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3,1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쏙쏙 경제뉴스] 과일·채소 추석 물가 급등 장보기 부담돼요

    추석을 앞두고 물가가 계속 오르고 있다. 폭염과 폭우 등 좋지 않은 기상 상황이 이어지면서 채소와 과일 가격이 특히 치솟고 있다. 명절이 다가오면 물가 정보를 집계하는 기관들은 차례상을 차리는 데 들어가는 비용을 조사해 발표한다. ... 구입할 경우 30만1000원, 대형마트에서 사면 40만 8420원이 든다. 지난해보다 각각 9.7%, 6.4% 오른 이다. 물가가 상승하면 소비자뿐 아니라 상인들의 고민도 깊어진다. 물건값에 부담을 느낀 손님들이 소비를 줄이기 때문이다. ...

    한국경제 | 2022.09.05 22:22

  • thumbnail
    먹거리 물가 8.4%↑, 13년여만에 최고…서민 부담 커진다

    ... 등 음식서비스는 30년만에 최고 소득 낮을수록 먹거리 지출 비중 커…1분위 41.7%·5분위 14.0% 라면·전기 요금 등 줄줄이 인상 예고…물가 상당 기간 높은 수준 유지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세가 둔화했으나, 소득이 ... 지난해 2월(9.3%) 이후 최고치를 유지 중이다. 식료품·비주류음료에는 빵 및 곡물, 육류, 수산물, 과일, 채소, 과자, 냉동식품 등이 포함돼 있다. 자장면·설렁탕 등 주로 외식 품목으로 구성된 음식서비스의 경우 1년 전보다 ...

    한국경제 | 2022.09.05 05:30 | YONHAP

  • thumbnail
    소비자물가 꺾였지만...불확실성 커진 韓경제

    ... 않습니다.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원유 감산 카드를 만지작대고 있어 국제 유가가 다시 오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데다, 우크라이나 사태가 확전돼 국제곡물가격이 더 치솟을 수 있어서입니다. 내부적으론, 이른 추석과 폭우에 지난달 채소값이 28%까지 치솟고 외식물가도 30년만에 최고치를 찍는 등 아직 잡히지 않고 있는 밥상물가가 걱정입니다. 초대형 태풍인 '힌남노'의 상륙으로 농작물의 작황마저 부진해진다면 신선식품 물가는 천정부지로 더 오를 수 있습니다. 여기에 ...

    한국경제TV | 2022.09.02 19:10

  • thumbnail
    "쓸 만한 우거지도 찾을 수 없어"…최악 작황에 농산물 가격 급등

    ... 고추 주산지인 충남 청양군은 지난달 집중호우로 밭이 물에 잠기는 등 막대한 피해를 봤다. ○“태풍 오면 가격 더 뛸 것” 이런 마당에 태풍 힌남노도 다가오고 있다. 추석 직전 태풍이 한반도에 상륙하면 농산물 상승세가 더 가팔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채소와 과일은 수확한 지 하루 이틀 내에 판매하기 때문에 태풍 영향이 가격에 즉각 반영된다. 태풍이 오기에 앞서 미리 수확해 저장하는 작물의 경우 시장 공급량이 일시적으로 줄어 가격이 뛰기도 ...

    한국경제 | 2022.09.02 17:16 | 한경제

  • thumbnail
    7개월만에 꺾인 소비자물가 '8월 5.7%↑'…채소값은 28% 급등

    ... 둔화하면서 지난달 6% 대에서 5%대로 내려앉은 것이다. 하지만 넉달 연속 5%대 이상 상승률이 유지되고 있는데다, 채소값이 28% 오르는 등 체감물가는 여전히 높아 고물가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 상승률이 소폭 낮아졌다. 축산물이 3.7%, 수산물이 3.2% 올라 전월보다 상승 폭이 둔화된 영향이다. 다만 채소류는 높은 기온과 잦은 작황 부진으로 27.9%나 급등해 지난 7월(25.9%)보다 상승 폭이 커졌다. 2020년 ...

