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3,1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1년에 4184만원 벌던 가구, '귀농 후 소득' 따져보니…

    ... 사람이 많지만 현실은 녹록치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웃과의 관계에서 어려움을 겪거나 자금난에 시달려서다. 일부는 집 때문에 귀촌을 결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선입견과 텃세 때문에 힘들어 24일 농림축산식품부가 발표한 '2020년 ... 선도농가 인턴십 등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귀농 후 재배하는 주 작목은 과수(22.5%), 농벼(21.9%), 노지채소(20.2%), 시설채소(10.7%) 순이며 선택 이유로는 재배의 용이성과 높은 소득이 꼽혔다. 강진규 기자 ...

    한국경제 | 2021.02.24 11:00 | 강진규

  • thumbnail
    "유교의 강한 남녀유별 의식이 의녀를 탄생시켰다"

    ... 맞섰지만 결국 흡연이 승리를 거뒀다고 분석한다. 자연재해와 질병, 식량 부족, 신분제 등 현실 속에서 가장 싼 으로 사람들을 만족시킨 기호품이었다는 게 저자의 생각이다. 책은 "오늘날에는 담배가 암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으로 ... 지금 김치처럼 빨개졌으며, 젓갈의 비린 냄새를 줄이거나 없앨 수 있었다고 말한다. 고려 시대까지 김치는 단순히 채소를 소금에 절인 음식 수준이었다고 강조한다. 저자는 고추가 언제 조선에 들어왔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이수광의 ...

    한국경제 | 2021.02.18 11:41 | YONHAP

  • thumbnail
    농산물 도매가 일단 안정…달걀·소고기는 '불안'

    ... 16%, 3.6% 떨어졌다. 당근과 무 등은 제주 지역 작황이 좋아 도매가격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 무 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 37.5%, 전월 대비 38.2% 낮은 ㎏당 320원이다. 양파, 대파, 풋고추, 마늘 등 조미 채소류 가격은 오름세가 지속되고 있다. 고추와 마늘은 전년 동월 대비 각각 126.8%, 110% 높다. 계란 등 일부 품목 가격은 여전히 고공행진을 계속하고 있다. 16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유통정보(KAMIS)에 따르면 계란 ...

    한국경제 | 2021.02.16 17:19 | 김보라

  • thumbnail
    코로나19에도 돈 잘 버는 케냐 농산물시장 중개인들

    ... 사러 가판대를 기웃거린다고 현지 일간 데일리 네이션 인터넷판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장 입구에는 밤새 야채나 과일을 싣고 달려온 트럭들이 물건을 내리고 있다. 이들 농산물은 대부분 지방 도시의 농장에서 수확한 것이지만 ... 가득하다. 양파, 토마토, 수박, 호박, 케일, 양배추, 옥수수, 바나나, 망고, 파인애플 등 수많은 종류의 과일과 채소가 시장 바닥을 가득 메운다. 이곳 상인인 낸시 기틴지는 좌판에 망고가 든 자루를 내려놓고 앞치마를 허리에 두르고 ...

    한국경제 | 2021.02.13 21:31 | YONHAP

  • thumbnail
    "배 3개 1만8천원·대파 7천500원…설 장보기 '막막'"

    ... 올랐다"고 말했다. 소비자들은 최근의 물가 상승세가 정부에서 발표하는 통계수치보다 더 크게 느껴진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채소류 가격 상승이 두드러졌다. 마트 한쪽에서 1~2일 전 야채를 30% 할인 가격에 내놓자 여러 명이 몰려들어 상태가 나은 제품을 고르는 데 여념이 없었다. 한 주부는 "언론에서 계란 올랐다고 자꾸 얘기하는데 그보다 야채 가격이 더 많이 올랐다"고 말했다. 서울 서초구 또 다른 대형마트에서는 양파(1.8㎏)가 한 달 전보다 ...

    한국경제 | 2021.02.05 05:20 | YONHAP

  • thumbnail
    '보이지 않는 세금'…인플레이션 경보

    ... 가격이 너무 올라 거품이 끼었다는 ‘버블론’도 제기되고 있다. 비트코인은 미국 달러화 가치가 하락하면서 안전자산으로 부각돼 올해 초 1단위(BTC)당 4만달러를 돌파하기도 했다. 화폐가치가 하락하면서 이들 자산의 이 올랐지만 폭락할 가능성도 없지는 않다는 의미다. 한국은행은 최근 올해 우리 경제성장률을 3.0%로 전망하면서도 소비자 물가상승률은 당분간 0%대 중후반 수준에 머물다 점차 1%대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코로나19 대응으로 ...

    한국경제 | 2021.02.01 09:01 | 정태웅

  • thumbnail
    농가 경영여건 15년만에 최고…"코로나로 수요 급증이 원인"

    ... 수준이다. 농가교역조건지수는 농가판매가격지수(생산 농축산물 72개 품목 가격지수)를 농가구입가격지수(경영활동에 투입된 421개 품목 가격지수)로 나눈 이다. 이 지수는 2017년 106.6 이후 2018년 105.8, 2019년 104.7로 2년 연속 떨어졌지만, 지난해 급반등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채소 성장기에 일기가 좋지 않아 수확량이 줄어들었고, 코로나19 때문에 수요가 급증했다"며 "농약비 등 비용보다 과일·채소 등의 가격이 더 오르면서 ...

    한국경제 | 2021.01.28 12:00 | YONHAP

  • thumbnail
    2배 오른 양파…롯데마트, 저장 물량 100t 푼다

    ... 8,020원으로 전년 대비 2배 이상 올랐다. 이에 롯데마트는 CA저장기술로 보관해 온 양파를 2kg/국산 1망 기준 3,660원에 1인당 2망 한정으로 판매한다. CA(Controlled Atmosphere)저장은 과일 또는 채소의 품종에 알맞게 온도와 습도, 산소 농도 등을 조절함으로써 저장 기간은 늘리고, 신선도는 유지하는 기술이다. 이 밖에 `제주 황토밭 하우스 감귤(2kg, 9,920원)`, `신안 비금 섬초(300g, 2,220원)`, `감자(900g, ...

    한국경제TV | 2021.01.27 13:36

  • 풋고추 3월 말엔 38% 내릴 듯…파프리카 40% 싸져

    ... 한파와 폭설이 가장 큰 원인이었다. 3월이 되면 한파가 누그러지면서 일부 품목은 생산이 재개된다. 식자재업체인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생육 지연과 품질 저하로 인한 산지 피해가 심각했지만 부추 깻잎 오이 등을 중심으로 생산이 다시 활발해지고 있다”며 외식 시장에서 자주 쓰이는 채소류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수요를 찾지 못해 낮은 시세가 유지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5 17:28 | 박종필

  • thumbnail
    올해 설 차례상 `36만 3천원`…전통시장이 10만원 저렴

    ... 보인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설 성수품 28개 품목의 가격을 조사해 종합한 결과 전통시장은 26만 3천 원, 대형유통업체는 36만 3천 원 선으로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올겨울 생산이 양호한 배추와 무 등 채소류는 가격이 하락했다. 반면 지난해 긴 장마와 태풍의 영향으로 작황이 부진했던 사과와 배 등의 과일과, 공급이 감소한 쇠고기와 계란 등의 축산물 가격은 강세를 나타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내달 10일까지 `설 성수품 수급안정대책반`을 ...

    한국경제TV | 2021.01.22 0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