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7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교회 첨탑 넘어지고 나무 꺾여…인천서 '마이삭' 피해 26건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인천에서도 교회 첨탑이 넘어지고 버스 위로 나무가 쓰러지는 등 피해가 이어졌다. 인천소방본부는 3일 오전 11시까지 인천 지역에서 강풍과 비 피해 신고 26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피해 유형별로는 배수 지원 2건, 주택 안전 조치 2건, 간판 탈락 1건, 기타 21건 등이었다. 이날 오전 8시 25분께에는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한 교회 첨탑이 강풍에 넘어져 소방당국이 출동했다. 이날 오전 6시 54분께 남동구 ...

    한국경제 | 2020.09.03 11:28 | YONHAP

  • thumbnail
    태풍 '마이삭' 강풍에 군산 교회 첨탑 붕괴…인명피해 없어

    3일 오전 4시 17분께 전북 군산시 지곡동 3층짜리 B교회 건물 옥상에 설치된 첨탑이 강풍을 이기지 못하고 붕괴하며 옆 건물 옥상을 덮쳤다. 교회 첨탑이 쓰러지며 옆 건물 옥상에 설치된 차양이 일부 파손됐으나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쓰러진 철탑이 흔들리지 않도록 줄로 묶는 등 안전 조치를 마쳤다. 소방 당국은 "교회 첨탑이 강풍에 쓰러진 것 같다"며 "추가 피해가 없도록 안전조치를 완료했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9.03 09:43 | YONHAP

  • thumbnail
    태풍 '마이삭' 관통한 경남…논밭 잠기고 낙과·정전 피해(종합)

    ... 양산시, 고성군에서는 가로수가 쓰러지거나 부러졌다. 통영시 도남동에서는 어선 1척이 침몰했다. 창원시 진해구 용원동에서는 주택 외벽이 무너져 주차 차량을 덮쳤고 양산시 상동면에서는 주택 지붕이 날아갔다. 통영시에서는 교회 첨탑이 무너졌고, 양산시 에덴밸리 리조트 인근 풍력발전기 한 대는 쓰러졌다. 창원해양경찰서는 고성군 동해면 앞바다에 피항해 있다 강풍으로 표류한 컨테이너 운반선 외국인 승무원 14명을 구조했다. 낙동강홍수통제소는 낙동강 밀양시 용평동 ...

    한국경제 | 2020.09.03 09:33 | YONHAP

  • thumbnail
    태풍 '마이삭' 관통한 경남…인명피해 없지만 곳곳 상처

    ... 통영시, 양산시, 고성군에서는 가로수가 쓰러졌다. 통영시 도남동에서는 어선 1척이 침몰했다. 창원시 진해구 용원동에서는 주택 외벽이 무너져 주차 차량을 덮쳤고 양산시 상동면에서는 주택 지붕이 날아갔다. 통영시에서는 교회 첨탑이 무너졌다. 농업 피해는 집계 중이다. 경남도는 논밭 침수와 과수원 낙과 피해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창원해양경찰서는 고성군 동해면 앞바다에 피항해 있다 강풍으로 표류한 컨테이너 운반선 외국인 승무원 14명을 구조했다. 낙동강홍수통제소는 ...

    한국경제 | 2020.09.03 08:19 | YONHAP

  • thumbnail
    '차바와 유사, 위력은 더 강한 마이삭'…울산시 대비 '비상'

    ... 해안가, 제방 도로 등에는 시민이 다니지 못하도록 미리 통제하고 재난 안전선을 설치하기로 했다. 위험 징후가 나타나면 즉각 응급조치하고 대피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또 강풍 취약 시설인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송전탑, 교회 첨탑, 타워크레인 등은 결박하거나 철거하는 등 안전 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도심지나 울산 공단 내 대규모 정전 피해가 발생할 것을 대비해 위험요인을 미리 없애고 광역 복구지원 체계를 마련하기로 했다. 또 정전으로 인한 양식장 어류가 ...

    한국경제 | 2020.09.01 10:31 | YONHAP

  • thumbnail
    서울 자치구들, 태풍 '바비' 북상 대비 시설 안전점검 총력

    ... 쓰레기 수거·반출을 중지하도록 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이날 세운재정비촉진지구와 황학동 공사 현장을 찾아 크레인 상태를 확인했다. 또 호우에 대비해 침수 가구에 투입할 수 있는 양수기 280대의 작동 상태도 점검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이날 대책 회의를 주재하고 도로 포트홀 201개 제거, 79개 공사장 가림막 고정, 지하보도 2곳 펌프 점검, 자전거 거치대 15곳 임시 폐쇄, 종교시설 첨탑 51개 점검 등 보고 사안을 챙겼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26 20:25 | YONHAP

  • thumbnail
    6·25전쟁 및 4·19혁명 문화유산, 문화재 됐다

    ... 부상자 명단 초안 2종과 이를 정리한 정서본 1종으로 구성된다. 6·25전쟁 및 4·19혁명 유산과는 별로도 지정된 영주 부석교회 구 본당은 1950∼1960년대 건축 상황을 이해하게 하는 건축물로, 흙벽돌로 축조한 벽체와 목조 첨탑 등이 비교적 원형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등록 예고된 이긍연 을미의병 일기는 안동의병 이긍연(1847∼1925)이 명성황후시해사건 이후인 1895년 12월 1일부터 1896년 10월 11일까지 보고 들은 것에 대한 기록이다. 을미의병의 ...

    한국경제 | 2020.08.12 10:32 | YONHAP

  • thumbnail
    미 시카고에 토네이도 강타…건물 파손·86만가구 정전

    ... 미시간호수에서 용오름 현상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로 인해 시카고 이스트 필슨지구에 건설 중이던 건물이 무너져 내리고, 일부 주택은 지붕이 날아가는 등 훼손됐다. 시카고 서부 교외에 소재한 기독교 명문대학 휘튼 칼리지의 교회 건물 첨탑과 시카고 남부 브론즈빌의 필그림 침례교회의 벽도 바람에 쓰러졌다. 또 가로수가 꺾이거나 뿌리째 뽑히며 도로 위의 차량을 파손하고 전선을 끊어 수많은 가정에 전력공급이 중단됐다. 소방당국은 전기 합선에 의한 화재 신고도 이어졌다고 ...

    한국경제 | 2020.08.12 05:09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낭트 대성당서 방화추정 화재…소방당국 "불길 잡혀"(종합)

    ...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대성당은 2차 세계 대전 당시인 1944년 폭격으로 일부가 파괴됐고, 1972년 발생한 화재로 지붕이 완전히 소실됐다. 오래된 목조 지붕을 콘크리트 구조물로 대체하는 데 13년이 소요됐다. 앞서 가톨릭 문화유산의 최고봉으로 꼽히는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이 지난해 4월 15일 발생한 화재로 18세기에 복원한 첨탑이 무너지고 12세기에 세워진 지붕의 목조 구조물이 대부분 붕괴하는 큰 피해를 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18 19:13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낭트 대성당서 화재…소방당국 "불길 잡혀"

    ... 낭트 대성당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대성당은 2차 세계 대전 당시인 1944년 폭격으로 일부가 파괴됐고, 1972년 발생한 화재로 지붕이 완전히 소실됐다. 이 같은 피해를 복구하는 데 13년이 소요됐다. 앞서 가톨릭 문화유산의 최고봉으로 꼽히는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이 지난해 4월 15일 발생한 화재로 18세기에 복원한 첨탑이 무너지고 12세기에 세워진 지붕의 목조 구조물이 대부분 붕괴하는 큰 피해를 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18 17:2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