:03 | YONHAP

  • thumbnail
    학생수 감소 대구 교동중 내년 3월 통폐합

    ... 200명(농촌지역은 60명) 이하인 소규모 학교를 대상으로 학부모 3분의 2 이상이 동의하면 추진할 수 있다. 교동중은 2018년부터 학생 수가 200명 미만으로 줄기 시작해 올해 전체 85명에 그치자 학부모 84.9%가 통폐합에 찬성했다. 조야초는 10년 전 학생 수가 105명이던 것이 올해는 34명으로 지속해서 줄었으나 학부모 23.1%만이 통폐합에 찬성함에 따라 여론, 통학 여건 등을 고려해 분교장으로 개편하게 됐다. 학교 통폐합과 분교장 개편은 이달 ...

    한국경제 | 2022.08.03 10:0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