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31-638 / 6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인사] SK플래닛 ; 아주그룹 ; 한화생명 등

    ... 사업관리1팀장 이인구▷기획조정실 예산편성담당관 김성준▷기획조정실 행정관리담당관 김은성▷국방정책실 국제정책과장 김신숙 ◈대전도시공사▷경영본부장 김일토 ◈공무원연금공단◎승진▷기획조정실장 이준▷리스크관리단장 최필주▷공무원연금컨택센터장 채영신▷시설사업실 시설개발부장 장병권▷인사관리실(서울대 교육파견) 박진원 ◈서울시◎승진<지방관리관>▷경제진흥실장 최동윤<지방이사관>▷행정국 최진호▷인재개발원장 남원준▷도시기반시설본부장 조성일◎전보▷주택정책실 건축정책추진단장 ...

    한국경제 | 2013.02.01 00:00 | 백승현

  • thumbnail
    [감성여행] 생명 숨 쉬는 갈대습지…내 마음도 정화시켜줬으면

    ... 부유하는 온갖 감정을 여과하는 습지가 있다면 평상심을 유지하는 데 크게 도움이 되리라. 도심 한복판이 돼버린 소설 '상록수'의 무대 은백색 갈대꽃이 물결처럼 출렁거릴 가을날의 습지를 떠올리며 심훈 소설 《상록수》의 여주인공 채영신 모델이었던 최용신(1909~1935)의 흔적을 찾아 본오동 샘골(옛 화성군 반월면 천곡)로 간다. 상록수역 건너편 상록수공원을 오르자 이내 최용신기념관이 나타난다. 먼저 '농촌사업가 최용신'과 그의 약혼자 김학준의 묘를 참배한다. ...

    한국경제 | 2011.07.15 00:00 | 고두현

  • thumbnail
    [신간] 세상에서 가장 큰 학교

    ... 배우고, 한국역사도 배운다. 일제강점기였던 1930년대 초반, 최용신 선생님은 안산의 '샘골강습소'에서 실제로 이러한 것들을 몰래 가르쳤다. 돌이의 선생님인, 최용신 선생님은 훗날 심훈 선생님의 소설 <상록수>의 주인공 '채영신'의 모델이기도 하다. 책 속의 돌이는 배움을 통해서 즐거움을 느낀다. 그런 돌이의 표정이 무척 재미있다. 그림은 글이 들려주는 이야기를 충실하게 보여주면서도, 또 다른 이야기를 전개시키기도 한다. 그래서 그림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

    한국경제 | 2011.02.25 00:00 | kmomnews

  • [부고] 이명용 전 KBS아나운서실장 별세 外

    ▶이명용 전KBS아나운서실장 별세,채영신 서일초등교교사 남편상,해동 KB자산운용직원 · 하승 한국씨티은행대리 부친상=21일 강남성모병원 발인 24일 오전 8시 02-2258-5973 ▶박세용 재미 · 세훈 삼성카드상무 · 세경 재미 부친상,신세미 문화일보기자 시부상=21일 LA 한국장의사 장례식장 발인 25일 10시 213-216-3751,02-2172-7711 ▶장기영 전월계중교장 별세,이예식 전서울대약대총동창회장 부인상,종욱 사업 · 한욱 ...

    한국경제 | 2009.02.23 00:00

  • 파월장성 채명신씨, 이라크 파병견해 밝혀

    ... 이 재배치는 월남전에 있을 때하고 똑같습니다. " 이라크 파병 논란이 일고 있는 지금과 베트남전 파병 당시의 국내 정세에 비슷하거나 다른 점에 대해 묻자 "비슷한 점은 파병 반대론이 상당히 강하다는 점인데반대의 농도는 지금이 강하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히스토리채널은 9일 밤 12시와 12일 오후 6시 채영신 장군의 대담을 다룬 `다시읽는 역사, 호외'를 방송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우 기자 jungwoo@yna.co.kr

    연합뉴스 | 2003.10.08 00:00

  • 신상옥 감독의 '상록수' 칸 영화제에 초대

    ... 오는 5월 14일프랑스에서 개막될 제56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소개된다. 심훈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삼은 61년 작 「상록수」는 농촌 계몽운동에 헌신하는 남녀의 순애보를 그린 작품으로 신상옥 감독의 부인인 최은희와 신영균이 주인공 채영신과 박동혁으로 둥장했고 허장강이 조연으로 출연했다. 칸 영화제가 우리나라 감독의 영화를 회고전에 초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상옥 감독은 94년 제47회 칸 영화제의 심사위원으로 위촉됐으며 99년과 2002년 도빌아시아영화제에서 ...

    연합뉴스 | 2003.03.13 00:00

  • thumbnail
    ['당진' 나들이] 봄꽃소식 품고 수줍게 얼굴 내미네

    ... 좋은 안식처 역할을 하고 있다. 당진에서는 일제치하의 저항시인이며 소설가인 심훈의 체취를 느낄수 있다. 한진나루 반대편으로 들어가는 길에 있는 필경사가 그곳이다. 필경사는 심훈이 직접 설계해 지은 집. 이 집에서 주인공 채영신과 박동혁의 농촌계몽운동 이야기를 다룬 소설 '상록수'(1935년)를 썼다고 한다. 바로 옆에는 상록수문화관이 있다. 짜임새가 있는 편은 아니지만 심훈의 문학과 발자취를 일람할수 있게끔 해놓았다. 문화관 앞에는 지난 96년 한국문인협회가 ...

    한국경제 | 2003.02.27 00:00

  • [천자칼럼] 심훈의 달

    ... 사회부조리에 대한 비판정신, 저항의식 귀농의지 휴머니즘이 기본정신으로 관류하고 잇다. "상록수"를 통해 본격적인 농민문학의 장을 열었던 심훈은 행동적이고 저항적인 지성인이었다. "우리시골로 내려갑시다. 공부고 뭐고 다 집어치우고 우리의 고향을 지키러 내려갑시다" "상록수"에서 박동혁이 채영신을 만나 다짐하던 말이 아마 요즘처럼 피부에 와 닿는 때도 없을 것이다. 8월은 "심훈의 달"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1일자).

    한국경제 | 1996.07.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