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7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국 곳곳 `태풍급 강풍`…산불·첨탑붕괴·간판파손 피해속출

    25일 전국에 강한 바람이 몰아치면서 산불 피해가 확산한 가운데 교회 첨탑과 가로수가 쓰러지고 간판이 파손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전날 경북 안동에서 발생한 산불이 이틀째 이어진 가운데 이날 초속 8m 바람을 타고 불씨가 빠르게 확산해 소방당국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안동시 풍천면 인금리 야산에서 시작한 불이 확산하면서 중앙고속도로 남안동IC∼서안동IC 구간 양방향 통행이 전면 중단됐고 대피 지역도 확대됐다. 남후면 고하리와 단호2리에 ...

    한국경제TV | 2020.04.25 22:10

  • thumbnail
    전국 강풍피해 속출…산불 확산·교회 첨탑 붕괴·간판 파손

    순간 최대 초속 제주 21.5m, 강원 20m '태풍급 강풍' 울릉도·독도 제외 오후 6시 전국 강풍주의보 해제 25일 전국에 강한 바람이 몰아치면서 산불 피해가 확산한 가운데 교회 첨탑과 가로수가 쓰러지고 간판이 파손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전날 경북 안동에서 발생한 산불이 이틀째 이어진 가운데 이날 초속 8m 바람을 타고 불씨가 빠르게 확산해 소방당국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안동시 풍천면 인금리 야산에서 ...

    한국경제 | 2020.04.25 20:24 | YONHAP

  • thumbnail
    전국 곳곳 '강풍'에 화재·사고…안동 산불로 '주민 대피령'

    ... 큰 불길을 잡았지만 강풍 때문에 진화 작업에 어려움을 겪었다. 소방 당국은 야산 인근 농토에서 소각작업 도중 불이 번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경남 양산시 덕계동에서는 오후 1시 34분께 강풍에 교회 첨탑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첨탑은 같은 건물 지붕으로 떨어져 인명피해는 없었다. 교회 측은 강한 바람이 불면서 첨탑이 옆으로 기울면서 쓰러졌다고 밝혔다. 출동한 소방당국 대원들은 첨탑 잔해물을 치우는 등 안전조치를 취했다. ...

    한국경제 | 2020.04.25 16:49 | 이미경

  • thumbnail
    경남 양산서 강풍에 교회 첨탑 넘어져…인명피해는 없어

    25일 오후 1시 34분께 경남 양산시 덕계동 모 교회 첨탑이 강풍에 넘어졌다. 첨탑은 같은 건물 지붕으로 떨어져 인명피해는 없었다. 교회 측은 강한 바람이 불면서 첨탑이 옆으로 기울면서 쓰러졌다고 밝혔다. 출동한 소방당국은 첨탑 잔해물을 치우는 등 안전조치를 취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25 15:12 | YONHAP

  • thumbnail
    "집에서 기도"…코로나19 속 이슬람권 라마단 24일 시작

    ... 바레인은 타라위를 위해 알파테 대사원 한 곳만 개방하지만 한 번에 5명만 입장할 수 있도록 했다. 이집트도 모여서 먹는 이프타르와 타라위를 금지했다. 알제리 역시 라마단에도 모스크 입장을 금지하고 설교나 쿠란 낭독은 모스크의 첨탑(미나렛)에 달린 스피커를 이용해도 된다는 파트와(이슬람 율법 해석)를 내렸다. 무슬림 인구가 가장 많은 나라인 인도네시아는 라마단 종료를 기념하는 명절 연휴에 귀향이나 여행을 금지했다. 지난해 이 명절에 2억명이 한꺼번에 이동했다. ...

    한국경제 | 2020.04.24 07:00 | YONHAP

  • thumbnail
    "교회첨탑 신고 규정 없다"…안전법령 미비 111건 지적

    ... 111건을 사례집으로 묶어 발간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사례집에는 공사장, 건설기계, 건축물, 숙박시설, 공동주택, 구조물, 지하시설물, 소방안전, 도로시설물, 기타시설물 등 10개 분야의 사례가 소개돼 있다. 예를 들어 교회 첨탑은 강풍 등 자연재해에 취약해 신고사항으로 규정할 필요가 있는데도 건축법 시행령에 따른 신고 대상에는 누락돼 있어 지금은 기념탑 등에 적용되는 규정을 준용하는 방식으로 지자체가 안전관리를 하고 있다. 이런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 ...

    한국경제 | 2020.04.21 06:00 | YONHAP

  • thumbnail
    노트르담 성당 화재 1주년 맞아 타종…"2024년까지 재건"

    ... 타종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이 화재 1주년을 맞아 이날 오후 8시 타종할 예정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프랑스 가톨릭 문화유산의 최고봉으로 꼽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은 지난해 4월 15일 화재로 18세기에 복원한 첨탑이 무너지고 12세기에 세워진 지붕의 목조 구조물이 대부분 붕괴하는 큰 피해를 입었다. 다행히도 1681년에 주조한 13톤(t) 무게의 종이 있는 남쪽 종탑은 구조적 피해를 입지 않았다. 이 종은 프랑스에서 두 번째로 크다. 이날 ...

    한국경제 | 2020.04.15 19:10 | YONHAP

  • thumbnail
    정릉서 수지랑 데이트하고 박새로이처럼 이태원을 누벼볼까?

    ... 1886년 한불수호조약이 체결되고 선교활동이 보장되면서 교세가 확장되었고 신도 수가 늘어나면서 약현성당을 세웠다. 약현(藥峴)이라는 이름은 약재가 거래되던 서대문 밖 언덕을 말하는 지명에서 따왔다 한다. 붉은 벽돌을 쌓고 뾰족한 첨탑을 세웠으나 지붕이 높지 않고 내부 창도 크게 낸 성당은 로마네스크 양식과 고딕 양식이 절충된 건축으로 평가받는다. 성당 내부는 화려한 장식이나 웅장한 규모를 갖추고 있지는 않지만, 창을 통해 들어오는 영롱한 빛이 더욱 성스러운 분위기를 ...

    한국경제 | 2020.04.10 16:11 | 최병일

  • thumbnail
    전주 전동성당 내달 보수 시작…"외벽 훼손, 종탑·첨탑 부식"

    전북 전주시가 한옥마을을 대표하는 관광지이자 호남지역에서 가장 오래된 성당인 전동성당(사적 제288호)을 보수한다. 시는 총 10억원을 투입해 전동성당 외벽과 종탑, 첨탑 등을 다음 달부터 내년 초까지 해체·보수한다고 1일 밝혔다. 호남지역 최초의 로마네스크 양식과 비잔틴 양식을 혼합한 건물인 전동성당은 건립된 지 130여년이 지나면서 외벽이 훼손되고 종탑과 좌우 첨탑 부분이 부식된 데다 비까지 새는 등 보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0.04.01 11:13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로 공사 중단된 노트르담서 자재 훔친 도둑들

    ... 복구공사가 중단된 것을 노려 현장에 몰래 숨어들어 가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훔친 노트르담 성당의 건축자재를 암시장에 내다 팔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프랑스 가톨릭 문화유산의 최고봉으로 꼽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은 작년 4월 15일 화재로 18세기에 복원한 첨탑이 무너지고 12세기에 세워진 지붕의 목조 구조물이 대부분 붕괴하는 큰 피해를 입고 복구공사가 진행되고 있었지만, 최근 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공사가 전면 중단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3.22 17:5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