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11-1120 / 1,8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미국 퍼거슨 소요사태 진정 … 주방위군 철수

    10대 흑인 청년이 백인 경찰의 총격에 숨지면서 소요사태가 벌어졌던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에서 주방위군이 철수했다. 1992년의 '로드니 킹 사태'와 유사한 인종 간 충돌까지도 우려됐던 이번 사건은 일단 소강상태로 ... 주민들은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여왔다. 하지만 시위대 일부가 상점을 약탈하는 등 폭력행위를 벌이면서 고무탄과 최루탄으로 중무장한 경찰은 물론 주방위군까지 동원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4.08.22 06:25 | 최인한

  • thumbnail
    [책마을] '피부색' 이라는 갈등의 불씨 활활 탔던 그 해 여름

    1964년 여름, 700여명의 백인 청년들이 미국 오하이오의 대학 캠퍼스에 모였다. 인종분리와 백인 우월주의자들(쿠 클럭스 클랜·KKK)의 본거지인 미시시피로 가기 전 미국 전역에서 모인 이들이었다. 이들을 태운 버스가 ... 흑인들이 제대로 된 투표권을 갖게 된 지 한 세대가 넘게 지나서야 그들과 같은 피부색을 가진 대통령을 갖게 됐다. 경찰에 의한 흑인청년 총격 사망으로 미주리주 퍼거슨의 소요 사태가 세계적인 주목을 받는 지금, 50년 전 인종차별 철폐와 ...

    한국경제 | 2014.08.21 21:17 | 최종석

  • thumbnail
    "흑인의 경찰 불신, 이해한다" 홀더 美법무, 퍼거슨市 방문

    에릭 홀더 미국 법무장관(사진 왼쪽)이 20일(현지시간) 미주리주 퍼거슨시를 방문해 “흑인들이 왜 경찰을 믿지 못하는지 이해한다”며 “이번 사건에 대해 공정하고 철저하게 조사하겠다”고 약속했다. 퍼거슨시에서는 10대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이 백인 경찰의 총격으로 사망한 이후 열하루째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퍼거슨시 주민과 흑인 종교·사회 지도자로 이뤄진 시위대는 이날도 ...

    한국경제 | 2014.08.21 21:12 | 김은정

  • 美퍼거슨시 소요 사태로 '방독면 특수'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시 10대 흑인 청년 총격사망 사건으로 항의시위가 2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때아닌 방독면이 불타나게 팔 리고 있다고 로스앤젤레스타임스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점점 늘어나고 있는 시위대가 시위 과정에서 경찰이 쏘는 최루탄에 대응 하기 위해서 방독면을 찾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퍼거슨시에서 20마일(32㎞) 떨어진 맨체스터시에 있는 군용장비 전문 점 '엉클 샘스 사파리 장비'에서는 소요 사태가 일어나기 ...

    한국경제 | 2014.08.21 06:53

  • 미국 퍼거슨 시위사태 격화 … 10대 흑인청년 총격 사망으로 흑백 충돌 조짐

    미국 미주리 주정부가 10대 흑인청년 총격 사망 사건으로 소요사태가 이어지고 있는 퍼거슨 지역에 주 방위군까지 투입하며 진화에 나섰지만 사태가 더욱 격화되고 있다. 시위대와 경찰은 주방위군이 투입된 첫날인 18일 밤에도 격렬하게 충돌했다. 시위 현장에선 시위대가 던진 돌과 화염병, 경찰이 쏜 최루탄 등이 난무했으며 총성도 들렸다. 이날 밤 충돌로 6명이 부상하고 31명이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CNN 방송은 체포된 사람이 78명이라고 보도했다. ...

