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종상영화제 사업본부장, "한국 배우들 후진국 수준"

    ... 아프고 속상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시작부터 문제가 많았다. 대종상영화제 측에서 "올해부터 시상식에 참석하지 않은 배우에게는 상을 주지 않겠다"라는 방침을 발표한 것. 이른바 '참가상 논란'으로 번진 이 발언은 결국 남녀주연상 후보에 오른 배우 황정민, 하정우, 손현주, 유아인, 김윤진, 전지현, 김혜수, 엄정화, 한효주 9명 전원이 시상식에 불참하는 사태를 초래했다. 그러나 이러한 상황에도 조근우 ...

    한국경제 | 2015.11.21 09:57 | 김재민

  • thumbnail
    [10초점]대종상, '역대급 코미디'였다

    [텐아시아=정시우 기자] 역대급 코미디였다. “대리, 대리, 대리, 대리~”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대리수상을 막으려다 역대 최다 대리수상이란 역풍을 맞았다. 160분이 이토록 민망할 줄이야.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참가상 논란에서부터 김혜자 수상 번복, 투표 오류 등으로 일찍이 빈축을 샀다. 여기에 남녀주연상 후보는 물론 스태프들 대부분이 불참, 반쪽짜리 영화상이라는 오명을 썼다. 긴 글로 되돌아보는 것도 살짝 민망해서, 짧게 정리해봤다. 이날의 고군분투: ...

    텐아시아 | 2015.11.21 09:17 | 정시우

  • thumbnail
    [대종상] '국제시장' 작품상 비롯 10관왕…윤제균 감독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 정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국제시장’은 최고 영예인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남우주연상 시나리오상 기획상 촬영상 편집상 첨단기술특별상 녹음상 등 10개 부분의 상을 휩쓸었다. 한편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참가상 논란에서부터 김혜자 수상 번복, 투표 오류 등으로 빈축을 샀다. 여기에 남녀주연상 후보가 대거 불참, 반쪽짜리 영화상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텐아시아 | 2015.11.20 22:03 | 정시우

  • thumbnail
    [대종상] 황정민, 남우주연상 수상…강하늘이 대리수상

    ... 나온 강하늘은 “제가 감히 들어 볼 수 없는, 만져볼 수 없는 상이라는 걸 잘 알고있다. 황정민 선배가 '혹시나 내가 받게 되면 감사의 말을 전해달라'고 해서 이렇게 나오게 됐다. 트로피는 잘 전달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참가상 논란에서부터 김혜자 수상 번복, 투표 오류 등으로 빈축을 샀다. 여기에 남녀주연상 후보가 대거 불참, 반쪽짜리 영화상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텐아시아 | 2015.11.20 21:39 | 정시우

  • thumbnail
    [대종상] '국제시장' 윤제균 감독상 수상 “내겐, 과분한 상”

    ... 제가 잘해서 받았다기보다는, 이 영화를 함께 해 준 황정민 오달수 김윤진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노력덕분이라고 생각한다. 감사드린다. 그 분들의 노력에 대한 상이라고 생각하고, 영광을 돌리겠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한편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참가상 논란에서부터 김혜자 수상 번복, 투표 오류 등으로 빈축을 샀다. 여기에 남녀주연상 후보가 대거 불참, 반쪽짜리 영화상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텐아시아 | 2015.11.20 21:29 | 정시우

  • thumbnail
    [대종상] 유해진 “산체와의 '삼시세끼' 촬영, 힘들지 않았다”

    ... 유해진은 “산체와는 그렇게 힘들지는 않았어. 그런데, 혹시 ‘전우치’라는 영화 봤니? 거기서는 삼촌이 개도 하고 말도 하고 그랬는데 그때 좀 힘들었던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참가상 논란에서부터 김혜자 수상 번복, 투표 오류 등으로 빈축을 샀다. 여기에 남녀주연상 후보가 대거 불참, 반쪽짜리 영화상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텐아시아 | 2015.11.20 21:16 | 정시우

  • thumbnail
    [대종상] '국제시장' 오달수 남우조연상 수상…그러나 없었다

    ... 7시 20분 KBS홀에서 열렸다. 이날 '국제시장'의 오달수는 '상의원'의 유연석, '베테랑'의 유해진, '쎄시봉'의 진구, '카트'의 도경수를 제치고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하지만 오달수는 이날 불참했다. 한편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참가상 논란에서부터 김혜자 수상 번복, 투표 오류 등으로 빈축을 샀다. 여기에 남녀주연상 후보가 대거 불참, 반쪽짜리 영화상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텐아시아 | 2015.11.20 21:03 | 정시우

  • thumbnail
    [대종상] 김혜자 나눔화합상 불발…김혜자 언급조차 없었다

    ... 측이 대리 수상을 이유로 김혜자의 수상을 취소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이날 나눔화합상을 소개하려던 MC 한고은은 “이찬희 장애인 자문위원이 참석하지 못한 관계로 다음 번으로 미루겠다. 넘어가겠다”고 말하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참가상 논란에서부터 김혜자 수상 번복, 투표 오류 등으로 빈축을 샀다. 여기에 남녀주연상 후보가 대거 불참, 반쪽짜리 영화상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정시우 siwoorain@

    텐아시아 | 2015.11.20 20:40 | 정시우

  • thumbnail
    [대종상] 순홍레이 “韓배우 전도연 좋아해…그 분 결혼했나요?” 고백

    ... 자아냈다. 또한 순홍레이는 “한국의 위대한 배우 최민식 씨도 좋아한다”고 밝혔다. 한편 고원원은 “배우로서 이렇게 큰 상을 받아서 정말 영광이다. 열심히 하겠다”라며 준비해 온 한국어로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참가상 논란에서부터 김혜자 수상 번복, 투표 오류 등으로 빈축을 샀다. 여기에 남녀주연상 후보가 대거 불참, 반쪽짜리 영화상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텐아시아 | 2015.11.20 20:28 | 정시우

  • thumbnail
    이유영, '대종상 영화제' 신인여자배우상"'봄'을 만난 건 내 인생의 큰 행운"

    ... 갖고 만드시는 스태프 분들 덕분에 오늘의 내가 있는 것 같다. 책임감을 갖고 성실하게 좋은 배우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감사하다"라며 의미있는 수상소감을 전했다. 한편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대리수상 불가·참가상·갑질 논란부터 김혜자 봉사상 수상 번복, 유료 투표 등으로 빈축을 샀다. 여기에 남녀주연상 후보는 물론 다른 부문 배우들 역시 대거 불참, 사상 초유의 시상식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

    한국경제 | 2015.11.20 20:22 | 김하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