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6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민영 vs 박민영

    ... 종영을 앞두고 모든 이야기의 시발점이 된 92년 사건의 진상이 밝혀져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를 보여주며 화제를 모으기도 한 '힐러'는 스토리만큼이나 주연 배우들의 패션 센스로도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기도 했다. 그 중 여주인공 채영신 역으로 열연하고 있는 배우 박민영은 포털 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박민영 무스탕'이라는 단어를 올릴 정도로 이미 자타가 공인하는 패셔니스타. 그렇다면 박민영의 드라마속, 공식 석상 속, '사복패션'은 어떻게 다를까. ➤ ...

    bntnews | 2015.02.09 15:35

  • 종영 D-1 `힐러`, 배우들이 꼽은 명장면·명대사

    ... 감정을 더 쉽게 이해할 수 있었고, 도움을 받았다. 정후의 아픔과 외로움이 시청자들에게 가장 잘 전달되었던 장면이 아닌가 싶다.”고 전했다. 로맨스의 시작! 정후-영신 눈꽃키스 유지태(김문호 역)는 8회 엔딩이었던 서정후와 채영신(박민영 분)의 눈꽃키스를 꼽았다. 해당 장면은 흰 눈이 흩날리는 배경으로 그려진 정후와 영신의 첫키스로, 유지태는 “이 장면으로 힐러의 로맨스가 시작됐다고 생각한다. 나 또한 시청자의 입장에서 심장이 떨렸던 명장면이다.”라고 밝히며 ...

    한국경제TV | 2015.02.09 10:53

  • thumbnail
    '힐러' 지창욱-유지태-박민영이 뽑은 명장면은?

    ... 감정을 더 쉽게 이해할 수 있었고, 도움을 받았다. 정후의 아픔과 외로움이 시청자들에게 가장 잘 전달되었던 장면이 아닌가 싶다.”고 전했다. #로맨스의 시작! 정후-영신 눈꽃키스 유지태(김문호)는 8회 엔딩이었던 서정후와 채영신(박민영)의 눈꽃키스를 꼽았다. 해당 장면은 흰 눈이 흩날리는 배경으로 그려진 정후와 영신의 첫키스로, 유지태는 “이 장면으로 힐러의 로맨스가 시작됐다고 생각한다. 나 또한 시청자의 입장에서 심장이 떨렸던 명장면이다.”라고 밝히며 “창욱, ...

    bntnews | 2015.02.09 09:48

  • thumbnail
    '힐러' 지창욱 유지태 박민영이 뽑은 명장면

    ... 정후의 감정을 더 쉽게 이해할 수 있었고, 도움을 받았다. 정후의 아픔과 외로움이 시청자들에게 가장 잘 전달되었던 장면이 아닌가 싶다”고 전했다. #로맨스의 시작, 정후-영신 눈꽃키스 유지태는 8회 엔딩이었던 서정후(지창욱)와 채영신(박민영)의 눈꽃키스를 꼽았다. 해당 장면은 흰 눈이 흩날리는 배경으로 그려진 정후와 영신의 첫키스로, 유지태는 “이 장면으로 힐러의 로맨스가 시작됐다고 생각한다. 나 또한 시청자의 입장에서 심장이 떨렸던 명장면이다”라고 밝히며 “창욱, ...

    텐아시아 | 2015.02.09 08:10 | 임은정

  • thumbnail
    지창욱, '힐러' 종영 앞두고 아쉬움 드러내.. "얼마 안 남았다, 정후야"

    ...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평범한 삶을 꿈꿨던 서정후(지창욱)는 김문호를 구하기 위해 힐러로 다시금 부활하게 됐다. 또 지금까지 밝혀지지 않았던 과거가 드러나며 김문식(박상원)은 동생 김문호를 기어이 죽음으로 몰아넣을 것인지, 채영신(박민영)의 존재 자체를 마뜩치 않게 여기는 어르신(최종원)의 명에 따라 오비서(정규수)가 채영신의 목숨을 확실히 앗아갈지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지창욱의 연기 변신이 빛났던 ‘힐러’는 오는 9, ...