    한국경제 | 2014.08.20 06:45 | 최인한

  • thumbnail
    "美 퍼거슨市 흑인소요는 인종갈등 아닌 빈곤문제"

    ... 확인되면서 시위가 격해지고 상점 약탈 등이 벌어지자 제이 닉슨 미주리 주지사는 주 방위군을 투입했다. 시위대의 화염병과 경찰의 최루탄 공방은 19일 새벽까지 이어졌다. 사태가 심각하게 돌아가자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연방정부 차원의 사건 ... 봐야 한다”고 말했다. 소득 감소, 실업 증가 등의 빈곤문제와 경제적 불평등에 직면한 흑인들이 백인 경찰에 의한 흑인 청년의 총기 사망을 계기로 폭발했다는 분석이다. ○금융위기 이후 교외에 빈곤층 집중 교외의 빈곤층 ...

    한국경제 | 2014.08.19 20:49 | 워싱턴=장진모

  • '흑인 소요' 퍼거슨市에 州방위군 투입

    미국 미주리주 정부가 비무장 10대 흑인청소년을 경찰이 총격한 사건으로 소요사태를 겪고 있는 퍼거슨시에 주방위군을 투입하기로 했다. 18일 AP통신에 따르면 제이 닉슨 미주리주 주지사는 “고의적이고 조직적이며 폭력적인 ... 있다”며 “평화를 되찾을 수 있도록 주방위군의 개입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19세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은 지난 9일 비무장한 채로 도로를 걷다 경찰에게 총격을 받아 사망했다. 비무장 흑인 청년에 대한 총격이 ...

    한국경제 | 2014.08.18 21:25 | 김은정

  •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시 비상사태 … 이틀째 야간통금 조치

    백인 경찰관의 총격으로 10대 흑인 청년이 사망한 사건으로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시에 비상사태까지 선포되자 미 법무부가 사태 해결에 직접 나섰다. 에릭 홀더 법무부 장관은 17일(현지시간) 퍼거슨시에서 백인 경관 대런 윌슨의 총격에 ... 1차 부검 이후 브라운의 사인이 총상이라고 발표했으나 몇 발을 맞았는지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더욱이 퍼거슨시 경찰이 지난 15일 시위대의 강한 요구에 떠밀려 브라운에게 총격을 가한 경관의 이름을 발표하는 과정에서 브라운을 절도 ...

    한국경제 | 2014.08.18 06:50 | 최인한

  • thumbnail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낙관을 희망으로, 에너지를 德으로, 善意를 사랑으로 바꿔라"

    ... 카니발 무개차를 타고 등장하자 순식간에 환호성이 터졌다. 4박5일간의 빡빡한 일정에 지쳐 있던 6000여명의 아시아 청년들은 ‘제6회 아시아청년대회 폐막미사’를 집전하기 위해 온 교황을 이틀 만에 다시 만나자 스마트폰을 ... 데 이어 두 번째로 이 행사에 참가했다. 교황이 방한 중 한 행사에 두 번 참가한 것은 처음이다. 이날 미사에는 청년대회 참가자 외에도 국내 천주교 신자 2만3000여명(경찰 추산)이 참여해 전광판으로 미사를 지켜봤다. 해미읍성은 ...

    한국경제 | 2014.08.17 20:53 | 박상익 / 오형주 / 김인선

  • Premium 지옥에서 휴가 보내는 오바마 미국 대통령

    ... 있다. 엿새동안 이틀을 제외하고 나흘간 휴가지에서 노타이 차림으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라크의 수니파 반군단체 ‘이슬람국가(IS)’에 대한 공습명령을 내리고 떠난 휴가였기에 공습상황을 설명하는 기자회견, 비무장 흑인 청년경찰의 무차별 총격에 사망하는 사건으로 전국에 인종갈등 조심의 시위가 발생하자 이를 진정시키려는 긴급 기자회견 등등등.. 언론에 등장하는 횟수로 보면 휴가인지 정상근무인지 모를 정도다. 게다가 휴가 사흘째 되는 날엔 한때 정치적 ...

    모바일한경 | 2014.08.16 10:46 | 장진모