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32,9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일문 대표 "고심 끝에 부실 사모펀드 전액보상…판매사 책임에 더 큰 무게 둔 결정"

    지난 16일 한국투자증권은 부실 사모펀드 가입자에게 투자원금 전액을 보상해주겠다고 발표했다. 전례 없는 보상책이었다. 피해 고객들은 환호했지만 업계에선 투자자의 투자 책임이란 원칙이 무너졌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팝펀딩 펀드 불완전판매에 대한 금융당국의 제재심을 앞두고 ‘깜짝 발표에 나선 것’이란 의심의 눈초리도 상당했다. 대책을 발표한 지 1주일이 지났지만 논란은 여전하다. 기자회견에 나섰던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사진)를 ...

    한국경제 | 2021.06.22 18:05 | 박재원

  • thumbnail
    EU, 미얀마 군부 관리·경제단체 겨냥 추가 제재

    ... 목표로 했다고 밝혔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을 비롯한 정부 주요 인사들을 구금하고 이에 항의하는 시위대를 강경 진압했다. 이 과정에서 860명이 넘는 시민이 사망했다. EU는 이에 앞서 이미 군사 쿠데타와 시위대 강경 진압에 책임이 있는 미얀마 군부의 관리들을 상대로 제재를 부과한 바 있다. EU 이사회는 이날 추가 조치로 제재 대상이 개인 43명, 단체 6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2 18:01 | YONHAP

  • thumbnail
    한동훈 "유시민, 해코지해놓고 발뺌…사과 왜 했나"(종합)

    ... 특정하면서 허위주장을 하고 조롱까지 했다"며 "누가 보더라도 명백히 개인을 해코지하려는 허위 주장을 해놓고 발뺌하는 것이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이어 "(유 이사장이) 자신의 입으로 계좌추적을 '확인했다'고 말해놓고 지금 와서 의견이라고 둘러대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올해 1월 명문의 긴 사과문은 왜 낸 것이고, 책임도 지겠다는 말은 왜 한 것인지 모르겠다. 사과문을 낼 때와 지금 생각이 왜 바뀐 것이냐"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2 17:45 | YONHAP

  • thumbnail
    '젠더 갈등' 늪에 빠진 대한민국

    ... 사회가 그 심각성을 직시하고 해결해야 할 이슈로 떠올랐다. 학교와 기업 등 곳곳에서 노골화해 더 이상 그 파장을 외면하기 힘든 수준이 됐기 때문이다. 의도치 않게 여기에 휘말린 기업들은 최고경영자(CEO)가 자리에서 물러나거나, 책임을 추궁당하고 있다. 최근 무신사와 GS리테일이 그랬다. 남녀는 각각 자신들의 이해관계를 관철하기 위해 정치적으로도 뭉치고 있다. “지난 4·7 보궐선거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당선되고, ‘0선 중진’ ...

    한국경제 | 2021.06.22 17:41 | 양길성/김남영

  • thumbnail
    이지훈 측 "14살 연하 일본인 예비신부와 이미 혼인신고" [전문]

    ... 9월 27일 결혼을 하게 됐다"며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 일본을 오갈수도 없었고, 서로에 대한 확신과 굳은 믿음으로 얼마 전 혼인신고 먼저 했다"고 밝혔다. 이지훈은 소속사를 통해 "더욱 책임감을 갖고 살아가겠다. 많은 축하와 관심 감사하다"며 재차 인사를 전했다. 이지훈은 오는 7월 초 신곡 발표를 앞두고 있다. 또한 커머스형 부캐릭터 '리태리' 등 방송 활동을 비롯해 뮤지컬 '엑스칼리버' ...

    텐아시아 | 2021.06.22 17:36 | 김지원

  • thumbnail
    네이버·카카오 겨냥한 與…"플랫폼 규제법 신속 추진"

    ... 입점 업체와의 거래 조건을 플랫폼 기업이 일방적으로 변경하거나 부당하게 비용을 전가하는 ‘갑질’을 막는 게 핵심이다. 입점 업체와의 계약서 작성을 의무화하고 불공정 행위 적발 시 플랫폼 기업에 손해배상책임을 부과했다. 전 의원 안은 플랫폼 기업의 검색 순위 조작 등을 금지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이수진 의원이 발의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법 개정안은 플랫폼의 수수료 인상 등을 제한하는 내용이 있다. e커머스 업계는 ...

    한국경제 | 2021.06.22 17:36 | 고은이/노유정

  • [사설] 너무 나간 차별금지법, 차별과 차이도 구분 못하나

    ... 있다. 하지만 규정이 매우 모호해 예외를 좁게 인정할 경우 역차별 사례가 속출할 것이고, 넓게 인정하면 법 자체가 무의미해진다. 고용주 등 차별을 했다고 지목받은 측에게 차별이 없었음을 밝히도록 한 것도 문제다. 민사소송에서 불법의 입증책임을 원고에게 지우게 하는 ‘법의 일반 원칙’에 위배될 뿐 아니라, ‘아니면 말고’식 신고를 부추길 가능성이 크다. 남녀고용평등법 등 차별금지를 정한 법이 이미 다수 있어 중복 규제 및 처벌 논란도 불가피하다. ...

    한국경제 | 2021.06.22 17:35

  • thumbnail
    결혼 이지훈 "일본 국적 아내와 혼인신고부터 한 이유는…"

    ... "코로나 팬더믹 상황에 일본을 오갈 수도 없어서 혼인신고를 먼저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부는 일본 국적의 1993년생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지훈은 갑작스러운 결혼 발표와 관련해 "더욱 책임감을 느끼고 살아가겠다. 축하와 관심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지훈은 7월 초 신곡을 발표할 예정이며 뮤지컬 ‘엑스칼리버’에도 캐스팅돼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

    연예 | 2021.06.22 17:32 | 이미나

  • thumbnail
    "정부, 국민 우려 해소못하면 코로나백신 교차접종 중단해야"

    민초의사연합 "과도하게 접종률 높이려 2차 물량 당겨 사용…책임자 사과해야" 코로나19 백신 교차 접종에 대한 국민 우려를 정부가 완전히 해소하지 못한다면 교차 접종을 중단해야 한다는 의료계 일각의 주장이 나왔다. 22일 민초의사연합(민의련)은 "교차 접종에 관한 연구가 세계적으로도 부족한 점, 동일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는 (기존) 접종 원칙을 고려하면, 질병관리청의 지침을 따르기 주저하는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자의 불안감은 일리가 있다"고 ...

    한국경제 | 2021.06.22 17:31 | YONHAP

  • thumbnail
    "쌤 페미죠. 와, 페미다!"…남학생들 놀림 받는 여교사의 사연

    ... 사회가 그 심각성을 직시하고 해결해야 할 이슈로 떠올랐다. 학교와 기업 등 곳곳에서 노골화해 더 이상 그 파장을 외면하기 힘든 수준이 됐기 때문이다. 의도치 않게 여기에 휘말린 기업들은 최고경영자(CEO)가 자리에서 물러나거나, 책임을 추궁당하고 있다. 최근 무신사와 GS리테일이 그랬다. 남녀는 각각 자신들의 이해관계를 관철하기 위해 정치적으로도 뭉치고 있다. “지난 4·7 보궐선거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당선되고, ‘0선 중진’ ...

    한국경제 | 2021.06.22 17:27 | 양길성/김남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