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9,9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지한솔, KLPGA 투어 교촌 허니 레이디스 첫날 2타 차 선두

    ... 7일 경기도 안산의 아일랜드 컨트리클럽(파72·6천650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골라내며 6언더파 66타를 쳤다. 공동 2위 선수들에 2타 앞선 지한솔은 2017년 11월 ADT캡스 챔피언십 이후 3년 6개월 만에 투어 2승째를 바라보게 됐다. 지한솔은 "날씨 예보가 좋지 않아 골프장 올라오기 싫었는데 막상 경기해보니 바람이 생각보다 나쁘지 않았고, 그린도 부드러워 좋은 성적을 냈다"고 말했다. 그는 "치킨을 좋아하는데 ...

    한국경제 | 2021.05.07 19:37 | YONHAP

  • thumbnail
    태국서 힘낸 LPGA의 두 '희영'…양희영·박희영 2R 공동 7위(종합)

    ... 고(뉴질랜드·이상 11언더파 133타) 등이 뒤를 이었다. 에리야 쭈타누깐은 양희영, 박희영과 공동 7위에 올라 '태국 강세'에 한몫했다. 최운정(31)과 지은희(35)는 공동 14위(7언더파 137타), 이정은(25)과 유소연(31)은 공동 21위(5언더파 139타)다. 지난주 싱가포르에서 열린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김효주(26)는 이날 5타를 줄여 전인지(27) 등과 공동 28위(4언더파 140타)로 도약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7 18:25 | YONHAP

  • thumbnail
    태국서 힘낸 LPGA의 두 '희영'…양희영·박희영 2R 공동 7위

    ... 고(뉴질랜드·이상 11언더파 133타) 등이 뒤를 이었다. 에리야 쭈타누깐은 양희영, 박희영과 공동 7위에 올라 '태국 강세'에 한몫했다. 최운정(31)과 지은희(35)는 공동 14위(7언더파 137타), 이정은(25)과 유소연(31)은 공동 21위(5언더파 139타)다. 지난주 싱가포르에서 열린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김효주(26)는 이날 5타를 줄여 전인지(27) 등과 공동 28위(4언더파 140타)로 도약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7 17:53 | YONHAP

  • thumbnail
    태국만 오면 펄펄…양희영, 대회 4승 노린다

    ... 만회하며 타이틀 방어의 강한 의지를 보였다. 양희영은 2008년 LPGA투어에 데뷔해 14년째 꾸준하게 뛰어난 기량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에는 톱10에 이름을 올리지 못하며 주춤했지만 올해 다시 상승세를 타고 있다. 지난달 롯데챔피언십에서 공동 10위를 차지했고 지난주 싱가포르에서 열린 HSBC위민스월드챔피언십에서도 공동 12위로 준수한 성적을 올렸다. 양희영은 이번 대회의 관건으로 무더위와의 싸움, 정신적인 안정을 꼽았다. 그는 “각국의 좋은 선수들과 ...

    한국경제 | 2021.05.07 17:47 | 조수영

  • thumbnail
    박현경의 질주…2주연속 우승 정조준

    ... 9위다. 투어 3년차인 박현경의 경기력은 시즌 초반부터 필드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올 시즌 출전한 3개 대회에서 모두 예선을 통과한 것은 물론 우승 1회를 포함해 톱10에 두 번 들었다. 지난주 전남 영암에서 열린 KLPGA챔피언십에선 1982년 구옥희 이후 39년 만에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시즌 초반부터 질주하기 시작한 그는 상금(2억669만원)과 대상포인트(104점)에서 모두 1위를 달리고 있다. ‘슬로 스타터’인 박현경은 지난 세 번의 ...

    한국경제 | 2021.05.07 17:46 | 조희찬

  • thumbnail
    후배 "나이 많다" 도발에…7언더 몰아친 '지천명' 미컬슨

    ... 미컬슨(51·미국)이 익살스러운 미소와 함께 자신에게 도발한 까마득한 후배 조엘 데이먼(34·미국)에게 응수했다. 7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할로클럽(파71)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웰스파고챔피언십(총상금 810만달러) 1라운드를 마친 뒤였다. 3언더파를 친 데이먼도 잘했으나 이날 미컬슨은 필드 전체를 압도했다. 버디 8개를 잡는 동안 보기는 1개로 막으며 7언더파 64타 단독 선두로 라운드를 마쳤다. 데이먼은 한 조로 묶인 ...

    한국경제 | 2021.05.07 17:46 | 조희찬

  • thumbnail
    KPGA 작년 전 경기 컷 탈락 '소년급제' 서형석, 부활 기지개

    ... 2014년 코리안투어 퀄리파잉스쿨에 합격해 2015년 데뷔했기 때문이다. 중고교 시절에 함께 경쟁하던 친구들은 코리안투어 1, 2년차에 불과하다. 데뷔만 빠른 게 아니다. 그는 2017년 대구경북오픈, 2019년 KB금융 리브챔피언십 등 이미 2차례 우승을 맛봤다. '소년급제'에다 일찌감치 투어 대회 챔피언의 반열에 오른 그는 코리안투어에서 손꼽는 기대주였다. 그러나 서형석은 지난해 극심한 슬럼프에 빠졌다. 11개 대회에 출전해 한 차례도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

    한국경제 | 2021.05.07 15:35 | YONHAP

  • thumbnail
    KLPGA 투어 첫날 4언더파 선두권 김민선 "시즌 2승이 목표"

    ... 역시 탄도를 낮추고, 세게 치는 것보다 한 클럽 길게 잡고 컨트롤 샷을 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김민선이 '시즌 2승'에 대한 목표를 내건 것은 아직 한 해에 2승을 거둔 적이 없기 때문이다. 2014년 ADT 캡스 챔피언십에서 첫 승을 거둔 그는 2015년 제5회 KG·이데일리 레이디스오픈, 2016년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2017년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 2020년 맥콜·용평 리조트오픈 등 총 5승을 달성했다. 그는 "2승을 너무 ...

    한국경제 | 2021.05.07 14:18 | YONHAP

  • thumbnail
    이경훈, PGA 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 첫날 공동 2위(종합)

    '51세' 미컬슨 단독 선두…최경주는 공동 35위 이경훈(30)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웰스 파고 챔피언십(총상금 810만달러) 첫날 공동 2위에 올랐다. 이경훈은 7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파71·7천521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웰스 파고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버디 6개를 쓸어 담고 보기 1개를 곁들여 5언더파 66타를 쳤다. 이경훈은 단독 선두 필 미컬슨(미국)을 2타 차로 뒤쫓으며 키건 브래들리(미국)와 ...

    한국경제 | 2021.05.07 08:54 | YONHAP

  • thumbnail
    이경훈, PGA 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 첫날 공동 2위

    이경훈(30)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웰스 파고 챔피언십(총상금 810만달러) 첫날 공동 2위에 올랐다. 이경훈은 7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파71·7천521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웰스 파고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버디 6개를 쓸어 담고 보기 1개를 곁들여 5언더파 66타를 쳤다. 이경훈은 단독 선두 필 미컬슨(미국)을 2타 차로 뒤쫓으며 키건 브래들리(미국)와 함께 공동 2위를 달리고 있다. 51세 ...

    한국경제 | 2021.05.07 08:1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