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3,1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수진의 데스크 칼럼] 잘 엮는 것도 실력이라지만

    ... 타이밍에 들어와서 주연 역할을 하는 데는 정치인을 따라갈 사람이 없다”고 했다. 지난 8월 대형마트들이 채소 할인 행사를 할 때도 그랬다. 당시 A유통사는 긴 장마로 채소값이 득달같이 오르자 미리 확보한 상추와 배추 등을 ... 구매할인 쿠폰(1만원 한도)을 제공할 테니 행사를 미뤄 달라는 제안이었다. 그 후 정부는 다른 유통업계까지 참여하는 채소 할인 행사를 마련하고, 이를 중심으로 채소가격 안정화 대책을 발표했다. A사 관계자는 “원래 반값에 팔려던 ...

    한국경제 | 2020.10.14 17:30 | 박수진

  • thumbnail
    [잘란 잘란] 인도네시아 노점 최고 인기품목은? 담배·커피

    ... 치약, 비누도 판다. 뻥튀기 같은 과자와 컵라면도 꾸준히 손님들이 찾는다. 와룽에서 파는 기본 생필품은 서민들이 싸게 사도록 용량이 적게 만들어졌을 뿐, 인도네시아에서 가장 인기 있는 대기업 제품들이다. 이 때문에 한국 생필품 ... 1만5천 루피아(1천200원). 수완디씨에게 국수를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더니 국물 통 뚜껑을 열고 면과 푸른 채소를 넣었다. 그러고는 그릇에 몇 가지 소스를 뿌린 뒤, 국물에 담갔다 건져 올린 면과 채소를 비벼줬다. 주문부터 ...

    한국경제 | 2020.10.03 06:06 | YONHAP

  • thumbnail
    긴 추석 연휴 밥상은 어쩌나…장바구니 물가 '껑충'

    과일 채소 출하량 감소로 식비 부담 늘어 주부들 한숨 "배 6개가 든 과일 상자 보면 기가 차요. 배 1개가 거의 1만원입니다. " 추석 연휴를 앞두고 집에 온 대형마트 광고 전단을 든 황모(66)씨는 한숨부터 내쉬었다. 황씨는 "매일 과일을 먹는 편인데 긴 장마와 태풍 이후에 맛을 장담할 수 없는 데도 과일값이 고공행진 중"이라며 "그나마 제주산 하우스 밀감이 '가성비'가 나은 편"이라고 말했다. 과일 외에 반찬으로 빼놓을 수 없는 채소나 ...

    한국경제 | 2020.09.28 14:34 | YONHAP

  • '뜨거운 김치시장'…대상·CJ제일제당 양강체제

    ...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이어 풀무원(57억9200만원), 동원F&B(34억5500만원), 한울농산(34억4000만원)이 점유율 3~5위를 기록했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가정 내 김치 소비가 늘고 배추 등 채소값이 폭등해 포장김치 시장이 20% 이상 커질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지난해 국내 포장김치 시장 규모는 2500억5100만원으로 집계됐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27 17:19 | 김보라

  • thumbnail
    추석 차례상 물가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20% 싸다

    ... 것으로 조사됐다. 소진공은 지난 6일부터 나흘간 전국 전통시장 37곳과 인근 대형마트 37곳을 대상으로 추석 제사용품 27개 품목에 대한 가격비교조사를 실시해 이 같은 자료를 발표했다. 품목 분류별로 가격 차이를 따지면 전통시장 채소류의 평균 판매가격은 2만3034원으로 대형마트(4만655원)에 비해 43.3% 저렴했다. 이어 육류(대형마트 대비 가격차이율 25.7%), 수산물류(25.1%), 과일류(3.2%), 기타(2.1%) 순으로 대형마트에 비해 전통시장의 ...

