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7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술소식] 뮤지엄산 한국 구상회화전

    ... 굴을 파다'가 강남구 신사동 아뜰리에 에르메스에서 개막했다. 작가는 폴리스타이렌, 시멘트, 에폭시 등 산업 전반에서 널리 사용되는 재료로 도시 풍경의 현재와 미래를 구성하는 조각을 선보인다. 그는 녹거나 뒤틀리거나 균열하는 현상을 실패가 아니라 재료가 가진 고유한 표현으로 보고 작업한다. 전국 곳곳에 설치된 무선통신 기지국을 현대적인 첨탑으로 간주하면서 괴이한 조형성을 발견하는 등 도시 풍경을 새롭게 해석한다. 10월 3일까지.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26 11:57 | YONHAP

  • thumbnail
    서울시, 강풍 취약 교회 첨탑 전수조사…철거비 지원

    서울시는 강풍에 취약한 교회 첨탑을 전수조사해 철거비를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이달 중순까지 서울시 소재 교회 7천919곳의 첨탑 설치 여부를 조사해 높이 4m가 넘고 낡은 첨탑을 추린 후 8월 말까지 구조전문가와 함께 안전 점검을 벌인다. 점검 결과 안전등급 D·E 등급으로 판정된 곳에는 자치구를 통해 건축물 소유자와 관리자에게 시정 명령을 내릴 방침이다. D·E등급을 받거나 방치된 첨탑을 철거할 경우에는 최대 400만원의 철거비를 ...

    한국경제 | 2021.07.13 06:01 | YONHAP

  • thumbnail
    파리시민들 "노트르담 성당 주변 납 오염" 또 소송

    ... 주변의 납 오염 위험과 관련해 관계 당국이 시민의 안전을 위한 조치를 제때 충분히 하지 않았다면서 파리시, 파리 5·6구, 일드프랑스보건소를 상대로 파리중죄법원에 형사소송을 제기했다. 로뱅 데 부아는 대형 화재로 노트르담 성당의 첨탑과 지붕이 무너져 내리면서 골조에 쓰인 납 300t 이상이 녹아내린 것으로 추정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처음 발표한 환경단체다. 실제로 프랑스 보건 당국은 화재 후 약 한 달이 지난 시점에서 노트르담 인근 출입 금지 구역 토양 1㎏당 ...

    한국경제 | 2021.07.07 17:18 | YONHAP

  • thumbnail
    캐나다 우울한 건국기념일…곳곳 '원주민 아동 유해' 애도 시위

    ... 이날 오타와 의사당 앞 광장에서도 행사 대신 원주민 기숙학교에서 희생된 아동들을 기리는 시위가 벌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난해에도 공식 행사는 생략됐지만, 올해 사정은 판이했다. 의사당 건물 첨탑인 '평화의 탑'에는 조기가 게양됐고 국기 상징색인 붉은 색과 흰색이 넘치던 예년과 달리 시위대 티셔츠의 오렌지색이 광장을 장식했다. 캐나다 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시위대는 이날 오전 3천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퀘벡주의 가티노를 ...

    한국경제 | 2021.07.02 11:46 | YONHAP

  • thumbnail
    잡초밭이 21세기 고원 스포츠 도시 태백시를 상징?

    ... 조형물 방치…"관리하지 않으려면 철거해야" 제44회 강원도민체육대회 개최를 1년 앞둔 2008년 강원 태백시는 종합경기장 옆에 스포츠 도시 상징조형물을 세웠다. 상징조형물은 21세기 고원 레저스포츠 도시를 상징하는 높이 21m의 첨탑형 구조물과 광장으로 구성됐다. 사업비는 약 2억원이 투입됐다. 그러나 상징조형물의 현재 모습은 '21세기 맑고 깨끗한 고원 레저스포츠 상징도시 태백을 의미한다'는 표지석 설명이 무색할 정도로 황폐해졌다. 첨탑을 올려놓은 좌대는 ...

