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종상] 유해진 “산체와의 '삼시세끼' 촬영, 힘들지 않았다”

    ... 유해진은 “산체와는 그렇게 힘들지는 않았어. 그런데, 혹시 ‘전우치’라는 영화 봤니? 거기서는 삼촌이 개도 하고 말도 하고 그랬는데 그때 좀 힘들었던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참가상 논란에서부터 김혜자 수상 번복, 투표 오류 등으로 빈축을 샀다. 여기에 남녀주연상 후보가 대거 불참, 반쪽짜리 영화상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텐아시아 | 2015.11.20 21:16 | 정시우

  • thumbnail
    [대종상] '국제시장' 오달수 남우조연상 수상…그러나 없었다

    ... 7시 20분 KBS홀에서 열렸다. 이날 '국제시장'의 오달수는 '상의원'의 유연석, '베테랑'의 유해진, '쎄시봉'의 진구, '카트'의 도경수를 제치고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하지만 오달수는 이날 불참했다. 한편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참가상 논란에서부터 김혜자 수상 번복, 투표 오류 등으로 빈축을 샀다. 여기에 남녀주연상 후보가 대거 불참, 반쪽짜리 영화상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텐아시아 | 2015.11.20 21:03 | 정시우

  • thumbnail
    [대종상] 김혜자 나눔화합상 불발…김혜자 언급조차 없었다

    ... 측이 대리 수상을 이유로 김혜자의 수상을 취소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이날 나눔화합상을 소개하려던 MC 한고은은 “이찬희 장애인 자문위원이 참석하지 못한 관계로 다음 번으로 미루겠다. 넘어가겠다”고 말하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참가상 논란에서부터 김혜자 수상 번복, 투표 오류 등으로 빈축을 샀다. 여기에 남녀주연상 후보가 대거 불참, 반쪽짜리 영화상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정시우 siwoorain@

    텐아시아 | 2015.11.20 20:40 | 정시우

  • thumbnail
    [대종상] 순홍레이 “韓배우 전도연 좋아해…그 분 결혼했나요?” 고백

    ... 자아냈다. 또한 순홍레이는 “한국의 위대한 배우 최민식 씨도 좋아한다”고 밝혔다. 한편 고원원은 “배우로서 이렇게 큰 상을 받아서 정말 영광이다. 열심히 하겠다”라며 준비해 온 한국어로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참가상 논란에서부터 김혜자 수상 번복, 투표 오류 등으로 빈축을 샀다. 여기에 남녀주연상 후보가 대거 불참, 반쪽짜리 영화상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텐아시아 | 2015.11.20 20:28 | 정시우

  • thumbnail
    이유영, '대종상 영화제' 신인여자배우상"'봄'을 만난 건 내 인생의 큰 행운"

    ... 갖고 만드시는 스태프 분들 덕분에 오늘의 내가 있는 것 같다. 책임감을 갖고 성실하게 좋은 배우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감사하다"라며 의미있는 수상소감을 전했다. 한편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대리수상 불가·참가상·갑질 논란부터 김혜자 봉사상 수상 번복, 유료 투표 등으로 빈축을 샀다. 여기에 남녀주연상 후보는 물론 다른 부문 배우들 역시 대거 불참, 사상 초유의 시상식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

    한국경제 | 2015.11.20 20:22 | 김하얀

  • thumbnail
    [대종상] 시작부터 대리수상자 속출…MC 신현준만 바쁘다

    ... 대리수상했다. 인기상의 주인공 김수현, 공효진도 만날 수 없었다. 사회를 맡은 신현준과 한고은은 진땀을 빼며 “두 분은 해외 일정으로 아쉽게 참석하지 않으셨습니다. 트로피는 꼭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참가상 논란에서부터 김혜자 수상 번복, 투표 오류 등으로 빈축을 샀다. 여기에 남녀주연상 후보가 대거 불참, 반쪽짜리 영화상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텐아시아 | 2015.11.20 20:20 | 정시우

  • thumbnail
    [대종상] 인기상 김수현-공효진은 없었다…사회자 신현준 진땀

    ... 주인공은 김수현과 공효진. 하지만 두 사람은 영화상에 참석하지 않았다. 사회를 맡은 신현준과 한고은은 진땀을 빼며 “두 분은 해외 일정으로 아쉽게 참석하지 않으셨습니다. 트로피는 꼭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참가상 논란에서부터 김혜자 수상 번복, 투표 오류 등으로 빈축을 샀다. 여기에 남녀주연상 후보가 대거 불참, 반쪽짜리 영화상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텐아시아 | 2015.11.20 20:14 | 정시우

  • thumbnail
    [대종상] '봄' 이유영, 박소담 제치고 신인여우상 수상 “내 인생의 행운”

    ...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트로피를 받은 이유영은 “'봄'을 찍은 지 2년이나 지났다. 지난해 이맘때 개봉을 했는데, 비슷한 시기에 상을 받아서 너무 신기하고 기쁘다. '봄'을 만난 건 내 인생의 행운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올해 대종상영화제는 참가상 논란에서부터 김혜자 수상 번복, 투표 오류 등으로 빈축을 샀다. 여기에 남녀주연상 후보가 대거 불참, 반쪽짜리 영화상이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텐아시아 | 2015.11.20 19:53 | 정시우

  • 대종상 남녀주연상 후보 전원 불참…권위 추락

    ... 대종상영화제 사업본부장은 "국민이 함께하는 영화제에 대리수상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참석하지 않는 배우에게는 상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대종상 측의 입장은 시상식의 권위를 스스로 참가상 수준으로 떨어뜨린 것이라는 지적이 많았다. 또 배우들에 대한 인기투표를 유료로 진행, 영화 팬들을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한다는 빈축을 사기도 했다. 이후 해외부문 남녀주연상 수상자를 선정했다가 번복하고, 다시 선정하는 오락가락 행보를 ...

    연합뉴스 | 2015.11.20 16:06

  • `시작부터 삐걱` 대종상영화제‥"주연상 사라지나?"

    ... 없다는 입장이다. 또한 19일 복수의 연예 관계자에 따르면 김수현은 스케줄 문제로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에 불참한다. 한편 대종상영화제 측은 앞서 “시상식에 참석하지 않으면 상을 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에 따라 '참가상' 논란이 불거졌고 대종상영화제 측은 “다시 논의하겠다”는 발언을 끝으로 시상식을 하루 앞둔 19일까지 어떠한 공식입장도 밝히지 않아 더욱 논란을 가중시켰다. `시작부터 삐걱` 대종상영화제‥"주연상 사라지나?" `시작부터 삐걱` ...

    한국경제TV | 2015.11.20 1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