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16,4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백숙의 힘?…장하나, 2주 연속 우승 보인다

    ... 올해는 첫 2개 대회에서 연속 준우승을 차지하더니 지난주 롯데오픈에서 일찌감치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이번주에도 선두권에 합류하면서 2주 연속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 장하나는 2013년 10월 러시앤캐시 클래식과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을 잇따라 제패한 이후 2주 연속 우승이 없다. 약 8년 만의 2주 연속 우승 기회 앞에서 장하나는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특히 투어가 쉼 없이 9주 연속 달려온 만큼 선수들의 체력이 고갈된 상태다. 장하나도 마찬가지다. 올 시즌 ...

    한국경제 | 2021.06.11 18:04 | 조희찬

  • thumbnail
    올림픽 향한 박인비의 '채찍질' 3언더 순항…시즌 2승 노린다

    ... 세계랭킹 2위 박인비(33·사진)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시즌 2승 기회를 잡았다. 박인비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데일리시티의 레이크 머세드GC(파72·6551야드)에서 열린 메디힐 챔피언십(총상금 150만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적어냈다. 단독 선두로 나선 리오나 매과이어(7언더파·26)에게 4타 뒤진 공동 5위다. 30대 중반으로 향하는 박인비의 골프 시계는 거꾸로 ...

    한국경제 | 2021.06.11 18:03 | 조희찬

  • thumbnail
    7년 만에 KPGA투어 '월요일 대회' 열릴까

    ... 150명이 참가한 이번 대회는 전날 악천후로 1라운드가 중단되면서 77명이 경기를 마무리짓지 못했다. KPGA 코리안투어에서는 날씨 등으로 경기가 취소되면 대부분 72홀 경기를 54홀로 축소해 운영했다. 지난달 30일 끝난 KB금융 리브챔피언십은 폭우로 이틀째 경기가 열리지 못하자 54홀로 축소했다. 작년 비즈플레이 전자신문오픈, 2018년 DGB금융그룹 대구경북오픈도 악천후로 인해 54홀 경기로 우승자를 가렸다. 예비일인 월요일까지 대회를 이어간 것은 2014년 코오롱 ...

    한국경제 | 2021.06.11 18:02 | 조수영

  • thumbnail
    '왕별' 김한별, 2언더 선방…반전 기회 잡나

    ... 제네시스 대상과 상금랭킹 부문에서도 2위에 이름을 올렸고 SK텔레콤이라는 거물 메인 스폰서도 만났다. 올해는 활약이 조금 뜸했다. 5개 대회에 출전했지만 지난달 GS칼텍스매경오픈에서 거둔 공동 30위가 최고 성적이다. KB금융리브챔피언십에서는 커트 탈락하는 아픔도 겪었다. 절치부심한 결과였을까. 자신의 메인스폰서 대회에 나선 김한별은 그간의 부진을 설욕하겠다는 듯 초반부터 선두 그룹으로 치고 나갔다. 지난겨울 핀크스GC에서 동계훈련을 하며 코스가 익숙한 덕분인지 ...

    한국경제 | 2021.06.10 18:16 | 조수영

  • thumbnail
    더 멀리 더 정확하게…골프채 '피팅'이 첫 단계

    ... 후지쿠라의 벤투스다. 더스틴 존슨, 로리 맥길로이 같은 유명 선수들이 벤투스 샤프트를 사용하면서 인기가 퍼졌다. 지난달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E1 채리티 오픈 우승자 지한솔,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KB금융 리브챔피언십 우승자 문경준도 드라이버에 각각 벤투스 레드와 블랙을 끼웠다. 애프터마켓 샤프트의 대명사 투어AD는 최근 VR 모델이 인기를 끌고 있다. 투어AD는 고탄도, 저탄도, 드로, 페이드 등 골퍼의 취향에 맞춰 다양한 제품군을 형성하고 ...

    한국경제 | 2021.06.10 17:21 | 박상익

  • thumbnail
    카네, "고품격 골프 문화 선도"…부쉬넬·PXG 등 '최고 라인업' 총집결

    ... 부쉬넬의 효용이 입소문을 타기 시작하면서 반응이 터져나오기까지는 긴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후발 주자로 나선 국내 업체들도 부쉬넬과의 기술 격차를 좁히기 위해 개발 경쟁에 나섰다. PGA 투어 최초로 거리측정기가 허용됐던 PGA챔피언십에서는 우승자 필 미컬슨(51·미국)이 경기 중 부쉬넬의 ‘Pro XE’를 이용하는 모습이 중계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PXG는 카네의 또 다른 이름으로 불릴 정도로 대표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창립자 ...

    한국경제 | 2021.06.09 15:34 | 조수영

  • thumbnail
    욘 람 중도하차에…캔틀레이 '보너스 같은 우승'

    ... 빠진 공을 떠내 홀에서 3.6m 떨어진 곳으로 보냈다. 만만찮은 거리지만 캔틀레이는 파 퍼트를 성공시켰다. 반면 모리카와는 홀 옆 1.8m에서 시도한 파 퍼트가 빗나가 우승컵을 눈앞에서 놓쳤다. 캔틀레이는 지난해 10월 조조 챔피언십 이후 약 8개월 만에 우승을 추가하며 올 시즌 2승째를 달성했다. 그는 람의 기권에 대해 “매우 이상하고 불행한 상황이었다”며 “만약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다면 오늘 결과는 완전히 달라졌을 것이다. ...

    한국경제 | 2021.06.07 18:17 | 조수영

  • '보너스 우승' 주인공은 캔틀레이

    ... 캔틀레이는 17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해 결국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캔틀레이는 연장 첫 홀에서 먼저 벙커에 빠진 공을 떠낸 뒤 파 퍼트로 연결했다. 반면 모리카와의 파 퍼트가 빗나가면서 캔틀레이의 우승이 확정됐다. 김시우(26)는 최종합계 5언더파 공동 9위를 기록해 '톱10'에 진입했다. 김시우가 톱10을 기록한 건 지난 3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이후 3달만이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07 08:07 | 조희찬

  • thumbnail
    '벙커神' 장하나, 투어 10년 연속 우승

    ... 넘어섰으니 이번 시즌 남은 대회는 한결 편한 마음으로 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해 신인왕 출신으로 시즌 첫 승을 노렸던 유해란은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그래도 올초부터 이어지던 부진의 사슬을 끊어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결과를 거뒀다. 유해란은 개막전인 롯데 렌터카 여자오픈 공동 14위로 올 시즌을 시작한 뒤 다소 난항을 겪었으나 지난달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9위를 시작으로 좋은 흐름을 회복하고 있다. 조수영 기자

    한국경제 | 2021.06.06 17:32 | 조수영

  • 17세 가네, 54년 만에 US오픈 아마 우승 넘본다

    ... 대회 최연소 우승자 기록도 갈아치울 태세다. 박인비는 2008년 대회에서 19세11개월17일의 나이로 우승했다. 2004년생인 가네는 뉴저지주 홈델고교 2학년에 재학 중이다. 지난해 미국주니어골프협회(AJGA)가 주관한 여자 챔피언십 공동 3위를 포함해 주니어 대회에서 ‘톱5’에 세 번 입상하는 등 아마추어 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학업도 게을리하지 않아 내년 명문 스탠퍼드대 진학을 앞두고 있는 그는 지역 예선에서 연장 접전 끝에 ...

    한국경제 | 2021.06.04 18:06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