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1-310 / 29,7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동걸, 대우조선해양 재매각 공식화

    ... 않다”며 “대우조선의 민영화 작업을 재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산은은 대우조선 지분 55.7%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대우조선은 1997년 외환위기를 계기로 자본잠식에 빠진 후 2000년부터 산은이 주도하는 채권단 관리를 받고 있다. 그는 “대우조선이 군함 등 특수선과 고도의 LNG선 기술을 보유한 상황에서 해외 매각은 불가능하다”며 “국내에서 새 주인을 찾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작은 ...

    한국경제 | 2022.01.27 17:44 | 강경민/정소람

  • thumbnail
    대우조선 재매각 공식화한 이동걸…"국내서 새 주인 찾겠다"

    ... 대우조선에 대한 산은 관리 체제가 장기화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산은은 대우조선 지분 55.7%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대우조선은 1997년 외환사태를 계기로 자본잠식에 빠진 후 2000년부터 산은이 주도하는 채권단 관리를 받고 있다. 이 회장은 “산은의 관리기간이 길어질수록 대우조선의 야성이 사라지면서 준국영기관으로 전락할 수 있다”며 “이는 대우조선과 국내 조선업 발전에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

    한국경제 | 2022.01.27 17:00 | 강경민/정소람

  • thumbnail
    헝다, 채권단과 첫 회의…"6개월 내 구조조정안 마련"

    채무불이행 후 첫 대화서…"실망스러웠다" 반응도 채무불이행(디폴트) 상태에 빠진 중국 대형 부동산 개발 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가 채권자들과 회의에서 6개월 안에 구조조정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면서 시간을 달라고 요청했다. 헝다는 26일 밤 홈페이지에 올린 공고에서 이날 채권인들과 전화회의를 했다면서 향후 6개월 안에 기초적 구조조정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헝다는 &qu...

    한국경제 | 2022.01.27 09:45 | YONHAP

  • thumbnail
    "초고압 전선에 집중"…대한전선 되살린 IMM

    ... 남부터미널, 무주리조트, 트라이브랜즈(옛 쌍방울), 필리핀 세부리조트, 캐나다 힐튼호텔 등에 줄줄이 투자했다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지면서 재무구조가 악화됐다. 결국 2009년 하나은행과 재무구조 개선 약정을 맺고 2012년 채권단 자율협약에 들어갔다. 해외 수주가 막혔고 직원들은 회사를 살리겠다며 증자에 참여하느라 수천만원씩 빚을 진 상황이었다. 우리사주를 매입하느라 직원들이 받은 대출은 45억원에 달했다. IMM PE는 2014년부터 이 회사를 들여다봤다. ...

    한국경제 | 2022.01.26 18:07 | 민지혜

  • thumbnail
    쌍용차 협력사들 "에디슨모터스 측 공동 관리인 선임 반대"

    상거래채권단, 법원에 의견서…"변제율 낮으면 회생계획안 동의 못해" 쌍용차 협력업체로 구성된 채권단이 쌍용차 인수인인 에디슨모터스의 제3자 관리인 추가 선임 움직임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26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 상거래 채권단은 최근 회생채권 회수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에 에디슨모터스의 공동 관리인 선임을 적극적으로 반대한다는 내용의 의견서를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했다. 쌍용차 상거래 채권단은 상거래 채권 보유 회원사의 채권 확보를 ...

    한국경제 | 2022.01.26 15:51 | YONHAP

  • 국내 동결된 자금으로 '이란 유엔분담금' 222억 납부

    ... 여기에는 원유 수출 대금으로 한국이 이란에 지급한 돈이 있었다. 이후 이란 정부는 해당 금액을 돌려달라고 요구해왔다. 이란 민간 투자자인 다야니 가문이 2010년 대우일렉트로닉스를 인수합병하는 과정에서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등 채권단에 지급한 578억원의 계약금도 국내에 동결돼 있다. 당시 다야니 측이 투자확약서 불충분 등을 이유로 계약이 불발하자 보증금 반환을 요구했지만 채권단은 계약 해지 책임을 물어 이를 거부했다. 국제중재를 통해 2018년 정부가 730억원 ...

    한국경제 | 2022.01.23 18:06 | 김소현

  • thumbnail
    중국 대표 반도체회사 칭화유니 회생계획 실행단계 들어서

    ... 도모하게 됐다. 칭화유니그룹은 17일 밤 홈페이지에 올린 공고에서 베이징 중급인민법원으로부터 칭화유니 구조조정 계획을 승인하는 판결문을 송달받았다면서 이로써 자사의 법적 파산구조조정 절차가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법원의 승인으로 최근 채권단 회의에서 통과된 전략 투자자 유치를 통한 구조조정 방안이 곧바로 시행될 전망이다. 칭화유니 채권단은 지난달 29일 회의에서 베이징즈루(北京智路)자산관리와 베이징젠광(北京建廣)자산관리가 주축이 된 컨소시엄이 600억 위안(약 11조원)을 ...

    한국경제 | 2022.01.18 09:08 | YONHAP

  • thumbnail
    [포켓이슈] 뭐지?…왜 EU가 현대중공업·대우조선 합병 결정해?

    ... 조선업체들의 저가 수주 공세, 해양플랜트 설계 부실로 인한 대규모 손실 발생 등 악재가 겹쳐 도산 위기에 빠졌던 겁니다. 현대중공업은 2016년 대대적 구조조정에 나섰고, 군산 조선소 가동을 중단하기도 했습니다. 대우조선은 2015년 채권단 관리체제에 들어갔습니다. 이번 합병 무산으로 우리나라 조선산업은 다시 치열한 내부 경쟁으로 내몰리게 됐습니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그리고 삼성중공업 등 '빅3' 조선사의 주력 선종은 거의 차이가 없기 때문입니다. 자율운항, ...

    한국경제 | 2022.01.14 18:00 | YONHAP

  • 中헝다, 전기차 첫 양산

    ... 2조4000억원)의 자본금으로 헝다차를 설립해 전기차 시장에 뛰어들었다. 헝다차의 2020년 결산보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는 2년 동안 전기차에 474억위안(약 8조8000억원)을 투자했다. 헝다는 추가 디폴트 위기는 모면했다. 채권단 회의에서 45억위안 규모의 채권 만기를 6개월 연장하기로 결정하면서다. 이달 7~13일 진행한 채권단 투표에서 금액 기준 과반수 이상의 채권자가 1월 8일이던 만기를 오는 7월 8일로 6개월 늦추는 데 동의했다. 베이징=강현우...

    한국경제 | 2022.01.14 17:18 | 강현우

  • thumbnail
    EU "현대삼호重 팔아라" 어깃장…3년 공들인 '조선 빅딜' 물거품

    ... 해양플랜트 설계 부실로 인한 대규모 손실 발생 등 악재가 중첩되며 줄도산 위기에 빠졌다. 현대중공업그룹도 2016년 대대적 구조조정에 나섰고, 군산 조선소 가동을 중단하기도 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자금난을 이겨내지 못하고 2015년 채권단 관리체제에 들어갔다.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을 앞세워 사실상 정부 주도의 합병이 결정됐지만 세계 1, 4위 조선업체 간의 통합엔 넘어야 할 산이 적지 않았다. 인수가 최종적으로 마무리되기 위해서는 선박 발주사가 있는 주요 국가 경쟁당국의 ...

    한국경제 | 2022.01.14 00:44 | 황정환/강경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