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3,1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물가 하반기 더 오른다…유통가도 '인플레이션 전쟁'

    ... 체감 물가는 어떤지 직접 들어봤습니다. 영상 보시죠. [홍석은 / 서울 강서구: 요즘 장보기가 무서워요. 너무 이 올라서…잡았다가 다시 놓고 그래요. 주부들이 생활비 줄일 수 있는 건 식비라서 덜 먹어야죠 뭐.] [박 모 씨 ... 한 푼이라도 저렴한 상품을 찾는 소비자들의 발길을 잡기 위해 물가 잡기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스마트팜에서 채소를 직접 길러, 농산물 가격 급등락에 대응하는 한편, 수입처 다변화와 유통단계 줄이기를 통해 가격 상승분을 최대한 ...

    한국경제TV | 2022.06.23 19:30

  • thumbnail
    [특파원 인플레 보고] ⑤"서민 먹거리 코샤리값도 2배로"…더 배고픈 중동

    ... 가뜩이나 많은 데다가 전 세계적인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으로 이 지역 사람들은 더 굶주리게 됐다. 카이로 남동부 하이 댐 시장에서 12년째 채소가게를 운영하는 무함마드 사이드(28)씨는 "안 오른 게 없다.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모든 제품 가격이 급등했다"고 말했다. 이집트인이 가장 즐겨 먹는 채소인 감자 은 석 달 만에 ㎏당 2이집트파운드(약 137원)에서 5이집트파운드(약 344원)로 뛰었고, 토마토 가격은 5이집트파운드(약 344원)에서 ...

    한국경제 | 2022.06.22 07:12 | YONHAP

  • thumbnail
    [특파원 인플레 보고] ③고기도, 아보카도도 확 줄어든 멕시코 식탁

    ... 멕시코 서민의 과제다. 운전기사로 일하는 로베르토 구티에레스(38) 씨는 "기름값도 오르고 안 오른 게 없다"며 "밖에 나가면 다 돈이라 가족끼리의 외출을 줄였다"고 말했다. 멕시코에 2년째 거주 중인 한인 윤모 씨는 "멕시코 채소·과일이 한국보다 매우 싼 편이라 처음엔 가격표도 안 보고 샀는데, 요즘엔 가격을 보고 흠칫 놀랄 때가 있다"며 "세일 상품을 주로 사는 편"이라고 말했다. 멕시코 중도좌파 정부는 물가 방어를 위해 여러 수단을 활용하고 있다. 공격적으로 ...

    한국경제 | 2022.06.22 07:12 | YONHAP

  • thumbnail
    "감잣값이 자고나면 올라요"…물가 상승에 무료급식소들도 걱정

    ... 준비하고 있다. 2004년부터 무료급식 봉사를 하는 이씨는 "파 한 단 가격이 어제오늘 다르고, 감자 한 상자 도 오늘내일이 다르니 전보다 식사 준비 비용이 50%가량 더 드는 것 같다"고 했다. 급식소 운영과 식자재 비용으로 ... 후원금에 사비를 보태 급식소 운영을 이어가고 있다. 이 씨는 "한 달에 몇 번 고기반찬을 하고 주로 나물이나 채소로 반찬을 준비하는데도 아침 이른 시간부터 도시락통을 들고 찾아오신다"며 "이런 분이 끼니를 거르지 않도록 후원에 ...

    한국경제 | 2022.06.21 13:58 | YONHAP

  • thumbnail
    고물가·앤데믹에 문 닫는 배달전문점…"호황 끝났다" 한숨

    ... 시작했다. 빅데이터 플랫폼 아이지에이스웍스 분석 결과 지난달 배달의 민족 등 배달 앱의 사용자 수는 3월 대비 많게는 25%까지 감소했지만, 외식 관련 앱인 '테이블링' 등은 사용자가 60%까지 늘었다. 최근 들어 식용유, 돼지고기, 채소, 국수, 밀가루 등 밥상 물가가 치솟은 것도 배달전문점의 위기를 가속한 요인으로 풀이된다. 한식집 사장 박모씨는 "재료 가격이 오르면 모든 외식업계가 타격인 것은 사실이지만, 가뜩이나 영세한 배달 식당은 부담이 더 크게 다가올 ...