    한국경제 | 2021.06.30 15:44 | YONHAP

  • thumbnail
    '124년 역사' 인천 답동성당 일대 공원으로…사업 착공

    ... 토사 밀림 방지책과 조경에 대한 세부 계획을 제출하라는 조건을 달아 허가를 내줬다. 이후 행정안전부도 중앙투자사업 재심사에서 인근 초등학교의 통학길 안전 확보를 전제로 사업을 조건부 가결했다. 인천 답동성당은 1897년 뾰족한 첨탑이 특징인 고딕양식으로 지어졌다가 1937년 외곽을 붉은 벽돌로 증축하면서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변형됐다. 이후 한국전쟁을 거치며 성당 건물이 훼손됐으나 다시 복원되면서 1981년 문화재청이 사적 제287호로 지정했다. 중구 관계자는 "이번 ...

    한국경제 | 2021.04.14 16:34 | YONHAP

  • thumbnail
    [보이는 경제 세계사] 반달족은 어쩌다 야만의 대명사가 됐을까

    ... 유스티니아누스 1세 황제가 파견한 명장 벨리사리우스의 군대는 2주 만에 카르타고를 함락시키고 반달족의 흔적을 없앴다. 이후 반달족은 다민족 제국인 동로마제국의 일원으로 흡수됐다. 반달리즘에 얽힌 오해에서 비롯된 사례가 고딕이다. 뾰족한 첨탑과 아치 등이 특징인 고딕의 본래 의미는 ‘고트족의’ ‘고트풍의’이지만 고트족과는 관련이 없다. 르네상스시대에는 중세 건축과 미술을 촌스럽다고 여겼다. 중세 예술 양식을 경멸적으로 부를 ...

    한국경제 | 2021.04.05 09:00 | 오형규

  • thumbnail
    조선총독부 지하, 남아 있는 말뚝 9천여개…제거 안 했나 못했나

    ... 끄는 것은 1995년 조선총독부 건물 철거와 관련한 기록물이다. 이 기록물에는 조선총독부 건물 철거(1995∼1997년)를 위한 자문, 철거공사 과정 및 옛 조선총독부 중앙홀 벽화 보존 처리 내용 등이 담겨있다. 또 건물 첨탑의 독립기념관 이전, 중앙홀 벽화의 가치판단과 보존 처리 및 국립중앙박물관에 보존하기까지의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구 조선총독부건물 철거지의 지하 말뚝 처리 계획 보고`에는 건물 부지 지하의 나무말뚝 9천388개에 대해 ...

    한국경제TV | 2021.03.23 13:35

  • thumbnail
    조선총독부 지하 말뚝 왜 제거 안 했을까…관련 기록물 공개

    ... 끄는 것은 1995년 조선총독부 건물 철거와 관련한 기록물이다. 이 기록물에는 조선총독부 건물 철거(1995∼1997년)를 위한 자문, 철거공사 과정 및 옛 조선총독부 중앙홀 벽화 보존 처리 내용 등이 담겨있다. 또 건물 첨탑의 독립기념관 이전, 중앙홀 벽화의 가치판단과 보존 처리 및 국립중앙박물관에 보존하기까지의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구 조선총독부건물 철거지의 지하 말뚝 처리 계획 보고'에는 건물 부지 지하의 나무말뚝 9천388개에 대해 ...

    한국경제 | 2021.03.23 12:01 | YONHAP

  • thumbnail
    캐나다, 팬데믹 1주년 의사당에 조기…'국가 추모일' 지정

    트뤼도 총리 "가슴 아픈 한해 잊지 않을 것"…사망 2만2천명 캐나다는 11일(현지시간)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선언 1주년을 맞아 이날을 국가 지정 추모일로 지정, 희생자들을 기렸다. 하원은 이날 의사당 건물 첨탑인 '평화의 탑'에 반기(半旗)를 게양한 가운데 특별 안건으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희생자를 추모하는 회의를 열었다. 또 각 주 정부의 추모행사도 곳곳에서 이어졌다고 CBC 방송 등이 전했다. 앞서 지난 9일 ...

    한국경제 | 2021.03.12 14:1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