    한국경제 | 2020.09.21 13:54 | 민경진

  • thumbnail
    긴 장마에 배추 2배로…롯데마트, '안반데기 배추' 할인판매

    긴 장마와 잇따른 태풍으로 채소 작황이 부진하면서 고랭지 배추 가격이 지난해 이맘때보다 두 배 이상으로 급등했다. 21일 롯데마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 사이트(KAMIS)에 따르면 지난 18일 기준 상(上)품 고랭지 배추의 가격은 포기당 1만1천600원으로, 지난해 9월 18일 전후 4~5일의 평균 가격인 5천485원과 비교해 111.5% 증가했다. 이상 기후로 강수량이 증가하고 일조량이 줄면서 평년 기준 9포기였던 고랭지 ...

    한국경제 | 2020.09.21 06:00 | YONHAP

  • thumbnail
    '풍물소리에 어깨춤 덩실'…40일만에 문연 구례 오일시장 '화색'

    ... 돌아다니며 흥겨운 가락을 뽑아내는 풍물패의 소리에 상인들은 어깨를 들썩거리거나 아예 매대 앞으로 나와 함께 춤을 추는 등 기쁨을 표현했다. 상인회는 재개장 기념으로 손님들에게 물건을 원가에 판매하도록 권장했고, 상인들은 기쁜 마음으로 을 깎아줬다. 채소를 파는 정모(69)씨는 "오늘은 개업식을 하는 날"이라며 "지금까지 장을 열지 못해 너무 힘들었는데 오늘은 힘이 난다"고 말했다. 도넛 가게 상인 김모(55)씨 역시 "다시는 이런 일을 겪고 싶지 않다"며 "일을 ...

    한국경제 | 2020.09.18 14:48 | YONHAP

  • thumbnail
    추석차례 비용, 전통시장 21만원·마트 27만원…10% 올라

    ... 비용이 지난해 보다 10% 가량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오랜 장마와 태풍으로 공급 물량이 줄어든 배추, 무 등 채소류 가격이 크게 올랐다. 16일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가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등 총 22곳을 대상으로 추석 성수품 소매 ... 주도했다. 배추 가격(경매가 기준)이 전년대비 219% 올랐고 무와 양파는 각각 127%, 114% 뛰었다. 과일 은 소비가 다소 주춤한 영향으로 상대적으로 덜 올랐다. 사과 홍로의 경우 전년비 35%, 배는 19% 각각 상승했다. ...

    한국경제 | 2020.09.16 15:13 | 하수정

  • thumbnail
    SNS 올리고 간편식 만들고…코로나로 막힌 농산물 판매 안간힘

    ... 뿌리고 봄에 수확하고 이를 판매해 번 돈으로 또 농사를 지어야 하는데, 영농비 순환이 안 되다 보니 빚을 지면서 농업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엽채류(잎채소류)는 하루 단위로 상품의 싱싱함 정도가 달라지기 때문에 보관이 어려워 제때 판매가 돼야 한다"며 "친환경 공법으로 재배해 은 더 비싸지만, 그대로 둬서 썩힐 수는 없으니 도매시장에서 일반 농산물값을 받고 팔고 있다"고 덧붙였다. 농민들의 시름이 깊어지자 경기도와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

    한국경제 | 2020.09.13 09:00 | YONHAP

  • thumbnail
    장마·태풍에 추석 앞두고 대구지역 채소·과일 많이 올라

    대구시 북구에 사는 주부 박모(63)씨는 최근 집 근처 전통시장에 갔다가 채소며 과일값이 부쩍 많이 오른 것으로 보고 깜짝 놀랐다. 큰집이어서 추석 차례상을 마련해야 하는데 장 보는 비용이 만만치 않을 것 같아서다. 박씨는 ... 지난해(2천15원)보다 60% 넘게 올랐고, 상추(100g)도 1천587원으로 지난해(1천125원)보다 40% 넘게 오르는 등 채소이 가파르게 상승했다. 과일도 마찬가지여서 사과(홍로 10개)는 3만4천원으로 지난해(1만8천618원)보다 ...

    한국경제 | 2020.09.08 13:1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