    한국경제 | 2022.06.19 06:12 | YONHAP

  • 수박 등 '두더지 게임'처럼 오르는데…농정은 '천수답'

    ... 내내 이어진 가뭄 발(發) 밥상 물가 불안이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이번엔 수박, 복숭아 같은 여름 과일이다. 수박 한 통이 작년보다 30%가량 뛰어 대형마트에서 2만원대에 판매되고 있다. 유통업계에선 “쌈 채소, 감자, 양파 등이 돌아가면서 올라 애그플레이션이 쉽사리 진정되지 않을 기세”란 얘기가 나온다. 17일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전날 수박 상(上)품 한 통은 소매점에서 2만1218원에 거래됐다. 작년(1만7443원)과 ...

    한국경제 | 2022.06.17 17:12 | 한경제

  • thumbnail
    고기 한쌈 싸먹기도 힘드네…상추·무 가격 '고공행진'

    상추, 마늘 등 고기와 함께 먹는 채소 가격 상승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여름철 야외 활동이 늘어나면서 수요는 늘었는데, 최악의 가뭄이 이어지면서 작황은 부진했기 때문이다. 17일 팜에어·한경 농산물가격지수(KAPI)를 산출하는 예측시스템 테란에 따르면 전날 국내산 상추 도매가격은 ㎏당 3368원으로 한 달 전보다 41.5% 상승했다. 마늘도 ㎏당 5798원으로 전달 대비 41.9% 뛰었다. 무(2.3%), 오이(14.5%)도 ...

    한국경제 | 2022.06.17 17:10 | 한경제

  • thumbnail
    '장바구니 물가' 잡기…편의점도 나섰다

    ... 제품도 편의점 매대에서 선보이기 시작했다. 13일 편의점업계에 따르면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는 소포장 채소 시리즈 ‘싱싱생생’을 선보인다. 싱싱생생은 마늘과 고추, 대파, 모둠쌈 등 밥상에 자주 오르는 ... 것도 달라진 점이다. CU는 2주일 간격으로 가락시장 도매가격 변동을 판매 가격에 반영해 해당 작물이 풍작으로 이 내려갈 땐 CU에서 판매하는 가격이 자동으로 연동돼 낮아지도록 설정했다. 가격이 오를 때는 가격 인상 한계점을 ...

    한국경제 | 2022.06.13 17:14 | 박종관

  • thumbnail
    [픽! 옥천] '보양채소' 부추 수확 한창

    13일 충북 옥천군 군북면 자모리에서 몸의 양기를 돋우는 채소로 불리는 부추 수확이 한창이다. 부추는 피로 해소, 스트레스 해소, 항암, 간 기능 향상 등의 효과가 있는 것은 물론 매운맛과 신맛이 적절해 입맛을 돋우는 데는 제격이다. 40여 년째 이 지역에서 농사를 짓는 김성각(69)씨는 "청정지역의 맑은 물을 이용해 재배한 자모리 부추가 이름값을 톡톡히 할 수 있도록 열심히 농사를 짓겠다"고 말했다. 이 지역에서는 30여 농가가 4.5㏊의 ...

    한국경제 | 2022.06.13 09:56 | YONHAP

  • thumbnail
    [커버 스토리] 떡볶이부터 기름값까지 안 오른 게 없다… 금리 인상도 물가 때문이죠

    ... 인상했어요. 평소 집에서 간식거리를 배달 주문할 때 가격을 관심 있게 본 친구라면 치킨 가격도 1000~2000원씩 올랐다는 걸 알고 있을 거예요. 물가, 얼마나 올랐을까 떡볶이, 김밥, 치킨만이 아니에요. 반찬으로 많이 먹는 채소와 고기, 외식 메뉴인 냉면 과 삼계탕 가격도 많이 올랐죠. 이렇게 여러 가지 상품의 가격이 계속해서 오르는 것을 ‘인플레이션’이라고 해요.  물가가 얼마나 올랐는지는 소비자물가지수를 보면 알 수 ...

    한국경제 | 2022.06.13 0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