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61-70 / 16,4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경훈, US오픈 출전권 확보

    ... US오픈 출전권은 확보하지 못한 상태였다. 지난주까지 58위였던 매켄지 휴스(캐나다)는 61위로 밀려 US오픈 출전권을 받지 못했다. 김시우(26)도 세계랭킹 50위로 US오픈 출전을 확정했다. 임성재(23)는 이미 지난해 투어 챔피언십 출전자 자격으로 일찌감치 US오픈 출전권을 따놓은 상태다. 출전권을 딸 수 있는 마지막 기회는 다음달 7일자 세계랭킹이다. 이번에도 출전권을 얻지 못한 선수 가운데 이날 세계랭킹 60위 이내에 진입하면 추가로 US오픈에 나갈 수 있다. ...

    한국경제 | 2021.05.25 09:16 | 조수영

  • thumbnail
    '기부·ESG' 테마로 꾸며지는 KB금융 리브챔피언십, 오는 27일 개막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 KB금융 리브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이 오는 27일부터 나흘간 경기 이천시 블랙스촌 이천GC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테마로 열린다. 대회를 주최하는 KB금융그룹은 "'KB GREEN WAVE 2030'을 통해 전 영역에 걸쳐 ESG 활동을 실천해 왔다"며 "이번 대회에도 친환경과 상생이라는 가치를 더했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5.25 09:13 | 조희찬

  • thumbnail
    '2주 연속 우승' 박민지, 세계랭킹 톱20 진입

    박민지(23)가 여자골프 세계랭킹 톱20에 진입했다. 박민지는 24일자 여자골프 세계랭킹에서 20위에 올랐다. 지난주 30위보다 10계단 오른 순위다. 그는 지난 23일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올 시즌 출전한 6개 대회에서 거둔 3승째. 승률이 50%에 달한다. 박민지는 28일 개막하는 E1채리티 오픈에서 3주 연속 우승을 노린다. 고진영(26)과 박인비(33), 김세영(28) 등은 지난 주와 마찬가지로 1~3위를 ...

    한국경제 | 2021.05.25 08:46 | 조희찬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2013년 테이퍼링에서 배우는 교훈

    ... 걷혀나가고 있습니다. 지난 22일 미국의 코로나 신규감염자 수는 1만8000명, 23일에는 1만4000명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그것도 이제 거의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없는데도 그렇습니다. 지난 23일 나이 쉰 하나인 필 미켈슨이 PGA 챔피언십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할 때 수많은 갤러리 중에 마스크를 쓴 사람도 하나도 없었습니다. 현재 미국 인구의 49%가 적어도 한 번의 백신 접종을 받았고, 39%는 두 번 모두 맞았습니다. 메사추세츠 뉴저지 코네티컷 메인 등 9개주에서는 ...

    한국경제 | 2021.05.25 08:12 | 김현석

  • thumbnail
    '혁신적 골퍼' 미컬슨의 캐디백…47.9인치 드라이버 로프트각 6도로 조절

    ...ot;미국)은 보수적인 미국 골프를 상징하는 전형적인 인물로 보인다. 하지만 그는 지난 30년간의 프로 생활에서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 가장 혁신적이며 실험 정신이 강한 골퍼였다. 미컬슨은 24일(한국시간) 우승을 차지한 PGA챔피언십에서 캘러웨이 에픽 스피드 트리플 다이아몬드 모델을 들고나왔다. 메이저대회 역대 최장거리(7876야드)로 설계된 키아와 아일랜드 골프리조트에 맞서기 위해 47.9인치로 특별 제작한 드라이버다. 48인치를 넘겨서는 안 된다는 미국골프협회(USGA) ...

    한국경제 | 2021.05.24 17:40 | 조희찬

  • thumbnail
    미러클! 미컬슨…51세 최고령 메이저 우승, 전설을 쓰다

    ... 생일을 약 한 달 앞두고 여섯 번째 메이저 트로피를 수집했다. 미컬슨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 인근의 키아와 아일랜드 골프리조트 오션코스(파72·7876야드)에서 막을 내린 메이저대회 PGA챔피언십(총상금 1200만달러)에서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로 우승했다. 미컬슨은 스무 살 어린 ‘슈퍼맨’ 브룩스 켑카(31·미국) 등 젊은 피들을 따돌리고 정상에 섰다. 만 50세 11개월의 나이에 우승해 53년 ...

    한국경제 | 2021.05.24 17:38 | 조희찬

  • thumbnail
    캐디없이 2인 카트·6홀 코스…무더위 날릴 '이색 골프장'

    ... 가격, 전문 캐디 서비스 등은 골퍼들의 '도장깨기'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2인 카트로 페어웨이까지 지난달 2일 막을 내린 올 시즌 첫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메이저 대회인 크리스 F&C KLPGA 챔피언십은 팽팽했던 경기만큼이나 아름다운 풍광이 골프 애호가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코스 너머로 보이는 영암호와 토착 수종이 빚어내는 풍경, 대회 내내 선수들을 애먹이며 재미를 더한 강한 바람은 국내에서 보기 드문 링크스코스의 매력을 한껏 ...

    한국경제 | 2021.05.24 15:29 | 조수영

  • 대만 쉬웨이링,이글샷으로 생애 첫 LPGA 우승 잡아

    쉬웨이링(26·대만·사진)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퓨어실크 챔피언십(총상금 130만 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LPGA투어 사상 세번째 자매 연속 우승을 노렸던 모리야 쭈타누깐(태국)은 2타차로 2위에 머물렀다. 쉬웨이링은 24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 리조트 리버 코스(파71·6445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3개로 3언더파 68타를 쳤다. ...

    한국경제 | 2021.05.24 14:36 | 조수영

  • thumbnail
    51번째 생일 한달 앞둔 미컬슨, PGA챔피언십 제패…메이저 최고령 우승 신기록

    '백전노장' 필 미컬슨(51·미국)이 자신보다 스무 살 어린 브룩스 켑카(31·미국)를 꺾고 남자 골프 메이저대회 PGA챔피언십(총상금 1200만달러)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미컬슨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 인근 키아와 아일랜드 골프리조트 오션코스(파72·7876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6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쳤다. 최종합계 6언더파 ...

    한국경제 | 2021.05.24 08:21 | 조희찬

  • thumbnail
    '매치퀸'에 시즌 3승…'박민지 시대' 열렸다

    23일 강원 춘천 라데나CC(파72·6333야드) 17번홀(파4).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2홀 차로 앞서고 있던 박민지(23)의 얼굴에 엷은 미소가 번졌다. 이날 하루에만 35번째 홀을 달리고 있기에 몸이 무거울 법도 하지만 그의 세 번째 샷은 깨끗하게 공을 맞혔고 홀 안으로 완벽한 호선을 그리며 빨려 들어갔다. 박민지는 버디를 예상한 듯 환하게 미소를 지었고 5일간의 대장정을 우승으로 마무리했다. ...

    한국경제 | 2021.05.23 17:44 | 조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