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7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태풍 '링링' 강풍에 1명 사망·2명 부상…5만7천가구 정전

    농작물 2천600㏊ 피해…교회첨탑·간판·가로수 파손 잇따라 태풍 '링링'이 몰고 온 강풍으로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또 중부·호남 지역을 중심으로 5만7천여가구가 정전되고 2천600㏊에 이르는 농경지에서 벼가 쓰러지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이날 오전 충남 보령에서 농기계 창고 지붕을 점검하던 75세 여성이 강풍에 날아가 옆집 화단 벽에 추락해 숨졌다. 비슷한 시각 보령시 성주면에서는 ...

    한국경제 | 2019.09.07 17:10 | YONHAP

  • thumbnail
    대형화재 겪은 파리 노트르담대성당 폭염 후 붕괴위험 커져

    당국, 지난달 두 차례 폭염 이후 천장 석재 다량 무너져내린 것 확인 납 제거작업 때문에 복구공사도 일시 중단…추가 붕괴위험 상존 지난 4월 대형 화재로 지붕과 첨탑이 무너져 내린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추가 붕괴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특히 지난달 프랑스에 40도에 육박하는 심각한 폭염이 두 차례 불어닥쳐 붕괴 위험이 상당히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16일(현지시간) 프랑스 퀼튀르 방송에 따르면, 프랑스 문화부는 지난달 프랑스에 두 ...

    한국경제 | 2019.08.16 18:56 | YONHAP

  • thumbnail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인근 납 제거작업 개시

    ... 그 인근 지역 1만200㎡를 대상으로 진공 청소를 한 뒤 납 성분을 흡수하는 특수 젤을 도포해 닦아내거나, 특수 세정제를 녹인 고압의 물을 분사한 뒤 오염수를 다시 빨아들이는 방식으로 납을 제거할 계획이다. 당국은 화재 직후부터 첨탑과 지붕이 무너져내린 성당의 복구공사에 나섰지만, 이 작업은 현재 중단됐다. 관할 노동청이 납 오염 가능성 등과 관련해 작업자 보호장치가 미흡하다며 보강을 지시했기 때문이다. 복구공사는 납 제거작업이 끝난 뒤 작업자들의 안전이 ...

    한국경제 | 2019.08.14 01:59 | YONHAP

  • thumbnail
    "한국만 전쟁 금지" '와우 클래식' 유저들 화났다

    ... 2004년부터 2006년까지 서비스됐던 오리지널 버전을 리메이크한 게임이다. 첫 40인 레이드 던전 '화산심장부'를 비롯해 '와우'의 대표 악녀 오닉시아의 은신처인 '오닉시아 둥지', 리로이 젠킨스로 유명한 최상위 던전 '검은바위 첨탑 상층', 거점 뺏기 PvP 전투 '아라시 분지' 등이 제공될 예정이다. '월드오브워크래프트' 계정이 활성화된 유저라면 무료로 접속할 수 있다. 서동민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dmseo80@gametoc.co.kr

    게임톡 | 2019.08.12 18:45

  • thumbnail
    파리 노트르담 화재 후 납오염 우려 계속…곧 복구재개

    ... 400t가량으로 추정된다. 로뱅 데 부아는 이미 노트르담 화재 이후 당국이 시민의 안전 보호조치를 게을리했다면서 파리시, 파리 5·6구, 일드프랑스보건소를 상대로 지난달 파리중죄법원에 형사소송을 제기했다. 당국은 화재 직후부터 첨탑과 지붕이 무너져내린 성당의 복구공사에 나섰지만, 이 작업은 현재 중단됐다. 관할 노동청이 납 오염 가능성 등과 관련해 작업자 보호장치가 미흡하다며 보강을 지시했기 때문이다. 프랑크 리스터 문화부 장관은 지난 6일 브리핑에서 ...