    한국경제TV | 2022.09.02 08:59

  • thumbnail
    "사과 한 개 3천500원, 장보기 겁나" 추석 대목 사라진 전통시장

    이른 추석·집중호우로 과일·채소값 급등…제수품 구입도 망설여 떠들썩하던 분위기 사라져 '썰렁'…시민들 "차례상 다이어트 불가피" "장바구니에 과일이랑 채소 몇 개 안 담았는데 10만 원이 훌쩍 넘네요. 장 보기가 무서울 지경입니다. ... 원, 오이는 5만 원까지 오른 상태여서 손님에게 내놓기 민망할 지경"이라며 "이른 추석에다가 이달 중순 집중호우로 채소 작황도 안 좋아 상황이 더욱 악화됐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옆집 야채 가게 주인 양모(67)씨도 "도매시세가 하루가 ...

    한국경제 | 2022.08.31 09:15 | YONHAP

  • thumbnail
    "털 알러지 있으세요? 랜선 고양이 키우세요!"

    ... 시작합니다. 단 한 마디 말도 없이요. 게임은 이게 전부입니다. 재료를 손질하고, 스프를 끓이고, 주스를 갈고, 야채를 볶는 등 요리는 고양이님이 알아서 해 주시는 거예요. 집사는 그저 고양이들이 바쁘게 일하고 알차게 휴식을 취하며 ... 책상 한 켠에 장식되는 것으로 쓸모를 다하는 물건들을 의미하죠. 제품의 성능보다 디자인에 힘을 준 '감성' 제품들도 마찬가지고요. 사실 모든 소비가 다 그런 것 같아요. 실제 효용은 차치하더라도, 당시의 내가 ...

    게임톡 | 2022.08.30 12:23

  • thumbnail
    팍팍 뛰는 물가…"올추석 차례상 비용 30만원 넘을 것"

    ... 30만원을 넘을 것으로 예측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통시장에서 구매하면 27만2171원, 대형유통업체를 이용하면 36만3920원이 각각 필요하다. 지난해보다 각각 7%, 6.6% 뛰었다. 품목별로는 시금치, 무, 배추 등 채소 가격이 높았다. 여름 폭염 지속과 폭우까지 겹친 탓이다. 추석이 평년보다 빠른 탓에 사과 가격도 비쌌다. 밀가루, 두부 등 가공식품 가격도 전반적으로 뛰었다. 원재료값이 상승해서다. 다만 쌀, 깨, 조기 등은 수급이 안정적이라 가격이 ...

    한국경제 | 2022.08.25 17:35 | 이송렬

  • 시금치 73% 뛰니…김밥·샐러드 줄줄이 올라

    최근 가격이 일제히 상승세를 보이는 것은 가공식품뿐만이 아니다. 김밥, 샐러드, 샌드위치 등 채소를 주요 식자재로 사용하는 음식도 대거 상승 궤적을 그리고 있다. 지난달 초 사상 초유의 폭우로 전국 주요 산지가 직격탄을 맞았을 ... 샐러디 등 샐러드 판매업체들도 작년 말과 올해 초에 걸쳐 일제히 가격을 올렸다. 이달 들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인 채소값은 당분간 고공행진을 계속할 전망이다. 올해 내내 이어진 종잡을 수 없는 날씨 탓에 작황이 최악으로 부진하기 때문이다. ...

    한국경제 | 2022.08.25 17:32 | 한경제

  • thumbnail
    롯데마트, '안반데기 배추' 시세보다 40% 싸게 판다

    ... 엘포인트 회원에 한 해 행사카드 결제 할인을 적용하면 할인율은 최대 40%로 늘어난다. 안반데기 배추는 대관령 인근 해발 1,100m 고산지대에서 찬 바람을 맞고 자라 속이 꽉 차고 식감이 아삭한 것이 특징이다. 백승훈 롯데마트 채소팀 상품기획자(MD)는 "명절을 앞두고 배추 이 오르는 상황을 미리 대비해 품질이 우수한 고랭지 안반데기 배추를 저렴하게 제공해 고객들의 부담을 덜어내고자 했다"고 말했다. 유오성기자 osyou@wowtv.co.kr

    한국경제TV | 2022.08.24 10: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