    텐아시아 | 2015.02.05 17:45 | 윤소희

  • thumbnail
    '힐러' 긴장감 넘치는 전개 후 다가올 결말은? "서정후가 선택"

    ... ‘힐러'(극본 송지나, 연출 이정섭). 종영까지 단 2회를 남기고 마지막을 향해 빠르게 치닫고 있는 가운데 지난 3일 방송 말미에서 이른바 농부들에게 납치되는 김문호(유지태)와 악의 축 오비서(정규수)의 손아귀에 놓인 채영신(박민영)을 교차로 보여주며 안방극장에 소름을 선사했다. 평범한 삶을 꿈꿨던 서정후(지창욱)는 김문호를 구하기 위해 힐러로 다시금 부활하게 됐다. 그 사이 회심의 미소를 지으며 채영신을 확보한 오비서가 어떤 악행을 저지를 지, 둘 ...

    텐아시아 | 2015.02.04 18:05 | 최지현

  • '힐러', 종영까지 단 2회 남았다…드디어 밝혀진 92년 사건의 전말 '전율'

    ... 악연, 권력을 가진 사람들과 언론의 싸움 등을 박진감 넘치는 전개로 풀어내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3일 방송에서는 17회 동안 베일에 싸여있던 92년 사건이 모두 밝혀지며 짜릿함을 선사했다. 92년 비자금 사건을 캐던 중 사망한 채영신(박민영 분) 아버지 오길한(오종혁 분)의 죽음의 비밀이 밝혀진 것. 그 동안 서정후(지창욱 분) 아버지인 서준석(지일주 분)이 오길한을 죽였다는 살인누명을 쓰고 있었으나 이날 방송에서 서준석의 진술테이프가 공개되며 모든 비밀이 풀렸다. ...

    한국경제TV | 2015.02.04 09:07

  • `힐러` 납치당한 유지태-오 비서와 대면한 박민영 `지창욱이 구할까`

    ... 퇴근하던 중 갑자기 괴한들에게 습격을 받았다. 괴한들은 억지로 김문호에게 얼굴에 손수건을 가져다대어 그에게 약물을 흡입하게 했다. 김문호는 필사적으로 저항했지만 점차 의식을 잃어갔고 그들에게 끌려갔다. 그때 마침 서정후(지창욱)와 채영신(박민영)이 차를 타고 나오다가 김문호의 차와 스쳐지나갔다. 그는 무언가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는 "이상하다"며 차에서 내렸다. 그리고는 김문호의 카메라를 바닥에서 발견했다. 놀란 서정후는 바로 조민자(김미경)에게 연락해 김문호의 위치가 ...

    한국경제TV | 2015.02.04 08:20

  • '힐러', 드디어 밝혀진 92년 사건…안방극장 전율했다

    ... 자식세대로 이어진 악연, 권력을 가진 사람들과 언론의 싸움 등을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풀어내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17회 동안 베일에 싸여있던 92년 사건이 모두 밝혀져 짜릿함을 선사했다. 92년 비자금 사건을 캐던 중 사망한 채영신(박민영 분) 아버지 오길한(오종혁 분)의 죽음 비밀이 밝혀진 것. 그 동안 서정후(지창욱 분) 아버지인 서준석(지일주 분)이 오길한을 죽였다는 살인누명을 쓰고 있었으나 이날 방송에서 서준석의 진술테이프가 공개되며 모든 비밀이 풀렸다. ...

    한국경제TV | 2015.02.04 08:12

  • `힐러` 박민영, 방에 들어가자 창문으로 들어온 지창욱 `웃음`

    지창욱이 창문으로 박민영의 방에 들어왔다. 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힐러`(이정섭, 김진우 연출/송지나 극본) 18회에서 채영신(박민영)이 방에 들어왔을때 서정후(지창욱)가 그녀를 기다리고 있었다. 채영신은 놀랐지만 아무렇지 않게 그를 보고 다가갔다. 서정후도 그녀에게 다가오자 채영신은 뒤로 손짓하며 "떨어지라"고 말했고 "평범하게 살고 싶다고 했지? 그러려면 문을 통해서 들어와야 한다"고 일렀다. 서정후는 "알았으니 침대로 가자"고 ...

    한국경제TV | 2015.02.04 0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