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3,1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햇와인엔 부르고뉴·샴페인엔 플루트…술맛나게 하는 술잔의 마법

    ... 와인향을 잘 모아주기 때문에 향을 느끼기에 좋다. 몸통이 좀 더 넓은 ‘그랑 부르고뉴’는 비싼 부르고뉴 와인에 잘 맞는다. 향이 모였다 올라오며 숙성된 향인 부케를 풍부하게 느낄 수 있다. 몸통이 긴 튤립형 ... 칸의 온도를 와인 셀러 온도로 맞춰 쓰는 사람도 많다. 단 김치를 보관한 적이 없는 칸이어야 한다. 일반 냉장고의 채소칸도 와인 전용으로 쓸 수 있다. (3) 오프너·디캔터…갖춰두면 좋을 기본 소품들 와인을 ...

    한국경제 | 2021.01.21 20:13 | 김보라

  • thumbnail
    "삼성전자보다 많이 뛰었네"…1년새 가격 67% 오른 과일은?

    ... 38%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김장철이 지나고 배추와 무 가격은 안정된 모습이지만, 양파와 대파, 마늘 등 양념류 채소 가격은 폭등하는 모양새다. 양파(1kg) 가격은 2937원으로 전년(1686원)대비 74% 올랐다. 대파(1kg)는 ... 것으로 기억한다"며 "그런데 올해는 코로나19 때문에 경기가 안 좋아서인지 과일·채소값 상승이 유독 크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그는 "웬만한 한국 음식에 항상 들어간다고 할 수 있는 ...

    한국경제 | 2021.01.21 14:16 | 이미경

  • thumbnail
    생산자물가 상승률, 39개월래 최고…'밥상물가' 급등 영향

    지난달 농산물 가격이 치솟으면서 생산자물가 상승률이 39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딸기·사과 이 급등하는 등 밥상 물가가 오름세를 보인 영향이다. 한국은행은 작년 12월 생산자물가지수가 103.78(2015년 기준 100)로 전달(103.09)보다 0.7% 올랐다고 21일 발표했다. 월간 상승률 기준으로 2017년 9월(0.7%)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생산자물가는 생산자가 시장에 공급하는 상품과 서비스의 도매물가로 통상 한 달의 ...

    한국경제 | 2021.01.21 10:03 | 김익환

  • thumbnail
    [잘란 잘란] 인도네시아의 백반집 '파당 식당'…골라 먹는 재미

    ... 매니저는 삶은 한치에 소스를 얹은 요리가 한치 1마리당 3만 루피아(2천400원)라고 꼽았다. 식탁에 깔린 전체 음식값을 묻자 매니저가 계산기를 들고 능숙하게 두드린 뒤 42만 루피아(3만3천원)라고 답했다. 파당 식당은 채소 요리 등은 접시당 을 받지만, 생선이나 고기 요리는 조각당 계산을 한다. 현지인들이 밥에 반찬 1∼2개, 음료를 주문하면 보통 1인당 2만2천 루피아(1천700원)가 나온다고 한다. 직접 음식 맛을 보니 소스가 끼얹어진 음식은 ...

    한국경제 | 2021.01.21 06:06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집콕'에 어린이 비만·비타민D 결핍 늘어

    ...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햇빛을 보는 시간은 줄고 칼로리 섭취는 늘었다"며 "특히 저소득층 가정의 아이들은 학교 폐쇄 기간 균형 잡힌 건강한 식단에 접근하기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안 교수는 "실내에서 운동할 방법을 찾거나 집 앞에서 간단하게 줄넘기라도 하고, 비타민D가 풍부한 생선·야채를 먹거나 종합비타민제를 따로 섭취하는 등 건강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 결과는 '대한의학회지'(JKMS) 최신호에 게재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20 06:00 | YONHAP

  • thumbnail
    30% 뛴 채소값, 마트선 15%로 막은 비결은

    ... product Price Index)’에 따르면 사과 도매 가격은 최근 한 달간 23.6% 올랐다. 양파는 31.9% 뛰었다. 그러나 대형마트에서의 소매 가격은 각각 11.6%, 16.9% 상승했다. 대형마트는 과일과 채소 등 농산물을 사전 매입해 물량을 확보한다. 이마트의 ‘풀셋 매입’이 대표적이다. 산지 농가의 생산 물량 전체를 구매해 가격을 낮추는 방식이다. 예를 들어 사과 농가의 생산량 전체를 구매하면 특품, 상품, 못난이 ...

    한국경제 | 2021.01.19 17:18 | 노유정

  • thumbnail
    고삐 풀린 식탁물가…코로나19로 '집밥' 늘었는데 어쩌나

    채소 달걀 등 자주 식탁에 오르는 원재료들의 이 빠르게 치솟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집에서 직접 음식을 해먹는 경우가 늘어난 가운데 가계에 부담을 주고 있다는 분석이다. 18일 ... 등 지속 상승해 12월에는 6만원선도 넘어섰다. 지난해 긴 장마와 태풍으로 작황이 부진해 생산량이 줄어서다. 채소 가격도 오름세다. 지난해 6∼12월 깐마늘 상품 kg당 평균 도매가격은 63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

    한국경제 | 2021.01.18 07:33 | 이송렬

  • 금계란·금사과…손 떨리는 밥상물가

    ... 닭고기 가격이 안정세를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농산물 가격도 마찬가지다. 이상 기후로 인한 작년 여름 시설 파괴와 올겨울 한파 영향이 당분간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정부가 가격을 집중 관리하는 5대 조미 채소, 즉 배추(35%), 무(34%), 고추(90%), 마늘(9%), 양파(34%) 등의 가격이 전월 대비 크게 오른 데다 한파로 공급도 줄어들 수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식품 소비 패턴의 변화를 분석해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

    한국경제 | 2021.01.17 17:07 | 김보라/이지훈/선한결

  • thumbnail
    "달걀 `에그머니나`"…대형마트, 계란·무 등 농산물 할인 행사

    ... 폭설로 한 달 만에 가격이 약 51.6% 오른 `무`(지난달 중순 1만 536원→이달 14일 1만 5,980원)와, 소비량이 대폭 감소하여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배추` 등도 신세계포인트 적립과 연계해 할인 판매한다. 곽대한 이마트 채소 팀장은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농가를 지원하는 한편, 장바구니 물가 하락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마트와 롯데슈퍼 역시 오는 27일까지 계란과 배추, 무를 20% 할인 제공한다. 다만 계란의 ...

    한국경제TV | 2021.01.15 09:42

  • thumbnail
    "두 달 뒤 밥상에서 감자·토마토 못 볼 수 있습니다"

    ... 가격이 원래 높은 계절이다. 올겨울 가격이 평년보다 유난히 높은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2020년 이상기후로 저장성 작물이 큰 피해를 본 데다 하우스 재배 품목들은 최근 한파와 폭설로 냉해를 입었다. 밥상에 가장 많이 오르는 채소인 마늘(112%) 양파(100%) 대파(83%) 가격이 전월 대비 급격히 뛰었다. 폭설과 한파가 이어진 탓에 하우스에서 재배하는 주요 엽채류 가격도 큰 폭으로 상승했다. 상추와 얼갈이배추, 호박은 전월 대비 가격이 50% 이상 상승했다. ...

    한국경제 | 2021.01.14 17:20 | 김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