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333,1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국 딸 그림이 성매매 기사에? 일러스트레이터 "편집팀 실수"

    ... 장관은 페이스북에 "교체되기 전 문제 그림을 올린 사람이 누구인지 밝혀라"라고 항의했다. 조 전 장관은 성매매 기사에 삽입된 일러스트를 공유하며 "기자, 취재부서 팀장, 회사 그림 디자이너, 편집 책임 기자 등에서 누구인가"라며 "이 중 한 명인지 또는 복수 공모인지도 알려달라"고 공개 요청했다. 앞선 글에서는 해당 기사를 작성한 기자의 실명을 공개하며 "이 그림 올린 자는 인간인가"라며 ...

    한국경제 | 2021.06.23 13:24 | 이미나

  • thumbnail
    '중국공산당 비공식 대변인' 환구시보 후시진 물러날듯

    ... "김치만 먹어서 멍청해진 것이냐" 등 막말을 쏟아냈다. 성도일보는 인민일보나 신화통신 입장에서는 후시진이 중국공산당 비공식 대변인 역할을 하는 게 불편할 수도 있지만, 중국 정부 입장에서는 후시진의 거칠고 공격적인 발언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다고 봤다. 한편, 환구시보의 여성 총편집인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우치민은 1991년 인민일보에 입사해 이듬해부터 중국 지도부를 취재했고, '대국외교 제일 현장'(大國外交第一現場)의 저자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1.06.23 13:22 | YONHAP

  • thumbnail
    "볼트 조이기 깜빡했네요"...달리던 차에서 빠진 뒷바퀴

    ... BMW 740Li 차량을 약 1억6천100만원에 구매해 한 차례 보증기간을 연장했다. 차량 운전자는 "사람이 하는 일이니 실수 정도야 있겠다고 생각했으나 공식 서비스센터의 해명 과정에서 무성의한 태도에 크게 실망했다"며 "하마터면 생명이나 건강을 잃을뻔한 사고에 고객이 화를 내고 나서야 책임자라는 사람이 등장하더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6.23 13:03

  • thumbnail
    검찰 "전두환 재산, 내년 말까지 16억5천만원 추가환수"

    ... 환수한 전 전 대통령 재산은 1천235억원이다. 전체 추징금 2천205억원의 56%로 아직 970억원을 더 환수해야 한다. 검찰은 전 전 대통령의 연희동 사저, 가족 소유의 오산시 임야, 용산구 빌리 및 토지 등 수백억원 상당의 책임재산을 압류한 후 공매 절차를 밟아왔으나 부동산 명의자와 전 전 대통령 측의 이의제기로 소송이 진행 중이다. 특히 연희동 사저에 대해선 대법원이 지난 4월 본채와 정원은 뇌물로 취득한 '불법 재산'으로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결해 우회 ...

    한국경제 | 2021.06.23 12:31 | YONHAP

  • thumbnail
    與 "X파일, 野내부서 정리했을 것"…"정치공작" 尹에 되치기

    ... 것이다. (윤 전 총장이) 검찰의 후배이고, 지난여름에 무엇을 했는지 다 아는 분이 바로 홍 후보"라고도 했다. 야당은 송 대표가 X파일 의혹제기 시점보다 먼저 '윤석열 파일'을 거론했던 것을 겨냥해 책임론을 폈지만, 민주당이 이날 야권 내부로 화살을 돌리며 국면 전환에 나선 형국이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장성철 소장이 꺼낸 X파일 파동은 야권 내부 권력투쟁의 신호탄이라는 것이 핵심"이라며 ...

    한국경제 | 2021.06.23 12:22 | YONHAP

  • 비트코인 도입, 개발도상국 성장에 도움…인플레이션 역풍도

    ... 작용한다는 지적이다. 그러나 디지털 통화의 이용 증가가 인플레이션 유발과 미국 달러화로의 쏠림 현상을 가져올 수도 있는 양면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BOA EMEA(유럽 및 중동·아프리카) 신흥시장 교차 전략 및 경제책임자 데이비드 하우너(David Hauner)는 “성인의 50%가량이 은행 계좌가 없는 신흥시장 국가에서 디지털 통화는 빈약한 국가의 금융 서비스에 대한 많은 실질적인 제약을 해결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라고 ...

    조세일보 | 2021.06.23 12:06

  • thumbnail
    '못 받은 대금' 대리점에 떠넘긴 현대건설기계 과징금

    ... 현대건설기계는 대리점과 계약을 맺을 때 구매자의 부도·파산 등으로 대금을 받을 수 없을 때 대리점에 이를 청구할 수 있다는 규정을 뒀고, 이에 따라 매월 수수료에서 미수금을 뺀 금액만 줬다. 공정위는 "현대건설기계의 행위는 매매대금 회수 책임을 대리점에 전가한 것으로 부당하다"며 "이 같은 거래조건은 대리점에 지급하는 수수료(매매대금의 2%)에 비해 지나치게 과다한 불이익을 주는 것으로 대법원이 민사재판에서 위법하다고 판단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기계는 2016년 ...

    한국경제 | 2021.06.23 12:00 | YONHAP

  • thumbnail
    교차로 지나다 역주행하는 킥보드 친 자동차, 과실비율 30%

    ... 그 오른쪽 도로에서 진입한 자동차 B가 신호기가 없는 교차로에서 충돌하는 사고가 났다. 킥보드 A가 중대과실을 범했지만 자동차도 신호기 없는 교차로에서 서행하며 주의할 의무가 있다는 점을 이유로 보험사는 자동차 B에도 30% 책임을 물렸다. 손해보험협회는 최근 개인형이동장치(PM) 이용·사고가 급증함에 따라 과실비율 분쟁·소송을 예방하기 위해 PM 대(對) 자동차 교통사고 과실비율 비정형 기준 38개를 마련해 과실비율 정보포털(http://acciden...

    한국경제 | 2021.06.23 12:00 | YONHAP

  • thumbnail
    BMW서비스센터 다녀온 뒤 뒷바퀴 빠져…부부·두자녀 "큰일날뻔"

    ... 보증기간을 연장했다. 차량 운전자는 "사람이 하는 일이니 실수 정도야 있겠다고 생각했으나 공식 서비스센터의 해명 과정에서 무성의한 태도에 크게 실망했다"며 "하마터면 생명이나 건강을 잃을뻔한 사고에 고객이 화를 내고 나서야 책임자라는 사람이 등장하더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서비스센터 관계자는 연합뉴스 기자에게 "개인적으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A 업체 측은 아스팔트 표면에 맞닿으면서 손상된 범퍼의 도색을 부부에게 약속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3 11:58 | YONHAP

  • thumbnail
    與, 가상자산 투자자 보호 논의…"거래소 등록·인가제 검토"

    ... 따라 오는 9월 24일까지 실명계좌 등 전제조건을 갖춰 신고를 마치지 않으면 사실상 문을 닫아야 한다. 유 의원은 "국무조정실과 금융위에 더 많은 숙제를 줬다. 필요하다면 해외 자금세탁 등에 관세청도 관여할 수 있다"며 "투자에 대한 책임은 본인이 지는 것이 많지만 불법 유사수신행위 등은 단속하겠다. 투명하고 공정한 시장을 만드는 것이 목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9월 실명제 등에 맞춰 컨설팅 등 연착륙하도록 노력하고, 그 과정에서 블록체인 관련 산업은 그대로 ...

    한국경제 | 2021.06.23 11:5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