    한국경제 | 2019.08.08 22:23 | YONHAP

  • thumbnail
    佛 환경단체, "노트르담 인근 납오염 위험" 당국 상대 소송

    ... 시민단체가 보건·행정당국이 책임을 다하지 않았다면서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29일(현지시간) 일간 르 몽드 등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환경관련 시민단체 '로뱅 데 부아'(Robin des Bois)는 지난 4월 화재로 지붕과 첨탑이 무너져내린 노트르담 대성당 주변의 납 오염 위험과 관련해 관계 당국이 시민의 안전을 위한 조치를 제때 충분히 하지 않았다면서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파리시, 파리 5·6구, 일드프랑스보건소를 상대로 지난 26일 파리중죄법원에 형사소송을 ...

    한국경제 | 2019.07.30 01:33 | YONHAP

  • thumbnail
    佛 노트르담 대성당 납오염 위험으로 복구공사 중단

    ... 파리시는 이날 성당 인근의 학교와 보육원 총 2곳을 납 오염 우려가 있다면서 임시 폐쇄 조치했다. 프랑스 환경단체 '로뱅 데 부아'(Robin des Bois)에 따르면 지난 4월 15일 발생한 화재로 노트르담 성당의 첨탑과 지붕이 무너져 내리면서 골조에 쓰인 납 300t가량이 녹아내린 것으로 추정된다. 일드프랑스 보건소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인근 출입금지 구역 토양 1㎏당 납 검출량이 10∼20g으로 기준치의 최대 67배에 이르는 납이 검출됐다고 ...

    한국경제 | 2019.07.27 01:13 | YONHAP

  • thumbnail
    화마 버틴 노트르담 천장, 폭염에 무너질라

    ... 우수성을 잃게 되면, 어느 순간 궁륭이 무너진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치형 천장은 매우 잘 내려앉는다"면서 "(불이 난) 4월 15일 이후로 궁륭을 위에서든 아래에서든 접근을 못 했다"고 걱정했다. 12∼14세기에 건축된 파리 노트르담은 높은 궁륭과 버팀도리(벽 외부에 덧대는 지지구조) 등 당대 최고 수준의 고딕 양식으로 지어졌다. 4월 대화재로 19세기에 추가된 첨탑 등이 소실됐으나 고딕 양식의 예배당 궁륭 등은 살아남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7.25 11:25 | YONHAP

  • thumbnail
    佛, 노트르담 주변 학교 납오염 우려에 '철저 방제' 지시

    ... 강조했다. 프랑스 환경단체 '로뱅 데 부아'(Robin des Bois)가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발생 나흘 뒤인 지난 4월 19일 발표한 바에 따르면, 성당의 화재로 최소 300t의 납이 녹아내린 것으로 추정된다. 화재로 붕괴한 첨탑과 지붕이 무너져 내리면서 골조에 쓰인 납도 대거 녹아내린 것이다. 이후 지난 5월 10일 일드프랑스 보건소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인근 출입금지 구역 토양에서 샘플 검사를 한 결과, 1㎏당 납 검출량이 10∼20g으로 기준치의 최대 67배에 ...

    한국경제 | 2019.07.19 02:46 | YONHAP

  • thumbnail
    佛 당국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방화·테러 아닌 실화인 듯"

    ... 이러한 잠정 결론에 도달했다고 설명했다. 아직 정확한 화재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당국은 불씨가 남은 담배꽁초나 전기적인 결함 등을 포함한 여러 잠재적 요인을 두루 살펴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화재 당시 노트르담 대성당은 첨탑 부근 등에서 보수 공사가 진행 중이었다. 보수 공사를 위해 첨탑 바깥에 설치된 비계 쪽에서 불길이 시작됐다는 점도 실화 가능성을 뒷받침한다. 성명은 "어떤 종류의 부주의가 화재 참사를 초래했는지를 밝히기 위한 더 심층적인 조사가 ...

    한국경제 | 2019.06.27 09:4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