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7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북부서 지진…지붕 잔해 떨어져 1명 부상(종합)

    규모 5.4 이어 여진…대성당 첨탑 파손, 전기 끊기고 화재 "일부 주민 집안에 갇혀" 22일 오전 5시 24분께(세계표준시·UTC) 크로아티아의 수도 자그레브 북부 지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독일 지구과학연구센터(GFZ)가 밝혔다. 진앙은 자그레브에서 북쪽으로 10㎞ 떨어진 곳으로, 진원의 깊이는 10km이다. 정확한 인명 및 재산 피해 상황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날 지진으로 자그레브에서 많은 건물의 벽과 지붕이 파손됐다. ...

    한국경제 | 2020.03.22 17:08 | YONHAP

  • thumbnail
    강풍에 신천지 대전 성전 첨탑 떨어져…충남도 피해 속출(종합2보)

    ... 한 도로에 파라솔이 날아들었고, 당진시 시곡동 주택 뒤 나무가 쓰러지는 등 충남에서도 피해 신고 21건이 접수돼 소방당국이 안전 조치를 했다. 이날 새벽에는 대전 서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건물에 있던 십자가 첨탑이 주차장 가림막 위로 떨어졌다. 신천지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차원에서 건물 출입을 하지 않고 있는 상태라면서, 중장비를 동원해 첨탑 잔해물을 외부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켰다고 전했다. 대전, 세종, ...

    한국경제 | 2020.03.19 20:05 | YONHAP

  • thumbnail
    미국 유타주서 규모 5.7 지진…코로나19 대응 활동 차질(종합)

    ... 요청했다. 솔트레이크시티의 에린 멘던홀 시장도 "시에서 지진 피해 상황을 살펴보고 있으며, 새로운 내용이 있으면 전달하겠다"며 "안전하게 있어 달라"고 당부했다. 솔트레이크시티의 랜드마크인 모르몬교 교회는 지진의 충격으로 흔들리면서 첨탑과 천사상이 일부 파손됐다. 또한 일부 지역이 단전되면서 주민 1만여명이 피해를 보았다고 지역 전력업체인 로키 마운틴 파워가 전했다. 솔트레이크 국제공항 활주로 점검으로 인해 유타주로 향하던 비행기들은 콜로라도주 덴버로 회항했고, ...

    한국경제 | 2020.03.19 12:10 | YONHAP

  • thumbnail
    [고침] 지방(교회 첨탑 교체하다 전신주에 걸려 작업자 2…)

    교회 첨탑 교체하다 전신주에 걸려 작업자 2명 감전 12일 오전 9시께 전북 정읍시 상동의 한 교회에서 첨탑 교체작업을 하던 중 A(61)씨 등 2명이 감전됐다. A씨 등은 해당 교회 교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첨탑을 끌어내리기 위해 아래에서 첨탑을 잡고 있다가 첨탑이 전신주에 걸리면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경찰은 작업자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

    한국경제 | 2020.03.12 15:53 | YONHAP

  • thumbnail
    교회 첨탑 교체하다 전신주에 걸려 작업자 2명 감전

    11일 오전 9시께 전북 정읍시 상동의 한 교회에서 첨탑 교체작업을 하던 중 A(61)씨 등 2명이 감전됐다. A씨 등은 해당 교회 교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첨탑을 끌어내리기 위해 아래에서 첨탑을 잡고 있다가 첨탑이 전신주에 걸리면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경찰은 작업자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3.12 15:39 | YONHAP

  • thumbnail
    화성 만세길 방문자센터 'IF디자인 어워드' 수상

    ... 금상, 만세길 브랜딩은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본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해 4월 우정읍 화수리 옛 보건소 건물을 리모델링해 문을 연 방문자센터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조성한 만세길의 출발점이다. 벽돌을 높게 쌓아 올린 첨탑은 일제에 저항한 독립 의지를 담고 있다. 본상을 받은 만세길 로고 디자인은 31㎞에 달하는 만세길과 자유를 향한 만세 동작을 시각적으로 담았다. 이번에 수상한 만세길 방문자센터와 브랜딩은 IF 디자인어워드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에 ...

    한국경제 | 2020.02.11 11:57 | YONHAP

  • 연면적 3000㎡ 넘는 건축물, 3년마다 안전진단 받는다

    ... 3000㎡ 이상 집합건축물은 준공 후 5년 안에 안전 종합점검을 받아야 한다. 건축사 기술사 등 전문가가 구조안전, 화재안전, 에너지 성능 등을 점검한다. 이후에는 3년마다 정기 점검을 받게 된다. 정기 점검을 하지 않으면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태풍 등 자연재해에 취약한 첨탑·옹벽 등 공작물도 정기 점검 대상으로 확대되면서 건축물 관리 점검기관의 점검을 받아야 한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04 17:14 | 양길성

  • thumbnail
    굿바이! 2019…한국 반으로 갈라놓은 '조국 사태', 1년 내내 안갯속 갇힌 美·北 관계

    ... 테두리 안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카카오T 벤티’ 사업을 시작했다. N 佛 노트르담 성당 대형 화재 Notre Dame 지난 4월 세계문화유산인 프랑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에 큰불이 났다. 나무로 만든 첨탑과 지붕이 무너지는 피해를 입었다. 정확한 화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성당 복원에는 최소 5년 이상 걸릴 것으로 알려졌다. 대성당은 화재 여파로 216년 만에 처음으로 성탄절 미사를 열지 않았다. O 아람코 증시 ...

    한국경제 | 2019.12.25 18:23

  • thumbnail
    노트르담 대성당, 올해 성탄 미사 없다…200여년만에 처음

    ... 채 일종의 창고로 쓰였다. 그 이후에는 제2차 세계대전을 겪으며 나치가 파리를 점령하는 등 프랑스가 풍파를 맞을 때도 성탄 미사를 한 차례도 쉰 적이 없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지난 4월 15일 발생한 화재로 18세기에 복원한 첨탑과 12세기에 제작한 지붕의 목조 구조물을 잃어버렸다. 화재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소방당국은 전기결함 또는 담배꽁초를 제대로 끄지 않아 발생한 실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불에 탄 노트르담 대성당을 5년 ...

    한국경제 | 2019.12.23 09:34 | YONHAP

  • thumbnail
    [결산2019] 연합뉴스 선정 10대 국제뉴스

    ... 트럼프 대통령은 알바그다디 제거 작전에 투입된 군견 '코난'을 공개하고 "최고의 전사"라며 추켜세우기도 했다. ◇ 인류의 유산 불탔다…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프랑스 파리의 상징인 노트르담 대성당이 4월 15일 화마에 쓰러졌다. 첨탑에서 치솟은 불길은 1시간 만에 지붕을 무너뜨리고 화염을 내뿜다 15시간 만에 진압됐다. 간신히 전소만 피한 대성당의 모습에 전 세계는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86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노트르담 대성당은 프랑스 가톨릭의 성지이자 ...

    한국경제 | 2019.12.18 06: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